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산타마리아 BBQ] 육즙이 촉촉한 남부식 바베큐를 즐겨 보세요.
08/07/2019 07:04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717  



.

언젠가 유명 부페에서 인기있는  Brisket BBQ를 먹기 위해 줄을 서있었다. 

내 앞에 있던 백인 남자 분이 'Fat 쪽으로 잘라 주세요' 하고 셰프에게 주문을 했다. 

.

한국 사람들이면 당연히 <지방>쪽은 잘라 내고 살코기 쪽으로만 먹는데 백인 분은 의외로 주문을 하는 것 이다. 

희안한 생각이 들어 나도 같은 부분을 손가락으로 가르치면서 지방 쪽으로 잘라 달라 부탁했다.  

.

.

30년 경력의 미쉘 셰프가 건강만 생각하고 만드는 <집밥 7종 세트>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산타마리아 BBQ] 육즙이 촉촉한 남부식 바베큐를 즐겨 보세요. 

.

Address : 8002 Orangethorpe Avenue. Buena Park, CA 90621

Phone : (951) 934-0029

.

.

.

.

.

.

.

오랜시간 훈연한 남부식 BBQ의 진가를 알 수 있었는데 지방 부분이 부드럽게 녹으면서 고기의 풍미를 살려 주었다. 

짧은 시간에 구워내는 한국식 BBQ와는 전혀 달라 무엇이 맛있다고 할 수는 없지만 나름 깊은 맛이 있다. 

.

그렇다고 미국인처럼 자주 먹으면서 지방 부분만 찾아 먹으면 건강에 좋을리는 없다. 

<산타마리아 BBQ>도 100% 남부식으로 24시간 은은한 불에 훈연한 고기를 사용한다니 기대감이 높아졌다. 

.


.

.

.

우리가 주문한 것은 <Tri-Tip Plate>인데 Angus Tri Tip에 남부식 소스가 곁들여 진다. 

미국식으로 굳이 포크를 사용하지 않고 손으로 고기를 집어 소스에 담구어 맛을 보았다. 

.

다행이도 소스가 달지않아 담백한 남부식 BBQ 맛의 풍미를 그대로 느낄 수 있었다. 

부드러우면서도 쫄깃하게 씹히는 식감은 오랜시간 정성스럽게 구워낸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

같이 따라 나온 <코오슬로>도 드레싱이 과하지 않아 깔끔하게 느끼한 맛을 잡아 준다. 

.

.

.

.

.

<Beef Ribs Half>도 주문을 했는데 말이 Half이지 크기가 어마어마 하다. 

갈비를 구우면서 양념을 계속 마사지(?) 해준 덕에 양념이 안까지 골고구 배어 있다. 

.

갈비를 먹기 전에 사이드로 따라 나온 마카로니와 감자 샐러드 부터 맛을 보았다. 

감자 샐러드와 마카로니 역시 소스가 미국요리 답지않게 적정해서 담백하면서도 입에 감기는 맛이었다. 

.

미국식 BBQ 전문점에 가서 실망했던 부분 중 하나가 소스가 아주 달거나 과하다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는 <산타마리아 BBQ>는 요즈음 트랜드에 맞게 소스들이 세련됐다는 생각이 든다. 

.

.


.


.

.

두툼한 갈비를 <나이프>로 썰었는데 스무스 하게 들어가는 것이 장시간 잘 구웠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잘라낸 단면은 여전히 연한 핑크색이 돌아서 무슨 맛일지 짐작이 되었다. 

.

역시 두툼하게 잘라낸 <갈비>를 손으로 집어 살짝 달착한 남부식 소스에 찍어 먹었다. 

짭잘하면서도 달콤한 맛과 부드럽게 씹히는 갈비 맛이 오리지널 남부식 BBQ라는 것을 일깨워 준다. 

.

남부에서 살 때는 이런 BBQ를 즐겨 먹었는데 <산타마리아 BBQ>는 오리지널보다 우리 입맛에는 맞는 것 같다.

사실 남부 오리지널은 너무 달고 짭잘해서 빵과 함께 먹어야 했는데 여기는 맨입에 먹어도 입에 감기는 맛이다

.

<산타마리아 BBQ>는 별로 양이 많아 보이지 않았는데 다 먹고 나니 엄청 배가 불렀다. 

그래도 오랜만에 제대로 된 남부식 BBQ를 먹었으니 행복한 점심 식사가 되었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290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2085
2495 [나주곰탕] 국물까지 한뚝배기하면 몸보신 됩니다. 09/12/2020 938
2494 [Habana_1편] 서두르면 최고급 Cuban 음식을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 09/11/2020 899
2493 [치즈 불고기] 필리 치즈 보다 맛있다는 퓨전 불고기. 09/10/2020 831
2492 [소나무] 사장님 마음 비우시고 냉면을 4.99에 파네요. 09/09/2020 1457
2491 [돼지보쌈] 냄새없이 삶아내었더니 인기최고~ 09/07/2020 1113
2490 [Agrusa's] 가성비 좋은 저렴한 이탈리안 레스토랑. 09/05/2020 1160
2489 [과일 사라다] 추억이 솟아나는 사라다를 소환합니다. 09/04/2020 580
2488 [한밭 설렁탕] LA까지 올라가서 한뚝배기 하고 내려왔습니다. 09/03/2020 1115
2487 [육수 불고기] 추억이 새록새록 올라오는 불고기. 09/02/2020 516
2486 [스키야키] 계란 노른자에 찍어 먹어야 제 맛이다. 08/31/2020 970
2485 [하노이 코너] 다른 베트남 식당과 다른 특별한 맛~ 08/29/2020 1162
2484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3667
2483 [진미채 오이 무침] 새콤하고 매콤달콤한 특별한 밑반찬. 08/26/2020 605
2482 [Public House] 시원한 맥주에 맛있는 안주가 있는 동네 맥주집. 08/24/2020 1348
2481 [니쿠 도후] 한국식으로 만들어 본 일본 요리. 08/22/2020 93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