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미역전] 바다향이 솔솔 올라와 깔끔하게 맛있다.
10/23/2019 08:0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509  



.

<미역전>

.

.

.

.

[미역전] 바다향이 솔솔 올라와 깔끔하게 맛있다.  

.

.

한국 관공서에서 일처리할 것이 생겼다. 처리하려는 일이 간단한 일이 아니니 전화를 하기도 전에 머리가 지끈거리고 긴장까지 된다. 그리고는 한국 시간에 맞추어 전화를 하였다. 미국에 살면서 DMV, 은행 등 일을 처리하려면 복잡할 뿐 아니라 친절하지도 않으니 어쩌다 친절한 사람을 만나면 횡재한 것 같은 기분까지 든다. 그런데 하물며 오랜동안 한국을 떠나 있었으니 타국같이 느껴지는 한국 관공서에서 전화로 일을 처리하게 생겼다. 

.

미국에서는 일단 담당 부서에 연결하는 동안에도 인내력을 요구한다. 그런데 전화를 걸자 마자 상냥스러운 여자 목소리가 들려 온다. "저는 미국에 살고 있는데요. 물어 볼 것이 있어 전화하였습니다" 이렇게 운을 떼었는데 놀랍게도 "네~ 본인 확인 먼저 해드릴께요~" 친절하게 답을 한다. 그리고는 세심스럽게 챙겨야할 서류까지 또박또박 알려주고 재확인까지 해준다. 

.

"혹시 한국으로 나오시는 분이 어디에 머무시나요?" 이렇게 묻더니 "그 지역이라면 사당역 6번 출구로 나오셔서 60m정도 걸어 오시면 오른 쪽에 있는 건물을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아들이 한국에 묵는 지역까지 확인하고 가까운 출장소까지 가르쳐 준다. 이렇게 세심하게 돌보아 주는 것이 감사해서 "이렇게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하고는 그 분 이름까지 확인하고 계시판에 감사하다는 글까지 올렸다. 

.

한국 있었던 젊은 시절에는 관공서 가는 일이 제일 싫었다. 무슨 일이던 일처리가 쉽지 않았기 때문인데 갈 때 마다 무슨 서류가 빠지거나 해서 재방문을 두어번 해야 했다. 그러니 관공서 일처리라면 일단 겁부터 났던 것이 사실이다. 그런 한국이 변했다. "우리가 외국에 살고 있으니 더 친절하게 해준건가?" 남편이 이럴 정도였는데 누구라서 친절하게 해주는 것이 아니라 한국 수준이 이렇게 높아 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

.

.

.

남가주 유명 셰프인 미쉘이 어머니 마음으로 만드는 정성어린 집밥 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맛있는 재료

.

.

건미역 _ 2줌, 홍당무 _ 적당량, 홍고추 _ 약간,

부침 가루 _ 1컵, 물 _ 1/2컵, 식용유 _ 3큰술, 

.

다진 마늘 _ 1작은술, 멸치 액젓 _ 1/2작은술, 참기름 _ 적당량 

.

.

.

.

.

.

.

.

만들기

.

.

1_믹싱볼에 찬물을 붓고 분량의 건미역을 넣은 후 충분히 불린다.

어느정도 미역이 불었으면 흐르는 물에 헹구어 손으로 물기를 꼬옥 짜준다. 

.

2_물기를 제거한 미역을 먹기 좋게 다져 놓는다. 

잘게 다져야 먹을 때 식감이 좋고 다른 재료와도 잘 어울린다. 

.

3_믹싱볼에 다진 미역을 넣은 후 다진 홍고추, 마늘, 멸치 액젓, 참기름을 넣고 잘 섞어준다. 

양념이 배었다 싶으면 부침가루를 넣고 물을 조금씩 넣으면서 잘 풀어 반죽을 완성한다. 

.

4_달구어진 팬에 식용유를 넉넉히 두르고 완성한 반죽을 먹기 좋은 크기로 올려 준다. 

미역전이 노릇하게 익으면 뒤집어서 다시 바삭하게 구운 후 완성한다. 

.

.

바다향이 물씬 풍기는 미역전은 생각보다 맛이 있어 누구나 선호한다. 

특히 날씨가 흐리거나 비가 오는 날일 때 지져 먹으면 하루가 행복해 진다. 

.

.

.

.

<미역전>

.

.

.

.

언제 미국으로 이민을 왔는지도 가물할 정도로 세월이 흘렀으니 한국 사정을 알리가 없다. 

우리 부부는 나이가 들어 이민을 와서 열심히 적응하느라 한국을 한번도 나간 적이 없다. 

.

그러니 가끔 한국 다녀온 지인들이 이야기를 하면 흡사 외국 여행이야기를 듣는 것 같다. 

"영어도 그저 그렇고 한국 사정도 모르는 우리 같은 사람은 별로 없을 거야" 

얼마 전 한국을 다녀온 친구 이야기를 듣다가 남편이 이렇게 자조 섞인 소리를 한다.  

.

.

.

.

.

.

<미역전>

.

.

.

<미역전>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1792
공지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3499
2506 [사골 떡국] 사골로 떡국을 끓이면 품격이 다르다. 10/01/2020 455
2505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1792
2504 [Tommy's Burger] 오랜만에 먹었는데 맛이 그저 그러네요. 09/28/2020 1287
2503 [소떡새] 단짠단짠에 매콤함까지 중무장을 하였다. 09/25/2020 1107
2502 [NORMS] 할인까지 받으니 엄청나게 저렴하네요. 09/24/2020 990
2501 [굴무생채] 굴향이 좋은 아삭한 무생채 무침. 09/23/2020 524
2500 [Castanedas] 진한 오리지널 멕시칸 푸드에 마음이 쏠리다. 09/21/2020 967
2499 [돼지 불고기] 기사식당에서 먹었던 추억의 돼지불고기. 09/18/2020 873
2498 [Lynda's] 특이하고 맛있는 엘살바도르 음식. 09/17/2020 813
2497 [새송이버섯 볶음] 건강만을 생각하고 만든 반찬을 소개합니다. 09/16/2020 585
2496 [Habana_2편] 서두르면 최고급 Cuban 음식을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 09/14/2020 886
2495 [나주곰탕] 국물까지 한뚝배기하면 몸보신 됩니다. 09/12/2020 922
2494 [Habana_1편] 서두르면 최고급 Cuban 음식을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 09/11/2020 880
2493 [치즈 불고기] 필리 치즈 보다 맛있다는 퓨전 불고기. 09/10/2020 810
2492 [소나무] 사장님 마음 비우시고 냉면을 4.99에 파네요. 09/09/2020 143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