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Frenz Coffee] 운 좋으면 헐리우드 스타도 만날 수 있을까
09/13/2019 08:4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045  



.

미국으로 이민 오기 전에 오랜 기간 레스토랑 프랜차이즈 메뉴 개발실에 실장으로 근무를 하였다. 

하루는 출근을 하였는데 '실장님~ 출근하는데로 사장실로 오시라는데요~' 하는 호출이 떨어졌다. 

.

"실장님, LA에 사는 교포 분이 연락이 왔는데 LA에 한국식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오픈하겠답니다"

뜬금없는 소리에 '예? LA에 한국식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왜 오픈을 해요?' 하고 되물을 수 밖에 없었다. 

.

.

유명 셰프인 미쉘 집밥 중 인기있는 메뉴만 모아 Event를 진행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

[Frenz Coffee] 운 좋으면 헐리우드 스타도 만날 수 있을까?

.

Address : 5770 Merlose Avenue. Los Angeles, CA 90038

Phone : (323) 848-4523

.

.

.

.

.

.

.

.

"LA에 Merlose라는 지역이 있는데 그 곳에 팬시한 한국식 이탈리안 레스토랑이 잘 될 것 같다는 겁니다" 

이렇게 해서 팔자에 없는 LA 출장이 이루어졌는데 당시에 시장조사를 한다고 Merlose를 보름이나 휘젓고 다녔다. 

.

여러가지 이유로 레스토랑을 오픈할 수는 없었는데 그게 벌써 20여년 전 이야기이다. 

미국으로 이민을 와서 오렌지카운티에 십수년을 살고 있어도 Merlose를 가 볼 기회가 있지는 않았다. 

.

.

.

.

.

.

.

그런데 며칠 전 아들로 부터 '내가 일했던 J일보 **기자가 Merlose에 커피 숍을 오픈했답니다' 이런 전화가 왔다.

**기자는 아들 절친이라서 인사도 할겸해서 서둘러 LA로 출발을 하였다. 

.

5번 프리웨이에서 나와 Merlose쪽으로 들어서자 사진에서만 보았던 Paramount Studio가 보인다. 

"어?! Paramount가 여기 있었네. 사진에서 보았던 모습하고 똑 같다"

.

영화광인 남편이 감탄사를 연발하던 중에 Netflix LA 지점도 발견할 수 있었다. 

이렇게 촌사람 서울 구경하듯이 두리번 거리면서 운전하던 중 얼마 지나지 않아 <Frenz Coffee>를 발견하였다. 

.

.

.

.

.

.

<Frenz Coffee>가 Merlose 중심에 있으니 세련된 고객을 맞을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그러니 일반적인 커피보다는 요즈음 트랜드에 맞추어 질 좋은 Alibi Coffee 원두를 사용하여 커피를 만들고 있었다. 

.

Alibi Coffee는 2017년에 생긴 커피 회사인데 크래식한 스타일의 커피를 추구하는 특별한 회사이다. 

원두부터 차별화 된 것을 사용하면 전문가가 로스팅에 공을 들인 최고급 커피가 <Alibi>이다. 

.

우리는 <아이스 카페 라떼>와 Frenz Cream Latte를 주문했는데 보기만 해도 행복지수가 올라가는 것 같다. 

.

우리가 앉아 있던 Patio에는 이미 손님들이 편안하게 앉아서 커피를 즐기고 있었다. 

젊은 손님들이 대부분이라 노트북을 앞에 놓고 일을 하거나 음악을 즐기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

.

.

.


.


.


.


.


.

.

.

아들 친구인 전직(?) **기자를 만나 한참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런데 우리가 앉아 있던 옆 테이블에 옛날 헐리우드 스타였을 것 같이 생긴 백인 할머니가 말을 건다. 

.

"나는 Frenz Coffee에 와서 이렇게 커피 한잔할 때가 가장 행복합니다"

무슨 말인지 궁금해서 '무슨 말씀 이세요?' 하고 되물어 보았다. 

.

"나는 은퇴해서 사랑스러운 반려견과 함께 살고 있는데 며칠에 한번 여기를 나옵니다"

백인 할머니 말에 의하면 반려견을 데리고 옆에 있는 Grooming Salon에 개를 맡기고는 Frenz로 온다는 것 이다. 

.

그리고는 개를 돌보는 동안 패티오에 앉아 향 좋은 커피를 즐길 때가 가장 행복하다는 것 이다. 

무슨 이유인지 몰라도 반려견과 함께 사는 것 같은데 얼굴에는 편안함이 가득해 보인다. 

.

Patio에 앉아 부드럽고 쌉쌀한 커피와 함께 모르는 사람과 이렇게 대화를 한다는 것이 기분을 좋게 만든다. 

할머니와 대화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세련된 동네 사랑방 같네,,' 하고 남편이 평을 한다. 

.

"LA 올라올 때 마다 Frenz에서 커피 한잔씩 합시다. 혹시라도 근처에 사는 헐리우드 스타라도 만날 수 있잖아"

허긴 바로 옆에 Paramount Studio와 Netflix가 있으니 불가능한 이야기가 아닐 수도 있겠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779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780
2255 [Sycamore 온천] 오붓하게 가족끼리만 온천을 즐기세요. (1) 10/04/2019 1158
2254 [콜로라도] 하루 만에 콜로라도까지 갈 수 있을까 10/02/2019 1194
2253 [오징어 무조림] 쫄깃한 오징어에 시원한 무까지 보탰다. 09/30/2019 797
2252 [소고기 무국] 구수하면서도 시원한 무국을 즐기세요. 09/28/2019 692
2251 [Choux Creme] 플러튼 다운타운에 있는 디저트 전문점. 09/27/2019 994
2250 [Dunarea] 남가주에서 루마니아 음식도 즐길 수 있다. 09/26/2019 939
2249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780
2248 [열무 김치] 아삭아삭 시원한 열무김치 담그기. 09/23/2019 739
2247 [Mian] 화끈하게 매운 맛에 도전해 보세요. 09/21/2019 1103
2246 [시금치 두부 무침] 먹을수록 건강해질 것 같은 담백한 무침 요리. 09/20/2019 718
2245 [Il Palco]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09/19/2019 1108
2244 [황태 해장국] 시원한 국물이 일품입니다. 09/18/2019 731
2243 [Shell Beach BrewHouse] 여행을 더 즐겁게 해주는 현지 레스토랑. 09/16/2019 1142
2242 [도미 된장 구이] 심심하게 도미를 구우면 담백한 맛에 빠져 든다. 09/14/2019 797
2241 [Frenz Coffee] 운 좋으면 헐리우드 스타도 만날 수 있을까 09/13/2019 104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