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마켓 플레이스_Market Place] 오렌지카운티에서 가장 오랜된 벼룩시장.
07/14/2012 10:19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6,218  



 
오렌지카운티의 마켓 플레이스(Market Place]는 벼룩시장의 의미는 아닌 것 같다.
중고 물품을 보기는 어렵고 다양한 물품들을 팔고 있었다.
 
 
안에서는 의류, 신발, 보석, 가구, 주방용품, 자동차까지 무려 1,000가지의 물품을 팔고 있다.
입구에서 입장료 2달러를 내고 들어가면 하루종일 쇼핑을 즐길 수 있다.
 
 
[마켓 플레이스_Market Place] 오렌지카운티에서 가장 오랜된 벼룩시장.
 
 
Address : 88 Fair Drive, Costa Mesa, CA 90626
Tel : (949) 723-6660
 
 
엄청난 인파에 기가 질릴 정도이다.
여기서 Flea Market이라고 불리우는 벼룩시장하고는 규모가 비교가 되지 않는 것 같다.
조금 고급스러운 시장이라고 하는 편이 나을 것 같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다양한 사진과 그림을 팔고 있다.
유명 스포츠 스타에서 유명 가수 사진까지 없는 것이 없다.
사진을 천천히 훑어만 보아도 시간이 언제 갔는지 모른다.
 
 
자동차에 쓰이는 다양한 물품들을 팔고 있다.
키티에서 베티 붑까지 없는 것이 없다.
 
 
구경하는 도중 걷기가 힘들 정도로 줄을 길게 서있어 무엇인가 했더니 아이스크림을 판매하는 곳이다.
미국인들의 아이스크림 사랑은 눈물이 날 정도이다.
 
 
여기저기서 자그마한 공연을 해서 쇼핑하는 동안 심심하지가 않다.
이 분들의 공연은 제법 인기가 있어서 곡이 끝날 때 마다 박수도 쳐주고 환호성도 지른다.
 
 
식당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슬라이스 피자를 파는 곳인데 간편하게 먹을 수 있어 좋다.
 
 
츄로스, 피자, 햄버거, 아이스크림 등등을 파는 푸드코드 이다.
한쪽에서는 할아버지가 맥빠진 섹스폰 연주를 하고 있다.
연주도 성의가 없고 듣는 사람도 없고 그저 먹는데 열중할 뿐이다.
 
 
아프리카 토속품을 파는 매장인 것 같다.
오바마 대통령을 실물 크기로 나무를 깍아 만들어 놓았다.
 
 
조금은 무섭기도 하고 귀엽기도 하다.
여러 매장 중에서 호기심을 발동하게 하는 가게이다.
 
 
음악도 듣고 쇼핑도 하면서 걷다 보니 배가 고프다.
핫도그(Hot Dog)를 먹으려고 보니 줄을 길게 서있어 포기하였다.
 
 
구경을 하다 속편한 아저씨를 발견하였다.
야외 가구를 전시해 놓은 곳인데 느닷없이 의자에 편하게 누워 버린다.
선탠을 즐기는듯 눈을 감고 누워 있는데 와이프와 판매원도 그저 무심히 바라본다.
 
 
여러가지 맛을 커피를 판매하는 곳 이다.
 
 
점포 피넛(Jumbo Peanut)이 무언지 몰라도 몇개 맛을 보았는데 일반 땅콩보다 맛있다.
무료로 먹을 수 있게 해놓았은데 맛을 보고는 대부분 한봉지씩 사간다.
 
 
이 곳에는 없는 것이 없다.
먹는 것에서 자동차까지 있으니 말이다.
이제는 나무로 조각한 간판이나 문패를 달면 끝날 것 같다.
 
 
1950년대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특이한 매장이다.
그 당시를 느낄 수 있는 물품들을 판매하고 있다.
 
 
얼핏보니 마릴린 몬로, 루실 볼, 베티 붑, 엘비스 프레슬리가 보인다.
이 매장은 제법 인기가 있어서 손님들이 제법 많다.
 
 
다양한 종류의 미니카를 판매하고 있다.
 
 
주방용품을 파는 곳인데 없는 것이 없다.
천막치고 장사한다고 해서 가격이 덤핑 가격은 아니다.
사려고 몇가지 집었다가 가격이 만만치 않아 다시 내려 놓았다.
 
 
그 정도 가격이면 그냥 정품을 사는 것이 나을 것 같다.
 
 
마켓 플레이스에서는 무엇을 크게 쇼핑하지 않아도 즐겁다.
이 곳 사람들도 마음먹고 쇼핑을 하러 오기보다는 즐기러 오는 것 같다.
 
 
하루 놀러온다 생각하고 쉬엄쉬엄 하루종일 돌아보면 좋을 것 같다.
우리도 구경하다 음악도 듣고 아이스크림도 먹고 하면서 하루를 보내고 왔다.
나올 때 보니 특별히 산 것도 별로 없었다.
 
 
그러나 생각보다 볼거리는 많다.
다음에 올때는 이것저것 특이한 것들을 한번 먹어봐야 할 것 같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2112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2687
251 [백종원의 본가] 우삼겹으로 유명한 프랜차이즈 식당. 08/04/2012 37529
250 [단호박 치즈 삼겹살찜] 이렇게 맛있어도 되는겁니까 08/03/2012 9740
249 8월 스케줄 및 이태리 쿠킹 클래스 안내 08/03/2012 3787
248 [일본식당_미츠요시]오렌지카운티의 진짜 일본 도시락. 08/02/2012 11713
247 [고등어 김치찜] 이거 하나면 밥 한그릇 뚝딱이다. 08/01/2012 5597
246 [멕시코식당_라 시레나 그릴]얼바인에서 만난 오리지널 멕시칸푸드. 07/31/2012 8782
245 [갓김치]속이 뻥 뚫리는 칼칼하고 시원한 맛~ 07/30/2012 9270
244 [리틀도쿄_Little Tokyo]미국 속의 귀여운 일본. 07/28/2012 9374
243 [총각김치] 총각김치라고 총각만 먹는 김치가 아니다. 07/27/2012 4440
242 [회전초밥_Revolving Sushi Bar]리틀도쿄의 명물 '플라잉 피쉬'를 소개합… 07/26/2012 9707
241 [김치 순두부 찌개]얼큰하게 속을 완전히 풀어준다. 07/25/2012 4122
240 [글로브몰 & 파머스마켓]사람 폭탄이 터진 줄 알았다. 07/24/2012 7050
239 [단호박 갈치조림]어머니 손맛을 살려 만들어 보았다. 07/23/2012 4109
238 [월드마켓_World Market] 없는 것도 없고 있는 것두 없다. 07/21/2012 3500
237 [포크 샌드위치]미국 남부의 냄새가 물씬나는 샌드위치. 07/20/2012 5011
   131 |  132 |  133 |  134 |  135 |  136 |  137 |  138 |  139 |  1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