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알감자 조림] 은근하게 조려내니 맛있는 밑반찬이 되었네요.
09/09/2019 07:2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792  



.

<알감자 조림>

.

.

.

.

[알감자 조림] 은근하게 조려내니 맛있는 밑반찬이 되었네요. 

.

.

언젠가 약간 고급 Korean BBQ에 식사를 하러 갔다. 고기가 어느정도 익자 직원 분이 오셔서 고기 끝자락에 탄 부분을 일일히 잘라 먹기 좋게 해주고는 불판 끝부분에 손질한 고기를 놓았다. 같이 식사를 했던 A씨가 '기름 부분도 다 잘라 주시겠어요?' 하고 부탁을 한다. 이렇게 게 불필요한 부분을 잘라내니 거의 20%는 잘라낸 것 같다. 

.

나도 마찬가지이지만 한국 사람들은 고기 탄 부분이나 기름 부분은 질색을 한다. 오래전 부터 한국에서는 탄 고기나 기름 덩어리는 흡사 암덩어리 취급을 받았다. 

.

그런데 얼마 전 Buffet에서 식사를 하였는데 Brisket을 Southern식으로 바베큐 한 코너에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있다. 물론 커다란 BBQ Brisket 겉부분은 검게 그을어 있었는데 손님들이 원하는 만큼 잘라 주었다. 내 앞에 서있던 사람들은 모두 백인이었는데 주문할 때 보니 '기름 부분으로 잘라주세요' 하는 것 이다. "미국에 이렇게 오래 살았어도 미국인들이 Brisket 기름 부분만 잘라 달라는 것은 처음 보았네" 남편도 신기한지 이렇게 귓속말을 한다. 

.

몇주가 지나고 다시 그 Buffet에서 식사를 하게 되었는데 역시 Southern 바베큐 코너에 줄을 서게 되었다. 이 번에는 미국인처럼 당당하게 손가락질을 하면서 '기름이 있는 쪽 으로 잘라 주세요' 하고 부탁을 하였다. 자른 부분을 보니 기름이 1/3정도를 차지 하였다. 조금 불안하기는 하지만 Brisket에 BBQ 소스를 얹고 기름 쪽으로 큼지막하게 잘라 맛을 보았다. "어?? 비계 쪽이 푸딩처럼 부드러우면서 엄청나게 고소하고 풍미가 있네" 맛을 보니 어이가 없을 정도로 맛이 있었다. 그러자 남편도 BBQ한 기름 쪽을 잘라 맛을 보았는데 맛을 보고는 엄지 손가락을 척 올린다. 

.

"이렇게 BBQ한 Brisket이 맛이 있으니 남부 미국인들이 더 비만인가??" 하고는 깔깔 웃었다. 미국에 비만이 많은 이유는 맛있는 음식(?)이 많아서 일 것 이라는 어처구니 없는 생각이 들었다. 

.

.

.

.

오늘 요일(9월 9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받고 있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맛있는 재료

.

알감자 _ 1파운드, 물엿 _ 1/2컵

.

.

조림장 재료

.

조림 간장 _ 1/2컵, 물 _ 2컵, 갈은 마늘 _ 1/2큰술, 

식용유 _ 적당량, 사케 Sake _ 약간

.

.

.

.

.

.

.

.

만들기

.

.

1_흐르는 물에 분량의 알감자를 브러쉬를 이용해서 껍질 째 깨끗이 씻어 준다. 

이렇게 씻은 알감자는 썩거나 지저분한 부분은 작은 칼로 일일히 제거해 준다. 

.

2_냄비에 씻어준 알감자를 넣고 물을 잠길 만큼만 부어 준다. 

물이 한소큼 끓으면 젓가락을 살짝 들어갈 정도로만 삶아 준비한다. 

.

3_달구어진 팬에 분량의 조림 간장, 물, 식용유, 청주, 갈은 마늘을 넣고 한소큼 끓여 준다. 

어느정도 끓기 시작하면 잘 저은 후 다시 한소큼 끓여 <조림장>을 완성한다. 

.

4_완성한 <조림장>에 반정도 삶아 놓았던 <알감자>를 넣고 뚜껑을 닫은 후 다시 한번 끓여준다. 

이렇게 센불에 끓이다가 조림장이 반정도 줄면 물을 줄여서 은근히 조려준다. 

.

5_<알감자>에 조림장에 잘 배었다 싶으면 물엿을 넣어가면서 잘 섞어 준다.

중간중간 맛을 보아가며 물엿을 양을 조절한 후 <알감자> 조림을 완성한다. 

.

.

<알감자>를 지나치게 오래 조리면 겉껍질이 질겨지고 쪼글쪼글 해진다. 

은근한 불에 적당히 조려야 겉껄질도 연하고 안까지 조림장이 배어서 맛있게 먹을 수 있다. 

.

.

.

.

<알감자 조림>

.

.

.

.

Buffet에서 BBQ Brisket 맛을 보고는 그 후로 미국 Buffet 갈 때 마다 줄을 서서 BBQ를 즐긴다. 

기름이 붙은 고기에 달착한 BBQ 소스가 당연히 몸에 좋을리 없다. 

.

허지만 불량 식품(?)처럼 맛이 좋으니 어쩔 수 없이 Buffet를 갈 때 마다 한접시씩 먹어 치운다. 

가끔 걱정이 되어 툴툴 거리면 '아무리 많이 먹는 것 같아도 일년에 3~4번 정도 먹는 거야' 하면서 남편이 껄껄 웃는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

<알감자 조림>

.

.

.

<알감자 조림>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110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944
[El Pueblo] 우연히 길에서 만난 멕시코 장작구이 통닭. 11/11/2019 457
2280 [치킨 데리야키] 달달하고 짭조름한 맛이 식욕을 당긴다. 11/09/2019 328
2279 [Komi Buffet] 정말 이 가격에 부페를 먹을 수 있다고요 11/08/2019 642
2278 [황제 갈비탕] 재료비 생각없이 푸짐하게 끓여 내었다. 11/07/2019 364
2277 [코코 치킨] 바삭한 치킨에 시원한 생맥주 한잔 어떻세요 11/06/2019 653
2276 [버섯 두부 강정] 바삭바삭 쫄깃한 맛이 건강까지 챙겨준다. 11/04/2019 619
2275 [China Station] 마음까지 푸근해 지는 동네 중국집. 11/02/2019 890
2274 [연어 샐러드] 프렌치 드레싱으로 상큼한 맛을 살렸다. 11/01/2019 416
2273 [Cafe Dulce] 아시안 스타일 디저트가 새로운 유행을 만들까 10/31/2019 735
2272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110
2271 [연근 조림] 달달짭짤하게 조려낸 아삭아삭한 밑반찬. 10/28/2019 492
2270 [코다리 무조림] 뜨거운 하얀 쌀밥에 얹어 먹으면 입이 행복해진다. 10/25/2019 587
2269 [일품] Diamond Bar 타인종 입맛을 사로 잡았다. 10/24/2019 873
2268 [미역전] 바다향이 솔솔 올라와 깔끔하게 맛있다. 10/23/2019 571
2267 [Shabu 88] 롤랜드 하이츠에 있는 가성비 좋은 샤브샤브 전문점. 10/21/2019 97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