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궁중 잡채] 미국인이 더 좋아하는 한국 음식.
10/19/2019 02:05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671  



.

<궁중 잡채>

.

.

.

.

[궁중 잡채] 미국인이 더 좋아하는 한국 음식. 

.

.

삼개월에 한번씩 정기검진을 받으러 병원에 간다. 대기실에 앉아서 기다리고 있는데 누군가가 나를 보는 듯한 시선이 느껴진다. 내가 앉아 있는 건너편으로 야구 모자를 눌러 쓰고 마스크까지 한 여자 분이 앉아 있었는데 그 분이 나를 보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얼굴 전체를 가리고 있어 눈만 보이니 그 분이 누구인지 알 수가 없다. 그렇다고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에게 대놓고 '혹시 저 아시는 분이세요?' 하고 물을 수도 없으니 슬쩍슬쩍 곁눈질만 하였다. 

.

얼마 지나지 않아 검진을 받는다고 이리저리 다니느라 대수롭지 않게 잊어 버렸다. 혈액 채취를 한다고 이동을 하는데 야구 모자에 마스크 쓴 분이 바로 앞에 있었는데 뜯어 보니 아무래도 Yorba Linda에 사는 대학 선배 K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옆에 있던 남편을 슬쩍 찌르면서 귓속말로 '저 사람 K선배같지 않아?' 하고 물어 보았다. 

.

"어?? 걸음걸이가 K선배 같은데 왜 모른척 하지? 아닌가? 우리가 잘 못 본 것 같기도 하고,," 남편도 긴가민가 한 것 같은 말을 한다. 몇년 전 식사 자리에서 무슨 이야기를 하다가 작은 다툼이 있고 나서는 특별한 이유 없이 연락이 없었던 선배이기는 하였다. 그래도 악감정을 가지거나 서먹할 이유도 없는 사이인데 설마 보고도 모른 척 할리 없을 것 같기도 하다. "눈을 마주쳤는데도 아는척을 안하는 걸 보니까 K선배 아니네,," 남편도 별 생각없이 같이 검진을 마쳤다

.

그런데 다음 진료 예약을 한다고 카운터에 있는데 그 분이 옆에서 말하는 목소리가 '딱' K선배였다. 도저히 모른 척 할 수가 없어 그 분 어깨를 살짝 치면서 'K선배님 아니세요?' 하고 인사를 하였다. 그제서야 마스크를 벗더니 '어? 미쉘 아니야~ 오랜만이네' 하고 그제서야 아는 척을 한다. "나중에 한번 보자고,,," 하면서 급하게 자리를 피하길래 손을 잡고는 '옆에 커피 전문점가서 커피 한잔하고 가세요~' 이렇게 권했다. "내가 바빠서 나중에 보자' K선배는 이 말만 남기고 황급히 사라졌는데 아직도 그 때 앙금을 그대로 가지고 있는 것 같았다. "허참~ 저렇게 싸하게 나오니 민망하네" 남편도 사라지는 K선배를 보고 머쓱한 표정이 되었다. 

.

.

.

.

유명 셰프인 미쉘 집밥 중 인기있는 메뉴만 모아 Event를 진행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 집밥 후기입니다. Click!!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맛있는 재료

.

당면 Glass Noodle _ 150g, 수삼 Fresh Ginseng _ 3뿌리,

건표고 Dried Shiitake _ 2개,쇠고기 Beef _ 80g, 

청오이 Cucumber _ 1/2개, 파 onion _ 1/2개, 목이버섯 Tree Ear _ 20g,

숙주 Bean Sprout _ 80g, 당근 Carrot _ 50g, 

.

.

양념 재료

.

마늘 Garlic _ 1큰술, 파 Scallion _ 1큰술, 간장 Soy Sauce _ 3큰술,

흑설탕 Raw Sugar _ 2큰술,

후추 Black Pepper _ 2큰술, 물엿 Starch Syrup _ 2큰술,

식용유 Cooking Oil _ 필요량, 참기름 Sesame Oil _ 약간

.

.

.

.

.

.

.

.

만들기

 .

