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소보로] 얼큰하고 시원한 짬뽕이 땅길 때 들러 보세요.
08/15/2019 08:2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155  



.

남가주에도 한국 짬뽕 바람이 불었는지 몇년 사이에 짬뽕을 전문으로 하는 식당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그 후로도 <짬뽕>에 대한 열기가 식지 않아 오픈하는 <짬뽕 전문점>들은 항상 손님들이 넘쳐 난다. 

.

한인들 왕래가 많은 Beach Boulevard를 따라서 몇몇 짬뽕 전문점이 이미 포진하고 있다. 

얼마 전에는 Beach 길 끝자락에 있는 Imperial 에 <Soboro>라는 새로운 <짬뽕 전문점>이 문을 열었다. 

.

.

30년 경력의 미쉘 셰프가 건강만 생각하고 만드는 <집밥 7종 세트>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

[소보로] 얼큰하고 시원한 짬뽕이 땅길 때 들러 보세요. 

.

Address : 1510 West Imperial Hwy. La Habra, CA 90631

Phone : (562) 524-2127

.

.

.

.

.

.

.

<Soboro>에서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것은 <녹색 짜장>인데 아마 면이 그린 색이라서 이렇게 이름을 지은 것 같다. 

이름도 특이하지만 가격도 4.99불로 이 근방에서는 가장 저렴한 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

우리는 Combo A세트로 주문을 하였는데 짜장, 짬뽕, 군만두가 18.99에 나오는 세트이다. 

제일 먼저 직사각형 접시에 군만두가 나왔는데 다른 중식당과 달리 진한 갈색이 특징이다. 

.

색갈이 진하기는 하지만 탄맛이 나지는 않고 바삭한 맛이 나쁘지 않았다. 

그렇다고 해서 다른 중식당에서 먹어 보았던 <군만두>와 크게 다른 맛을 느낄 수는 없었다. 

.

.

.

.

.

<Soboro>가 오픈한지 얼마 되지는 않았지만 이미 <꼬막 짬뽕>으로 입소문을 탄 것 같다. 

얼마 전에도 지인들로 부터 전화를 받았는데 '선생님~ 꼬막 짬뽕 드셔 보세요' 하는 전화였다. 

.

이미 지인 몇몇이 <꼬막 짬뽕>을 먹고 왔는데 얼큰하고 구수한 짬뽕과 꼬막이 잘 어울린다는 말이었다. 

나도 <꼬막 짬뽕>을 시킬까 하다가 기본으로 나오는 <짬뽕>부터 맛을 보기로 하였다. 

.

<짬뽕>은 생각지도 않게 커다란 보울에 가득 담겨져 나오는데 해산물이 가득하다. 

얼핏 보기에도 게, 새우, 조개 등이 보여서 맛을 짐작할 수 있는데 먼저 스푼으로 국물 맛을 보았다. 

.

국물은 칼칼하면서 구수한데 불맛까지 주어 풍미까지 있는데 해산물의 시원한 맛과 잘 어울린다. 

무료로 숙주까지 추가로 주어서 다른 중식당과 달리 더 개운한 국물 맛을 즐길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

.

.

.

.

.

짬뽕이 나올 때 <짜장면>도 나왔는데 처음에 말했듯이 면이 녹색인 것이 특이했다. 

뜨거울 때 슥슥 비벼서 맛을 보았는데 평범한 <짜장면> 딱 그 맛이었다. 

.

<짜장면> 맛은 적당하지만 가격은 다른 중식당에 비해서는 아주 저렴하게 느껴졌다. 

20불도 안되는 가격에 세가지 음식을 즐길 수 있으니 다른 중식당보다는 가격면에서만은 경쟁력이 있어 보인다. 

.

세트를 주문해서 둘이 이것저것 나누어 먹으니 저렴한 가격에 푸짐하게 먹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소보로>가 생기기 전에 다른 식당이 있었는데 Michael 옆이라 눈에 잘 띄지 않는 단점이 있다. 

.

그래도 맛만 있다면 OC 한인들 사이에 금방 입소문이 날 수도 있을 것 같다. 

다음에는 특이하다는 <꼬막 짬뽕>을 먹어 보고 다시 포스팅을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보았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534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827
2242 [도미 된장 구이] 심심하게 도미를 구우면 담백한 맛에 빠져 든다. 09/14/2019 802
2241 [Frenz Coffee] 운 좋으면 헐리우드 스타도 만날 수 있을까 09/13/2019 1055
2240 [어리굴젓] 집에서 만들어 먹으니 어이없게 맛있네요. 09/12/2019 899
2239 [칠보 해물탕] 칼칼한 시원한 아낙새 맛에 반했네요. 09/11/2019 1154
2238 [알감자 조림] 은근하게 조려내니 맛있는 밑반찬이 되었네요. 09/09/2019 897
2237 [La Casita Olvera] 오리지널 멕시칸 푸드의 파워가 느껴지네요. 09/07/2019 1245
2236 [닭갈비] 미국인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한국 음식. 09/06/2019 824
2235 [대한탕면] 한국에서 유행한다는 꼬막 비빔밥을 먹어 보았습니다. 09/05/2019 1239
2234 [강된장] 반찬 없을 때 슥슥 비벼서 김치와 함께 드세요. 09/04/2019 798
2233 [Taco Maggie] 스트리트 타코의 진짜 맛을 보여준다. 09/02/2019 1251
2232 [육수 불고기] 부드러운 불고기에 진한 국물까지,, 이 정도면 맛의 황제. 08/31/2019 1000
2231 [Crepes De Paris_2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미국 속 프렌치 레스토랑. 08/30/2019 1046
2230 [몽골리안 비프] 파티를 더 고급스럽게 해주는 특별한 메인 메뉴. 08/29/2019 767
2229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2409
2228 [Takasei] 시원한 생맥주에 다양한 꼬치구이를 즐기세요. 08/26/2019 146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