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우마미 버거] 스트레스로 잃었던 입맛을 우마미버거로 살려보자.
03/23/2020 07:13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771  



.

입에도 올리기 싫은 코로나19 사태가 캘리포니아를 휩쓸면서 식문화도 급격하게 바뀌는 것 같다. 

일단 집에만 있어야 하니 배달이나 To Go하기 쉬운 음식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

To Go하기 어려운 메뉴를 가진 식당들도 To Go 신메뉴를 내지만 아직까지는 효과를 보는 것 같지 않다. 

나도 집에 있거나 키친만 왔다갔다 하니 대부분 직접 해먹거나 배달 혹은 To Go로 식사를 해결한다. 

.

.

오늘 요일(3월 23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받고 있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급변하는 사태와 사재기 등 여러가지 어려움에 처해 있지만 최선을 다해 정상적으로 배달하겠습니다.

.

.

.

.

.

.

.

.

.

[우마미 버거] 스트레스로 잃었던 입맛을 우마미버거로 살려보자.

.

주문한지 얼마 되지 않아 쇼핑용 백처럼 커다란 비닐 백에 햄버거를 담아서 배달이 왔다. 

햄버거 맛을 보기도 전에 이미 <우마미 버거>는 배달 음식에 완벽히 적응되어 있는 듯이 보인다. 

.

.

.

.

.

<우마미 버거>에서 프렌치 프라이와 어니언 링이 유명하지만 예전에 먹어 보았으니 이 번에는 <고구마 튀김>으로 했다. 

살짝 튀김 옷을 입혔는지 하나를 들어 먹어보니 크리스피하게 부서지는 느낌이 좋다. 

.

그 후로는 달콤하고 고소한 특유의 고구마 튀김이 입맛을 사로 잡는다. 

"역시 한국 사람들은 고구마 튀김이 더 맞는 것 같아~" 이런 말을 하고는 남편이 거의 다 먹었다. 

.

.

.

고구마 튀김만 시키기 섭섭해서 Cheesy Tots도 주문을 해보았다. 

겉은 바삭한 맛이 좋고 안은 부드러우면서 치즈 맛이 강하게 올라와서 순식간게 먹어 버렸다. 

.

.

.

아들이 주문한 것은 Sunny Side Burger인데 한국 지하철 앞에서 팔던 계란 샌드위치(?)가 생각난다. 

햄버거 안에 들어가는 치즈는 파마산 치즈를 바삭하게 튀겨 칩으로 얹어 식감이 배가 시킨다. 

.

크게 한입 먹어 보았더니 왜 <우마미 버거>인지 알 것 같을 정도로 맛이 있다. 

이래서 <우마미 버거>를 미국 3대 햄버거로 꼽는 사람들도 있는가 보다. 

.

.

.

<우마미>라는 이름을 보고 일본에서 시작된 햄버거로 생각하는 사람도 많지만 사실은 태생이 캘리포니아이다. 

나는 Wag-Yu-Mami Burger를 주문했는데 패티에 슬라이스 양배추를 넣은 것이 특이하다. 

.

소스도 Yuzu Mayo나 Sesame 등 에서 선택할 수 있는데 나는 Kimch Mayo로 주문해 보았다. 

한입 물자 아삭하고 씹히는 양배추에 매콤하고 고소한 김치 마요가 조화를 잘 이룬다. 

.

패티에서는 불향이 올라와서 마지막 한조각을 먹을 때 까지 느끼하지가 않다. 

.

.

.

.

.

.

<우마미> 버거가 아시안 풍이라고 느낄 수 있게 만들어 주는 것이 <우마미> 더스트이다.

천연 조미료 같은 것 인데 말린 다시다와 말린 표고버섯, 멸치, 가쓰오 부시, 김 등이 들어갔다고 한다.

.

덕분에 <우마미> 햄버거는 다른 햄버거와 달리 복합적인 맛이 나면서 입에 착착 감긴다.

물론 유명 <수제버거>보다 괜찮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프랜차이즈 햄버거와는 확실한 차이를 보인다.

.

운 좋게 배달비는 내지 않았지만 팁은 8불 정도 였고 다른 비용은 없었다. 

그래도 햄버거 가격이 비싸니 가족 3명이 음료없이 60불이 넘게 들어갔다. 

.

만약 배달비까지 추가가 되었드면 70불까지도 가능한 금액인데 가격이 만만치는 않았다. 

"무슨 햄버거가 이렇게 비싸??" 이런 생각이 든다면 굳이 주문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1996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3335
2404 [비프커리] 추억의 카레라이스가 입맛을 돋운다. 05/06/2020 981
2403 [IHOP] 한국 해장국만큼 저렴한 미국 블랙퍼스트. 05/04/2020 1912
2402 [김치 볶음] 어느 음식에나 잘 어울리는 만능 반찬 05/02/2020 1309
2401 [버거 킹] 헐~ 소리가 나올 정도로 저렴한 햄버거. 05/01/2020 1681
2400 [김치 순두부] 매콤하고 개운하게 한 그릇 끓여 냈습니다. 04/30/2020 1117
2399 [5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최선을 다해 만든 '반찬 세트'입니다. 04/29/2020 5019
2398 [파파이스] 케이준 스타일의 매콤한 치킨을 즐기세요. 04/27/2020 1534
2397 [제육 볶음] 한국인이라면 싫어할 수가 없는 반찬. 04/25/2020 1660
2396 [Chipotle] 한국인이 제일 좋아하는 멕시칸 푸드. 04/24/2020 1458
2395 [두부 마라 볶음] 화끈하게 매운 말에 스트레스도 풀린다. 04/23/2020 1081
2394 [Cane's Chicken Finger] 명성자자하게 저렴한 치킨을 To Go로 먹다. 04/22/2020 1453
2393 [파래 무 무침] 새콤하게 입맛을 살려주는 반찬. 04/20/2020 1356
2392 [코코 치킨] 집에만 있다 보니 치킨에 맥주만 생각나네요. 04/18/2020 2211
2391 [따로 국밥] 얼큰하고 시원하게 한뚝배기 하세요. 04/17/2020 1187
2390 [Daddy's Chicken] 맛있는 치킨 샌드위치를 픽업으로 드셔보세요. 04/16/2020 140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