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Newport Seafood] 살아있는 랍스터로 만드니 확실히 맛있네요.
01/03/2020 08:26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908  



.

이민 오기 전 한국에 살때는 미국으로 관광을 일년에 한두번 정도 왔다. 

미국에 놀러와서 한국에서 친했던 지인에게 전화를 했더니 '랍스터 좋아해?' 하고 지인이 묻는다. 

.

그러더니 수족관이 있는 <레스토랑>으로 데리고 가 살아있는 랍스터를 고르라는 것 이다. 

내가 고른 <랍스터>를 요리해 테이블로 가지고 왔는데 맛은 가물가물하지만 당시 기억만큼은 생생하다. 

.


.

유명 셰프인 미쉘 집밥 중 인기있는 메뉴만 모아 Event를 진행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Newport Seafood] 살아있는 랍스터로 만드니 확실히 맛있네요. 

.

Address : 518 West Las Tunas Dr. San Gabriel, CA 

Phone : (626) 289-5998

.

.

.

.

.

.

.

"한국에서 아들 친구가 온다는데 어디서 저녁을 먹지?" 이렇게 친구에게 걱정을 했다. 

그랬더니 대뜸 '내가 근사한 레스토랑에서 저녁 살께' 하고 친구가 대답을 한다. 

.

"하여간 한국에서 온 분들에게는 살아있는 랍스터를 사주면 대접받았다고 생각한다니까,,, 껄껄"

친구 덕분에 중식당에서 아들 친구 저녁을 사주기로 하였다. 

.

.

.

.

.

우리가 조금 일찍 도착하였는데 이미 많은 사람들이 웨이팅 리스트에 올려 놓고 기다리고 있다. 

"얼마나 기다릴까요?" 하고 물었더니 30분 정도만 기다리면 될 것 같다고 한다. 

.

자리에 앉자 마자 냉채, 삶은 땅콩, 오이무침 등을 테이블에 세팅해 준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과 테이블에 둘러 앉으니 칭따오 맥주부터 주문을 했다. 

.

잠시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땅콩을 안주 삼아 맥주를 서너병을 비웠다. 

.

.

.

.

.

드디어 기다렸던 대망의 <랍스터>가 나왔는데 접시가 얼마나 큰지 테이블 반은 차지하는 것 같다. 

체면 불구하고 제일 먼저 한조각을 들었는데 무슨 복이 있는지 알까지 가득차있다. 

.

살아있는 <랍스터>라는 것을 증명이라도 하듯이 살이 쫄깃하고 탱글하다. 

중국식으로 볶아낸 랍스터는 간도 짭짤해서 하얀 쌀밥과 함께 먹기 좋았다. 

.

.

.

.

.

.

중국식 대로 야채볶음도 주문하고 바지락도 주문을 하였다. 

차가운 칭따오 맥주를 한잔하고 스푼에 바지락을 얹어 안주처럼 살을 빼서 먹었다. 

.

바지락 특유의 쫄깃함과 부드러움은 맥주 안주로는 최상이라는 생각이 든다. 

한국에서 온 아들 친구도 그렇지만 모두 기분이 좋아 이야기가 끊이지 않는다. 

.

.

.

.

.

.

.

.

"한국에서도 이렇게 살아있는 랍스터로 바로 만들어 주는 레스토랑이 있어?"

이렇게 슬쩍 아들 친구에게 자랑도 해보았다. 

.

그랬더니 옆에 있던 친구가 '헐~ 이 사람이 한국에 오랜동안 안나가 보더니 전혀 모르는구만' 하면서 깔깔 웃는다. 

"한국에 갈 때 마다 깜짝깜짝 놀란다니까~ 레스토랑이나 빵집이나 미국보다 엄청나게 좋아"

.

"정말?" 하고 아들 친구에게 물었더니 '죄송하지만 한국에 맛있는게 훨씬 많아요' 하면서 웃는다. 

미국에 오래사니 이렇게 저절로 촌사람이 되는가 보다. 

.

나중에 나온 연육이 잘된 소고기 요리는 짭잘하기는 하지만 반찬처럼 밥에 얹어 먹기 좋았다. 

부드러운 두부를 바삭하게 튀겨낸 <두부 튀김>도 별 맛이다.

.

그러니 처음에 너무 많이 시켰나 걱정스러웠던 음식이 결국 모두 빈접시가 되고 말았다. 

"자~ 디저트 먹으러 갑시다" 식사를 마치고 85도 빵집으로 옮겨서 까지 수다가 계속되었다. 

.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01/02/2020 1408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3241
[콜리 플라워 베이컨 볶음] 아삭한 콜리 플라워와 고소한 베이컨이 만났다. 02/24/2020 184
2355 [Bouchon_1편] 라스베가스에서 Thomas Keller를 만나다. 02/22/2020 520
2354 [햄버거 스테이크] 추억이 새록새록 솟아나는 함박 스테이크. 02/21/2020 262
2353 [차돌풍] 곱창에서 차돌박이까지 가성비 좋은 식당. 02/20/2020 693
2352 [차돌풍] 곱창에서 차돌박이까지 가성비 좋은 식당. 02/20/2020 98
2351 [소고기 커리] 풍부하고 깊은 맛을 내는 일본식 커리. 02/19/2020 308
2350 [바지락 미역국] 뜨끈하게 한그릇하면 속이 시원하게 뚫린다. 02/17/2020 539
2349 [Market Broiler] 쇼핑 중에 찾아낸 보석같은 레스토랑. 02/15/2020 787
2348 [열탄 불고기] 눈물이 찔끔날 정도로 매운 맛을 즐겨보자. 02/14/2020 442
2347 [Rodrigo's Mexican Grill] 맛있게 튀겨낸 치미창가 매력에 빠지다. 02/13/2020 572
2346 [도라지 오이 무침] 아작아작한 식감이 입맛을 살려 준다. 02/12/2020 296
2345 [Min's Dumpling] 만두가 땅기는 날 한번 들러 보세요. 02/10/2020 947
2344 [볶음우동] 탱글한 우동 면발에 반하고 말았다. 02/08/2020 591
2343 [곱창] 불맛을 제대로 내는 곱창 전문점. 02/07/2020 625
2342 [닭가슴살 장조림] 담백하고 깔끔하게 떨어지는 맛~ 02/06/2020 38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