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Crepes De Paris_2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미국 속 프렌치 레스토랑.
08/30/2019 07:33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922  



.

젊은 시절 일본에서 공부를 한 적이 있는데 당시 평생 먹을 <크레페>를 다 먹어 보았던 것 같다. 

일본인의 <크레페> 사랑은 이해가 안 될 정도였는데 인기있는 크레페 전문점은 한두시간을 기다려야 했다. 

.

부드러운 <크레페>에 달콤한 크림이나 초컬릿, 과일 등을 토핑한 맛에 중독되면 헤어나오기 쉽지 않다. 

일본인들이 이렇게 좋아하는 <크레페>를 한국에 들여온 분들도 많았지만 대부분 성공하지 못했다. 

.


.

인기있는 <강불파>를 32oz 대용량으로 Upgrade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 입니다. 이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Crepes De Paris_2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미국 속 프렌치 레스토랑. 

.

Address : 275 West Birch Street Ste 3. Brea, CA 92821

Phone : (714) 529-3816

.

.

.

.

.

.

<Crepe>하면 당연히 달달한 것을 예상하지만 식사 대용으로 먹기에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브런치로 화끈하게 칼로리가 높은 Sweet Crepe는 일단 접어두고 Savory Crepe 중에서 주문하기로 하였다. 

.

제일 먼저 Viva La France라는 메뉴 이름이 거창한 <새우 크레페>가 먼저 나왔다. 

<Crepe>는 맛이 어떻든 테이블에 턱~ 하고 올리면 멋진 비쥬얼 때문에 '우아~'하는 탄성이 먼저 나온다. 

.

부드러운 크레페를 Wine Cream Sauce에 충분히 적신 후 탱글한 새우와 맛을 보았다. 

식감도 그렇지만 입에서 녹는듯한 맛인데 고소하고 부드러운 맛이 일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


.

.

Chicken Spinach Crepe는 크레페 위에 치킨, 버섯, 시금치와 함께 크림소스를 넉넉히 얹어 낸다. 

<크레페>에 얹어 내어서 그렇지 재료는 오믈렛과 크게 다르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

<크림 소스>가 조금 과하다는 생각이 드는데 시간이 좀 지나면 크레페에 소스가 스며 흐물거리는 것은 각오하여야 한다. 

한국인이라면 이런 식감을 다 좋아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

보기에도 좋고 맛도 나쁘지 않지만 몇번씩 방문할 정도로 매력적이라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 

이런 생각은 한국인이다 보니 <크레페>가 디저트에 가깝다는 편견을 가져서 그런 것 일 수도 있다. 

.

.

.

.

.

.

Parking Lot으로 내려가는 중간에 있는 디저트 전문점에서 아이스크림과 케익을 먹기로 하고 들어갔다. 

디저트 전문점이 고급스러워 보여 들어가기 망설여지기도 하였지만 그래보았지 얼마나 하는 마음이 있었다. 

.

"헐~ 디저트 가격이 크레페 가격하고 차이가 거의 없는데,,,"

디저트 가격을 보고는 식사 값만큼 지불하고 먹을 자신감을 상실하고 다음 블럭에 있는 <베스킨 라빈슨>을 찾았다. 

.

그 동안 다이어트를 한다면 반년은 먹지 못했던 <아이스크림>을 보니 눈이 하트 모양으로 바뀐다. 

"베스킨 라빈슨이 이 정도로 맛이 있었나??"

.

남편과 아이도 감탄사를 연발하면서 순식간에 아이스크림 3스쿱을 비워 버렸다. 

온 가족이라야 3명이지만 브런치에 달콤한 아이스크림으로 마무리한 주말은 하루를 행복하게 만들어 주었다. 

.

.

LA 지역,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1791
공지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3496
2476 [소고기 안심 볶음] 담백하고 부드러운 맛에 홀리다. 08/15/2020 782
2475 [제육볶음] 대한민국 국민이 사랑하는 최고의 메뉴. 08/14/2020 713
2474 [해물 미역국] 개운하게 떨어지는 시원한 미역국. 08/13/2020 602
2473 [고향집] 여전히 넉넉하게 한상 차려주네요. 08/12/2020 1093
2472 [닭가슴살 샐러드] 배부르게 다이어트 하는 방법~ 08/10/2020 1002
2471 [Red Flame] 요즈음같이 어려울 때 가성비 좋은 식당이 최고죠. 08/08/2020 1378
2470 [겉절이] 아삭하고 싱싱한 맛이 입맛을 돋아준다. 08/07/2020 537
2469 [Taco Joe's] 생각지도 않은 곳에서 만난 가성비 좋은 레스토랑. 08/06/2020 1088
2468 [편의점 볶음 김치] 어떤 음식과도 잘 어울리는 볶음 김치. 08/05/2020 825
2467 [Hot Spicy Dip] 진짜 원조 마라탕을 즐길 수 있는 식당. 08/03/2020 1283
2466 [황태 해장국] 진한 국물이 속을 한번에 풀어준다. 08/01/2020 974
2465 [예산집] 알싸한 소주 생각이 나게하는 우족 접시. 07/31/2020 1153
2464 [수비드 터키 브레스트] 부드럽고 육즙이 촉촉한 경이로운 터키 브레스트. 07/30/2020 761
2463 [8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으로 만드는 집밥입니다. 07/29/2020 2403
2462 [Wang Cho] AYCE에서 이 정도 생갈비를 먹을 수 있다. 07/27/2020 149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