1_분량의 당면은 미지근한 물에 20~30분 정도 부드러워질 때 까지 담구어 둔다.

2_마른 표고버섯 역시 같은 방식으로 미지근한 물에 담구어 불려 놓는다.

준비한 수삼은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 손질한다.

3_오이는 깨끗이 씻은 후 돌려깍은 후 채를 썰은 후 소금에 절였다가 물기를 제거해 놓는다.

4_분량의 쇠고기와 불려 놓았던 표고버섯, 수삼은 비슷한 크기로 채를 썰어 준비한다. 

양파와 홍당무도 다듬어 엇비슷하게 채를 썰어준다.

.

5_냄비에 물을 붓고 끓이다가 불려 놓은 당면을 넣고 살짝 데쳐 놓는다.

달구어진 팬에 당면을 넣고 분량의 간장, 흑설탕, 후추, 물엿, 식용유를 넣고 볶다가 참기름으로 맛을 낸다.

 .

6_분량의 목이 버섯도 미지근한 물에 불려 뿌리는 떼어내고 손질한 후 채를 썰고 숙주 역시 다듬어 데쳐 놓는다.

 .

7_달구어진 팬에 조리한 당면을 넣고 볶다가 마늘, 파, 간장, 흑설탕, 후추 물엿을 넣고 다시 볶아준다.

어느정도 맛이 들었다 싶으면 참기름으로 조금 넣고 수삼을 넣은 후 완성한다.

 .

 .

미국인이 좋아하는 한국 음식 중에 <잡채>를 빼놓을 수가 없다.

잡채는 불고기, 갈비 다음으로 좋아하는 한국 음식이다.

.

.

.

.

<궁중 잡채>

.

.

.

.

어머니는 별 것 아닌 음식이라도 정성을 다하여 만들었는데 그 중 하나가 잡채이다. 

 쓰시는 재료도 우리가 흔히 쓰는 재료와 다른 것을 사용하셔서 맛에 품격을 더했다.

.

모임이라도 있는 날이면 평범한 잡채를 내는 것 보다 조금이라도 정성이 들어간 잡채를 내도 좋을 것 같다.

더구나 잡채는 미국인들도 좋아하므로 타인종들이 모이는 파티에 내는 음식으로도 최상이다.

.

.

.

.

.

.

<궁중 잡채>

.

.

.

<궁중 잡채>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108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942
[El Pueblo] 우연히 길에서 만난 멕시코 장작구이 통닭. 11/11/2019 416
2280 [치킨 데리야키] 달달하고 짭조름한 맛이 식욕을 당긴다. 11/09/2019 326
2279 [Komi Buffet] 정말 이 가격에 부페를 먹을 수 있다고요 11/08/2019 637
2278 [황제 갈비탕] 재료비 생각없이 푸짐하게 끓여 내었다. 11/07/2019 364
2277 [코코 치킨] 바삭한 치킨에 시원한 생맥주 한잔 어떻세요 11/06/2019 648
2276 [버섯 두부 강정] 바삭바삭 쫄깃한 맛이 건강까지 챙겨준다. 11/04/2019 619
2275 [China Station] 마음까지 푸근해 지는 동네 중국집. 11/02/2019 890
2274 [연어 샐러드] 프렌치 드레싱으로 상큼한 맛을 살렸다. 11/01/2019 416
2273 [Cafe Dulce] 아시안 스타일 디저트가 새로운 유행을 만들까 10/31/2019 735
2272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108
2271 [연근 조림] 달달짭짤하게 조려낸 아삭아삭한 밑반찬. 10/28/2019 492
2270 [코다리 무조림] 뜨거운 하얀 쌀밥에 얹어 먹으면 입이 행복해진다. 10/25/2019 587
2269 [일품] Diamond Bar 타인종 입맛을 사로 잡았다. 10/24/2019 872
2268 [미역전] 바다향이 솔솔 올라와 깔끔하게 맛있다. 10/23/2019 569
2267 [Shabu 88] 롤랜드 하이츠에 있는 가성비 좋은 샤브샤브 전문점. 10/21/2019 97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