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칠보 해물탕] 칼칼한 시원한 아낙새 맛에 반했네요.
09/11/2019 08:3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071  



.

한국에 있을 때는 남편이 칼칼한 <해물탕>을 좋아해서 항상 찾아가던 해물탕 전문점이 있었다. 

우리가 가면 사장님이 알아서 재료를 넉넉히 얹어 주어 푸짐하게 먹고는 하였다. 

.

남가주로 오고 나서도 단골 해물탕 식당이 있는데 그 식당이 바로 <칠보 해물탕>이다. 

  한인들을 상대하는 동네 식당(?)이니 가격도 저렴하고 인심 좋게 넉넉하게 내는 <해물탕>이라서 좋다. 

.

.

유명 셰프인 미쉘 집밥 중 인기있는 메뉴만 모아 Event를 진행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칠보 해물탕] 칼칼한 시원한 아낙새 맛에 반했네요. 

.

Address : 17303 Pioneer Boulevard. Artesia, CA 90701

Phone : (562) 809-0057

.

.

.

.

.

.

점심 시간에 방문을 하여서 그런지 웨이팅은 아니지만 빈자리를 찾아 보기 힘들었다. 

그러니 주문을 받기도 전에 반찬 먼저 테이블에 세팅을 해준다. 

.

<칠보 해물탕>은 한정식을 전문으로 하는 식당처럼 10여가지에 달하는 반찬을 올린다. 

종류도 열무 물김치, 감자 샐러드, 묵, 장조림, 얼갈이 무침 등등 인데 하나같이 맛갈 스럽다. 

.

열무 물김치와 묵 같은 경우는 <해물탕>이 끓은 동안 리필을 해서 먹을 정도로 감칠 맛이 있다. 

.

.

.

.

.

이 번에는 특이하게 아낙새(아구, 낙지, 새우)로 주문을 하였는데 작은 사이즈라도 제법 푸짐하게 낸다. 

얼핏 보아도 낙지, 새우, 아구, 미더덕 등을 넉넉히 담아 냈는데 다 먹을 수 있을지 걱정스러울 정도이다. 

.

불이 화력이 좋아서 올려 놓은지 얼마 되지 않아 맹렬하게 끓기 시작해서 살짝 불을 줄였다. 

어느정도 끓자 먼저 숟가락으로 국물 맛을 보았는데 투박하지만 칼칼한 맛이 제법이다. 

.




.

.

.

먼저 <통새우>를 들어 작은 접시에 옮긴 후 머리 부분을 떼어 내고 먹어 보았는데 여전히 탱글하게 씹힌다. 

굳이 겨자를 풀은 간장에 찍어 먹을 필요는 없지만 살짝 찍어 먹었는데 새우와 소스가 묘하게 잘 어울린다. 

.

쫄깃한 낙지도 콩나물과 함께 집어 국물과 함께 먹었는데 시원한 맛이 묵은 체증까지 내려간다.

그리고 역시 제일 기대했던 <아구>를 숟가락으로 퍼서 작은 접시로 옮겼다. 

.

살이 꽉찬 <아구>는 육안으로 보기에도 육질 상태를 알 수 있을 것 같다. 

싱싱한 <아구>는 탱글탱글하게 입안에서 씹히는 식감도 좋고 얼큰한 해물탕 국물과도 잘 어울린다. 

.

이미 밥 한공기를 나누어 먹었지만 마지막으로 남은 국물에 <볶음밥>을 만들어 먹는 것도 포기할 수 없다. 

손님이 많은 시간이라 직원 분에게 미안한 기분도 들었지만 밝은 표정으로 김가루, 참기름 등을 넣고 볶아 준다. 

.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린 후 밥이 바닥에 눌어 붙기 시작하자 우리도 긁어서 먹기 시작했다. 

예상보다 많은 <아낙새> 전골을 바닥까지 먹고 다시 <볶음밥>까지 먹으니 마무리까지 완벽한 기분이다. 

.

귀찮을 정도로 이런저런 부탁을 많이 했는데고 <추가>로 차지하지 않이 기분 좋게 식사를 마칠 수 있었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301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100
2271 [연근 조림] 달달짭짤하게 조려낸 아삭아삭한 밑반찬. 10/28/2019 545
2270 [코다리 무조림] 뜨거운 하얀 쌀밥에 얹어 먹으면 입이 행복해진다. 10/25/2019 651
2269 [일품] Diamond Bar 타인종 입맛을 사로 잡았다. 10/24/2019 929
2268 [미역전] 바다향이 솔솔 올라와 깔끔하게 맛있다. 10/23/2019 620
2267 [Shabu 88] 롤랜드 하이츠에 있는 가성비 좋은 샤브샤브 전문점. 10/21/2019 1027
2266 [궁중 잡채] 미국인이 더 좋아하는 한국 음식. 10/19/2019 724
2265 [Boston Cafe] 남가주에서 스테이크를 이 가격에 먹을 수 있다! 10/18/2019 1103
2264 [김치 콩나물국] 얼큰하고 칼칼하게 끓여내니 아침이 행복합니다. 10/17/2019 589
2263 [미스터 가츠] 생각지도 않게 맛있는 돈가스 샌드위치. 10/16/2019 885
2262 [차돌박이 숙주 볶음] 간단하게 만들었지만 어이없게 맛있다. 10/14/2019 1053
2261 [Momo Paradise] 롤랜 하이츠에 있는 정통 일본식 샤브샤브. 10/12/2019 1095
2260 [옥수수전] 소중한 아이들을 위해 스위트 콘으로 만들었다. 10/11/2019 623
2259 [Aspen] 노란 단풍으로 물든 Independence Pass는 지금이 절정이다. 10/10/2019 706
2258 [부추 불고기] 향긋한 부추 향이 느끼함까지 잡아 주었다. 10/09/2019 677
2257 [Taco Puro Jalisco] 가성비 갑인 우리 동네 타코 전문점을 소개합니다. 10/07/2019 117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