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Rodrigo's Mexican Grill] 맛있게 튀겨낸 치미창가 매력에 빠지다.
02/13/2020 08:0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574  



.

SNL로 이름을 알린 Kate Mckinnon이라는 배우가 있는데 얼마전 Netflix 맛기행 프로그램에 출연을 했다. 

캄보디아 프놈펜까지 가서 현지 음식을 맛보는 프로그램이다. 

.

캄보디아 음식은 동남아 국가 중에서도 향신이 세서 쉽게 먹기 쉽지 않은 음식이다. 

Kate Mckinnon이 향신이 강한 음식을 선입견 없이 먹는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 

.

미국에 사는 많은 한국인들이 음식에 보수적이라 색다른 음식이라면 시도조차 안하는 것을 보았다. 

다른 나라 음식을 먹어 보는 것도 여행하는 것 처럼 새로운 것을 발견하는 즐거움이 있다. 

.

.

유명 셰프인 미쉘 집밥 중 인기있는 메뉴만 모아 Event를 진행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 집밥 후기입니다. Click!!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

[Rodrigo's Mexican Grill] 맛있게 튀겨낸 치미창가 매력에 빠지다. 

.

Address : 2681 West La Palma Avenue. Anaheim, CA 92801

Phone : (714) 995-2661

.

.

.

.

.

.

.

남가주에 사는 매력 중에 하나가 중동, 아프리카, 동유럽까지 어느나라 요리도 먹을 수 있다는 것 이다. 

일부러 이런 레스토랑을 찾아다니다 보니 전 세계 지역별 음식을 많이 먹어 본 것 같다. 

.

그 중에서 멕시칸 음식은 흡사 남가주 음식인가 할 정도로 여기서는 흔하게 먹는다. 

멕시칸 음식이 먹을 수록 묘한 매력이 있어 한식당 한식만큼 자주 먹는 음식 중에 하나이다. 

.

.

.

.

.

<치미창가>는 부리토를 튀겨 내었다고 생각하면 되는 메뉴이다. 

치킨이나 비크, 돼지고기로 속을 채운 토르티야를 기름에 바삭하게 튀겨 낸다. 

.

<로드리고>는 이렇게 튀겨낸 <치미창가>에 과카몰리와 사우어 크림을 얹어 낸다. 

나름 데코레이션을 하고 내니 비쥬얼이 좋아 보기만 해도 입맛이 돈다. 

.

먹기 좋게 잘라 한입 먹었는데 바삭하게 부서지는 <치미창가> 식감이 좋다. 

여기에 부드럽고 고소한 <과카몰리> 맛까지 더해져 환상적인데 그야말로 복합적인 맛이다. 

.

.

.

.

.


.

.

<치미창가>에 비해서 Fajita는 기대치에 못 미치는 것 같다. 

주문할 때는 커다란 철판에 지글지글 익어가는 Fajita를 기대 했는데 자그마하게 담겨져 나온다. 

.

가격을 생각하면 나쁘지는 않지만 가격을 더 받더라고 푸짐했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여튼 같이 나온 토르티야를 반으로 잘라 그 위에 고기와 야채를 올리고 다시 과카몰리도 얹었다. 

.

이렇게 해서 큼지막하게 말은 후 입안에 가득 넣고 맛을 보았다. 

센불에 익힌 야채는 아직 식감이 살아있고 고기도 질기지 않아 제법 먹을 만 하다. 

.

<Rodrigo>는 제법 큰 식당인데도 런치라서 그런지 가격이 엄청나게 저렴하다. 

가성비로 굳이 평가를 하자면 A를 주어도 무난한 레스토랑이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01/02/2020 1415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3254
2356 [콜리 플라워 베이컨 볶음] 아삭한 콜리 플라워와 고소한 베이컨이 만났다. 02/24/2020 261
2355 [Bouchon_1편] 라스베가스에서 Thomas Keller를 만나다. 02/22/2020 530
2354 [햄버거 스테이크] 추억이 새록새록 솟아나는 함박 스테이크. 02/21/2020 267
2353 [차돌풍] 곱창에서 차돌박이까지 가성비 좋은 식당. 02/20/2020 697
2352 [차돌풍] 곱창에서 차돌박이까지 가성비 좋은 식당. 02/20/2020 101
2351 [소고기 커리] 풍부하고 깊은 맛을 내는 일본식 커리. 02/19/2020 318
2350 [바지락 미역국] 뜨끈하게 한그릇하면 속이 시원하게 뚫린다. 02/17/2020 545
2349 [Market Broiler] 쇼핑 중에 찾아낸 보석같은 레스토랑. 02/15/2020 792
2348 [열탄 불고기] 눈물이 찔끔날 정도로 매운 맛을 즐겨보자. 02/14/2020 450
2347 [Rodrigo's Mexican Grill] 맛있게 튀겨낸 치미창가 매력에 빠지다. 02/13/2020 575
2346 [도라지 오이 무침] 아작아작한 식감이 입맛을 살려 준다. 02/12/2020 302
2345 [Min's Dumpling] 만두가 땅기는 날 한번 들러 보세요. 02/10/2020 950
2344 [볶음우동] 탱글한 우동 면발에 반하고 말았다. 02/08/2020 593
2343 [곱창] 불맛을 제대로 내는 곱창 전문점. 02/07/2020 630
2342 [닭가슴살 장조림] 담백하고 깔끔하게 떨어지는 맛~ 02/06/2020 39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