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Cafe Dulce] 아시안 스타일 디저트가 새로운 유행을 만들까
10/31/2019 07:5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940  



.

전 세계 커피 생산 대국 중 하나가 베트남인데 세계에서 2번째로 커피 생산을 많이 하고 있다. 

질좋은 커피를 많이 생산하니 말할 것도 없이 베트남 사람들은 커피를 입에 달고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뿐만 아니라 베트남은 프랑스 식민지 시절이 있어서 일찌감치 에스프레소 등 고급 커피를 즐기고 있었다.

베트남 식당이 많이 진출해 있는 남가주에서도 베트남식 Iced Coffee가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중이다.  

.

.

유명 셰프인 미쉘 집밥 중 인기있는 메뉴만 모아 Event를 진행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Cafe Dulce] 아시안 스타일 디저트가 새로운 유행을 만들까?

.

Address : Alamada & Bay St Bldg 777, Los Angeles, CA 90021

Phone : (213) 536-9633

.

.

.

.

.

베트남 이야기를 이렇게 길게한 이유는 <Cafe Dulce>가 LA에서 인기를 끌게 된 이야기를 하기 위해서 이다. 

Little Tokyo에 있던 <Cafe Dulce>는 달달하고 쌉쌀한 베트남 아이스 커피로 인기를 끌었다. 

.

뿐만 아니라 도넛에 마카다미아나 베이컨, 생크림 딸기 등을 얹은 디저트들도 입소문을 탔다. 

덕분에 LA를 방문하면 꼭 들러 보아야 할 카페로 명성이 자자하다고 하여 부러 찾아 보았다.  

.

.

.

.

<Cafe Dulce> 안으로 들어갔는데 Little Tokyo점하고 다르게 세련되고 넓직한 공간이 마음에 든다. 

직원들도 프렌드리하게 친절하게 주문을 받는 것이 인상적이다. 

.

넓은 공간을 가로 질러 소파에 앉았는데 편안해서 흡사 고급 주택 거실에 앉아 있는 기분이다. 

커피는 명성답게 쌉쌀하면서도 특유의 부드럽게 강한 맛이 느껴진다. 

.

소파에 푹 담그듯이 앉아 향이 강한 커피를 즐기는 한낮의 여유는 정말 오랜만이다. 

.

.

.

.


.

.

.

커피와 함께 먹을 수 있는 피칸 파이와 <헤이즐넛 타르트>도 같이 주문을 하였다.

피칸 파이는 일반적으로 어디서는 먹을 수 있는 그런 맛이라서 특별하다는 느낌이 들지는 않았다

.

다행이도 <헤이즐넛 타르트>는 고소하면서도 달콤한 맛이 입안에 착착 붙는다. 

이런 맛은 쌉쌀하고 향이 강한 커피와 잘 어울려 입안을 행복하게 만들어 준다. 

.

<Cafe Dulce>는 분위기도 차분하고 좋아 고객을 편안하게 만들어 준다는 생각이 든다. 

바쁜 하루 중간 커피 향에 취해 잠시 휴식하고 싶다면 <Cafe Dulce>를 추천하고 싶다.  

.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589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913
[쭈삼 불고기] 화끈하게 먹으면 스트레스도 사라진다. 12/13/2019 226
2303 [학산] 부에나파크에 제대로 된 곱창전문점이 생겼습니다. 12/12/2019 569
2302 [진미채 볶음] 밥상을 풍성하게 만들어 주는 밑반찬의 왕. 12/11/2019 330
2301 [D'Vine_2편] 플러튼 다운타운에 있는 멋진 중동 레스토랑. 12/09/2019 753
2300 [옛날 불고기] 맛있는 추억이 새록새록 돋아나는 불고기. 12/07/2019 423
2299 [D'Vine_1편] 플러튼 다운타운에 있는 멋진 중동 레스토랑. 12/06/2019 488
2298 [무 장아찌] 갓 지은 뜨거운 밥 위에 살짝 얹어 먹어 보세요. 12/05/2019 373
2297 [Dunarea] 남가주에서 루마니아 음식도 즐길 수 있다. 12/04/2019 535
2296 [서울 깍두기] 아삭아삭한 깍두기 덕분에 식사가 즐겁습니다. 12/02/2019 630
2295 [장충족발] LA만 나가면 꼭 들르는 단골 식당을 소개합니다 11/30/2019 1068
2294 [Bean Salad] 건강하게 맛있게 즐기는 콩 샐러드. 11/29/2019 296
2293 [Northern Cafe] 롤렌 하이츠에 있는 수타 전문점. 11/28/2019 587
2292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589
2291 [Earthen] 하시엔다 하이츠에서 정통 중국 음식을 즐겨 보세요. 11/25/2019 584
2290 [Bonito Sinaloa] 얼큰하고 시원한 멕시코 해물탕을 즐기세요. 11/23/2019 98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