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열무 김치] 아삭아삭 시원한 열무김치 담그기.
09/23/2019 06:4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752  



.

<열무 오이 김치>

.

.

.

.

[열무 김치] 아삭아삭 시원한 열무김치 담그기.

.

.

"아니 이 사람이 무슨 소리를 하는 거야. 그 친구가 요즈음 살기가 얼마나 팍팍한데 밥 한번 살 돈이 어디있다고 그래?" 한국에 있을 때 남편 친한 친구가 있었다. 그 친구 분은 입맛도 고급이어서 친구만 만나고 오면 작은 실랑이가 있었다. 남편은 친구가 서울에 놀러 오면 고급 횟집에서 식사도 하고 술도 한잔하였다. 그런데 문제는 이렇게 먹는 저녁 값이라는 것이 2~3십만원이 훌쩍 넘어버리기 때문이다. 

.

그렇지만 그 친구는 단 한번도 남편에게 저녁이나 술을 산적이 없다. 그러니 카드 명세서가 집에 오면 남편에게 툴툴 거릴 수 밖에 없었다. 그럴 때 마다 남편은 친구 이야기를 하면서 저녁 살 형편이 아니라는 것 이다. 

.

그 후로 십여년 전에 미국으로 이민을 와서 아직 자리도 제대로 잡지 못하고 있는데 그 친구에게서 전화가 왔다. "미국에 출장 올 일이 있어서 LA로 왔는데 일 끝나고 일주일 정도 있다 가려고 하는데 괜찮겠어?" 이미 LA에 숙소를 정하고 남편에게 전화를 걸었다. LA까지 왔다고 하니 아침마다 남편이 차를 가지고 가서 여기저기 관광을 시켜주고 식사도 같이 하였다. 

.

우리도 미국에 온지 얼마되지 않아 살기가 만만하지 않을 때 였는데 일주일 정도 친구와 관광을 다니니 나도 신경이 곤두설 수 밖에 없다. 이렇게 일주일이 지나고 나서 카드 쓴 금액을 보았더니 그 일주일동안 2천불 넘는 돈을 썼다. 결국 머리 끝까지 화가 나서 '그 친구는 음료수 값 한번 낼 돈도 없데요? 그런 사람이 어떻게 LA에 놀러 왔어!!' 하고 따져 물었다. 결국 오랜만에 부부싸움까지 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그 친구가 다시 LA로 놀러 온다는 것 이다. 

.

"너 LA있는 기간에는 나도 약속이 있는데,,," 그 사이 남편에게 안부 전화 한번 없다가 LA에 방문할 일이 생기니 다시 전화를 하였다. 그러니 남편도 기분이 상하여 이렇게 싸~ 하게 전화를 받았다. 세월이 아무리 흘러도 그런 사람은 절대로 변하는 법이 없는가 보다. 덕분에 남편 마음도 점점 강팍해 지는 것 같다.  

.

.

.

.

오늘 요일(9월 23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받고 있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맛있는 재료

.

열무 Young Radishn _ 4단, 오이 _ 필요량,

소금 Salt _ 1/4컵, 국간장 Soy Sauce for Soup _ 약간

.

.

양념장 재료

.


양파 onion _ 2개, 마늘 Garlic _ 3개, 

붉은 고추 Red Pepper _ 10여개,밥 Sticky Rice _ 약 1/3공기, 

마늘 Garlic _ 3통, 파 Green onion _ 약간

.

.

.

.

.

.

.

.

.

만들기

 .

1_열무와 오이는 마켓에서 굵은 것을 골라 준비한 다음 물에 헹구어 붙어 있는 불순물들을 씻어낸다.

헹구어 놓은 열무는 다시 흐르는 물에 씻은 후 꼬다리 부분은 따로 잘라 손질해 놓는다.

.

2_손질한 열무는 사이사이에 천일염을 뿌려 절인 후 소금물을 만들어 뿌려 준다.

이렇게 절인 열무는 30분 간격으로 뒤집어 주다가 어느정도 절여졌다 싶으면 다시 물에 헹구어 놓는다.

.

3_믹서기에 준비한 밥과 양파, 붉은 고추, 마늘을 넣고 어글어글하게 갈아 놓는다.

 

4_절여 놓은 열무에 갈아 놓은 양념을 넣고 잘 버무린 후 그 위에 쫑쫑 썰은 파를 적당히 뿌려준다.

.

5_준비한 사각통에 양념한 열무를 넣고 물을 자작하게 부은 후 소금으로 간을 맞춘 후 국간장으로 색을 낸다.

.완성한 <열무김치>는 실온에 하루나 이틀 정도 내놓아 맛이 들면 냉장고에 넣어 준다.

.

 .

<열무김치>를 담구면 돌아가신 어머니 생각이 난다.

날씨가 슬슬 더워지는 여름이 오면 어머니는 시원한 <열무김치>부터 한통 담구어 놓는다.

.

.

.

.

<열무 오이 김치>

.

.

.

.

<열무 김치>는 여름 철에 우리 집에서는 없어서는 안되는 메뉴였다. 

밥 반찬으로 먹기도 하지만 열무 김치에 소면을 넣고 말아 먹기도 하였다. 

.

너무 더운 날에는 열무를 쫑쫑 썰어 양푼이에 넣고 찬밥도 넉넉히 넣은 후 고추장, 참기름과 함께 비벼 먹었다.

그런 누구랄 것도 없이 온 가족이 양푼이에서 숟가락으로 퍼서 먹었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

<열무 오이 김치>

.

.

.

<열무 오이 김치>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535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830
2272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830
2271 [연근 조림] 달달짭짤하게 조려낸 아삭아삭한 밑반찬. 10/28/2019 642
2270 [코다리 무조림] 뜨거운 하얀 쌀밥에 얹어 먹으면 입이 행복해진다. 10/25/2019 747
2269 [일품] Diamond Bar 타인종 입맛을 사로 잡았다. 10/24/2019 1041
2268 [미역전] 바다향이 솔솔 올라와 깔끔하게 맛있다. 10/23/2019 716
2267 [Shabu 88] 롤랜드 하이츠에 있는 가성비 좋은 샤브샤브 전문점. 10/21/2019 1156
2266 [궁중 잡채] 미국인이 더 좋아하는 한국 음식. 10/19/2019 810
2265 [Boston Cafe] 남가주에서 스테이크를 이 가격에 먹을 수 있다! 10/18/2019 1208
2264 [김치 콩나물국] 얼큰하고 칼칼하게 끓여내니 아침이 행복합니다. 10/17/2019 671
2263 [미스터 가츠] 생각지도 않게 맛있는 돈가스 샌드위치. 10/16/2019 958
2262 [차돌박이 숙주 볶음] 간단하게 만들었지만 어이없게 맛있다. 10/14/2019 1147
2261 [Momo Paradise] 롤랜 하이츠에 있는 정통 일본식 샤브샤브. 10/12/2019 1186
2260 [옥수수전] 소중한 아이들을 위해 스위트 콘으로 만들었다. 10/11/2019 698
2259 [Aspen] 노란 단풍으로 물든 Independence Pass는 지금이 절정이다. 10/10/2019 782
2258 [부추 불고기] 향긋한 부추 향이 느끼함까지 잡아 주었다. 10/09/2019 75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