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콜로라도] 하루 만에 콜로라도까지 갈 수 있을까
10/02/2019 08:1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149  



.

며칠 전에 우연히 친구 부부와 함께 저녁을 먹다가 단풍 놀이 이야기가 나왔다. 

"Aspen 단풍이 지금 가면 딱 일 것 같은데,,, 출발할까?"

.

"Aspen?? 그게 어디 있는데??" 나는 들어 본 적도 없어 되물을 수 밖에 없었다. 

"덤 앤 더머 라는 영화 보면 마지막에 스키장 나오잖아. 거기야 Aspen이야" 

.

.

유명 셰프인 미쉘 집밥 중 인기있는 메뉴만 모아 Event를 진행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 집밥 후기입니다. Click!!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콜로라도] 하루 만에 콜로라도까지 갈 수 있을까?

.

10번 Freeway에서 15번으로 갈아 타고 다시 70번 Freeway를 타고 가면 Aspen을 만날 수 있다. 

.

.

.

.

.

.

.

일어나자 마자 대충 샤워를 하고 시계를 보니 새벽 5시 이다. 

"지금 출발할테니까 집 앞에서 기다려~" 하고 친구에게 전화를 한 후 바로 출발하였다. 

.

.

.

.

.

드디어 1,000마일에 이르는 대장정을 시작하려면 몇가지 준비물이 필요하다. 

<시에나>에 의자 하나를 떼어 놓고 두툼한 <삼단요>와 담요를 장착하고 중간에 먹을 도시락도 챙겼다. 

.

중간에 친구 부부를 만나 태웠는데 아침 잠 많은 친구는 담요까지 덮고 잠부터 청한다. 

<라스 베가스> 근처 주유소에 도착할 때 까지 푹 자게 내버려 둔 후 운전을 교대하였다. 

.

.

.

.

가는 동안 밀렸던 이야기를 하였는데 고등학교 시절 이야기부터 미국 이민 생활까지 이야기는 끝이 없다. 

그러다 피곤하면 교대로 잠을 자면서 무려 17시간 이상을 달렸다.

.

아침은 맥도날드에서 맥모닝으로 간단하게 떼우고 점심은 싸가지고 온 도시락을 먹었다. 

그래도 친구가 좋은지 지루하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 

.

.

.

.

.

새벽에 출발을 하였는데 결국 해가 완전히 진 후에야 도착을 할 수 있었다. 

"여기까지를 킬로로 바꾸면 1600km니까 한국 같으면 부산을 네번정도 내려 간거네,, ㅎㅎ"

.

하루만에 캘리포니아, 네바다, 아리조나, 유타, 콜로라도를 관통해서 운전한 것 이다. 

"앞으로 몇년이나 이렇게 여행할 수 있겠어. 그러니 체력될 때 옐로우 스톤도 한번 뜁시다"

이렇게 호기있게 이야기 하자 친구는 '한술 더 뜨네' 하면서 깔깔 웃었다. 

.

저녁에는 친구가 가져온 멕시코 술인 Patron으로 조촐한 술파티를 하였다. 

그래도 무슨 할 이야기가 남았는지 자정이 넘도록 이야기가 이어졌는데 이런게 여행의 묘미인가 보다.

.

.

LA / La Crescenta / OC / Gardena 지역  배달 문의   : (562) 896-3090  카톡 /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152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2010
2493 [치즈 불고기] 필리 치즈 보다 맛있다는 퓨전 불고기. 09/10/2020 824
2492 [소나무] 사장님 마음 비우시고 냉면을 4.99에 파네요. 09/09/2020 1450
2491 [돼지보쌈] 냄새없이 삶아내었더니 인기최고~ 09/07/2020 1102
2490 [Agrusa's] 가성비 좋은 저렴한 이탈리안 레스토랑. 09/05/2020 1154
2489 [과일 사라다] 추억이 솟아나는 사라다를 소환합니다. 09/04/2020 571
2488 [한밭 설렁탕] LA까지 올라가서 한뚝배기 하고 내려왔습니다. 09/03/2020 1105
2487 [육수 불고기] 추억이 새록새록 올라오는 불고기. 09/02/2020 513
2486 [스키야키] 계란 노른자에 찍어 먹어야 제 맛이다. 08/31/2020 959
2485 [하노이 코너] 다른 베트남 식당과 다른 특별한 맛~ 08/29/2020 1151
2484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3604
2483 [진미채 오이 무침] 새콤하고 매콤달콤한 특별한 밑반찬. 08/26/2020 598
2482 [Public House] 시원한 맥주에 맛있는 안주가 있는 동네 맥주집. 08/24/2020 1343
2481 [니쿠 도후] 한국식으로 만들어 본 일본 요리. 08/22/2020 917
2480 [간장 고추 장아찌] 아삭하고 매콤한 맛에 밥 한그릇 뚝딱 해치웠습니다. 08/21/2020 634
2479 [The Pie Hole] 그 유명한 <얼 그레이 티 파이>를 먹어보았습니다. 08/20/2020 119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