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엽떡] 입 안이 얼얼할 정도로 매운 떡볶이를 즐겨보세요.
03/06/2020 07:34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276  



.

한국인들이 베트남 식당을 가면 별다른 소리 하지 않아도 <스리라챠>부터 테이블에 올려 놓는다.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쌀국수>와 함께 스리라챠에 비빈 양파를 땀을 뻘뻘 흘리고 먹고 있다.

.

이렇게 매운 맛을 좋아하는 미주 한인들도 <엽떡>에서는 꼬리를 내릴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우리도 상호에서 풍기는 살벌함(?) 때문에 미리 겁을 먹고 몸을 사리고 있었다.

.

.

2019년 집밥 메뉴 중 가장 인기있었던 메뉴만 엄선해 메뉴를 구성했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 집밥 후기입니다. Click!!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엽떡] 입 안이 얼얼할 정도로 매운 떡볶이를 즐겨보세요. 

.

Address : 12243 Artesia Boulevard. Cerritos, CA 90703

Phone : (562) 210-8555

.

.

.

.

.

.

.

매운 맛을 즐기는 우리 부부지만 메뉴를 보고 기가 질렸다. 

"아무래도 처음에는 약간 매운 맛으로 하는게 좋을 것 같아." 남편이 먼저 꼬리를 내린다. 

.

"하하하~ 그 정도로 맵지는 않아요" 아들이 깔깔 웃더니 C세트 약간 매운 맛으로 주문했다. 

<엽떡>은 Set Menu가 있어 고민없이 다양한 종류를 먹어 볼 수 있다. 

.

.

.

.

.

<엽떡>은 메뉴가 간단해서 그런지 주문한지 얼마 되지 않아 음식이 나왔다. 

색갈이 밝은 붉은 색이 아니고 검붉은 색이라 매운 맛이 만만치 않을 것 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

먼저 떡을 들었는데 모짜렐라 치즈가 주욱~ 따라 올라온다. 

탱글하게 씹히는 떡볶이 떡은 식감도 좋고 고소한 모짜렐라 치즈도 풍미를 더해준다. 

.

아무리 <약한 맛>으로 주문했어도 전문점답게 매콤했는데 우리에게는 먹을만 한 정도였다. 

"약한 맛이 이 정도라면 그 이상은 어떻다는 거야?" 이마에 땀이 맺힌 남편이 반문을 했다. 

.

그래도 기분 좋게 매운 맛이라 젓가락 질을 멈출 수가 없는데 탱글쫄깃한 중국 당면이 일품이다. 

.

.

.

.

.

.

.

.

.

<떡볶이> 국물을 넉넉히 주어서 여기에 군만두도 찍어 먹고 벌집 감자, 어니언 링 등도 찍어 먹었다. 

튀김류를 떡볶이 국물에 찍어 먹는 것도 별 맛이라서 한바구니를 쉽게 비웠다. 

.

매운 맛에 유난히 약한 남편이 '어? 쿨피스도 파는 것 같은데,,, 얼른 주문해' 하고 다급하게 말한다. 

쿨피스를 주문하고 남편 얼굴을 보니 땀방울이 뚝뚝 떨어진다. 

.

입안이 불이 난다 싶으면 주문했던 <쿨피스>로 식혀가면서 계속 떡볶이를 먹었다. 

맵기도 하지만 이렇게 먹다 보면 스트레스까지 날라 가는 것 같다. 

.

어느 정도 먹다 정신을 차리고 주위를 둘러 보니 식당 안은 이미 손님들고 가득차 있다. 

한국 분들 뿐만 아니라 반 정도는 타인종이라 재미있다는 생각도 들었다. 

.

"타이종 분들도 매운 맛을 즐긴다는게 신기하네~"

한국인들이나 매콤한 것을 즐기는 줄 알았는데 <엽떡>에 와보니 타인종이 매운 맛 즐기는 것도 만만치 않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7월 반찬 세트] 미쉘 셰프가 만드는 반찬 7종 세트입니다. 07/01/2020 347
공지 [6월 반찬 세트] 유명 셰프 Michelle이 만드는 명품 반찬세트 입니다. 05/29/2020 1630
2400 [5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최선을 다해 만든 '반찬 세트'입니다. 04/29/2020 2904
2399 [파파이스] 케이준 스타일의 매콤한 치킨을 즐기세요. 04/27/2020 1095
2398 [제육 볶음] 한국인이라면 싫어할 수가 없는 반찬. 04/25/2020 1186
2397 [Chipotle] 한국인이 제일 좋아하는 멕시칸 푸드. 04/24/2020 1019
2396 [두부 마라 볶음] 화끈하게 매운 말에 스트레스도 풀린다. 04/23/2020 628
2395 [Cane's Chicken Finger] 명성자자하게 저렴한 치킨을 To Go로 먹다. 04/22/2020 989
2394 [파래 무 무침] 새콤하게 입맛을 살려주는 반찬. 04/20/2020 893
2393 [코코 치킨] 집에만 있다 보니 치킨에 맥주만 생각나네요. 04/18/2020 1577
2392 [따로 국밥] 얼큰하고 시원하게 한뚝배기 하세요. 04/17/2020 747
2391 [Daddy's Chicken] 맛있는 치킨 샌드위치를 픽업으로 드셔보세요. 04/16/2020 969
2390 [소시지 떡 볶음] 새콤달콤한 맛에 잃었던 입맛이 살아났다. 04/15/2020 766
2389 [홍콩반점] To Go 음식으로 짜장, 짬뽕 만한 것이 있나요 04/13/2020 1952
2388 [김치전] 시원한 막걸리에 매콤하게 지져낸 김치전. 04/11/2020 909
2387 [도미노 피자] 도미노 피자가 이정도로 맛이 있었나요 04/10/2020 1362
2386 [양배추 물김치] 아삭아삭하고 시원한 맛에 반했다. 04/09/2020 84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