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Javelina Cantina_2편] Sedona에 있는 세련된 멕시칸 레스토랑.
08/03/2019 07:4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879  



.

남편은 **예고를 거쳐 미대를 졸업하였는데 잠시 Y기업 디자인실에 근무를 한 후에는 다시 그림을 한 적이 없다. 

그런데 우리 부부를 Sedona에 초청한 A씨는 지금까지도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

"이대에 계셨던 **교수님 아세요??" 미국에서는 보통 이런 식으로 통성명을 한다. 

"제가 예고 들어가려고 **교수님 화실 다녔어요" 

.

그러다 보니 이사람 저사람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이니 이야기가 끝날 줄을 모른다. 

머나먼 미국 그 것도 Sedona에서 이렇게 한국 인연을 맞추게 될 줄은 상상도 하지 못했던 일이다. 

.

.

30년 경력의 미쉘 셰프가 만드는 <집밥 7종 세트>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

[Javelina Cantina_2편] Sedona에 있는 세련된 멕시칸 레스토랑. 

.

Address : HillSide Sedona 671 Hwy 179 Sedona, AZ 86336

Phone : (928) 2821-1313

.

.

.

.




.

<퀘사디야> 4접시가 갑자기 나오면서 시끌벅적했지만 한접시만 먹고 나머지는 박스에 넣어 놓았다. 

바로 Carne Asada Plate가 나오는데 엄청난 접시 크기를 보니 가성비(?) 하나 만은 확실히 챙기는 식당 같다. 

.

양념한 Sirloin Steak를 숯불에서 불맛을 주어 구어내고 그 옆에는 Bean과 라이스가 같이 나온다. 

소고기를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맛을 보았는데 불맛이 '확~' 올라와서 맛을 배가 시켜준다. 

.

스테이크를 잘라 먹으면서 멕시칸 라이스에는 핫소스를 뿌려 한국식으로 매콤하게 먹었다. 

.




.

멕시칸 돼지고기 요리도 거를 수 없는데 우리는 Pork Carnitas를 주문했다. 

돼지고기를 담백한 그린 칠리 소스에 뭉근하게 끓여낸 음식인데 한국인들이 좋아할 것 이라고 장담할 수 있다. 

.

부드럽고 고소한 돼지고기를 토르티야에 싸먹어도 좋고 미국식으로 빵 위에 올려 먹어도 좋다. 

크리미한 소스에 육질이 연한 돼지고기는 의외로 잘 어울리는데 그야말로 '술술' 넘어간다. 

.

더 고소한 맛을 즐기고 싶다면 멕시칸 라이스에 멕시칸 크림 소스인 Creme Fraiche에 비벼 먹어도 좋다.

우리가 이렇게 점심을 먹은지 얼마 지나지 않아 사람들이 몰려 들었는데 손님들 대부분이 백인이라는 것이 신기하다.  

.

.

.

.

.

한국에 처음 미국계 패밀리 레스토랑이 들어오면서 메뉴에 Fajita라는 낯선 메뉴가 있었다. 

뜨겁게 달구어진 철판에 이런저런 육류나 해산물을 조리한 음식을 내는 것인데 당시 '초대박' 인기를 끌었다. 

.

미국으로 와서도 멕시칸 레스토랑이나 아메리칸 레스토랑을 가도 건너 뛰지 못하는 메뉴가 <Fajita>이다. 

Chicken Fajita를 주문했는데 뜨겁다 못해 절절 끓는 철판에 담긴 치킨에 일단 레몬즙을 뿌렸다. 

.

그리고는 토르티야를 먹기 좋은 크기로 손으로 잘라 그 위에 뜨거운 치킨과 야채를 얹는다. 

다음은 쌈 싸먹듯이 Salsa 소스를 넉넉히 얹은 후 돌돌 말아 먹으면 된다. 

.

음식을 뜨거운 철판에 얹었다는 것과 싸서 먹는 다는 것이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 잡을 수 밖에 없다. 

물론 기호에 따라 과카몰레나 Creme Fraiche를 올려 먹으면 고소한 맛을 두배로 즐길 수 있다. 

.

집으로 떠날 생각도 잊고 옛날 이야기로 꽃을 피우느라 시간이 얼마나 흘렀는지도 모를 정도였다. 

그러니 결국 예상보다 한두시간 늦게야 출발하였는데 결국 자정이 넘어서야 OC에 있는 집에 도착할 수 있었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731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968
2245 [Il Palco]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09/19/2019 1140
2244 [황태 해장국] 시원한 국물이 일품입니다. 09/18/2019 753
2243 [Shell Beach BrewHouse] 여행을 더 즐겁게 해주는 현지 레스토랑. 09/16/2019 1161
2242 [도미 된장 구이] 심심하게 도미를 구우면 담백한 맛에 빠져 든다. 09/14/2019 818
2241 [Frenz Coffee] 운 좋으면 헐리우드 스타도 만날 수 있을까 09/13/2019 1078
2240 [어리굴젓] 집에서 만들어 먹으니 어이없게 맛있네요. 09/12/2019 922
2239 [칠보 해물탕] 칼칼한 시원한 아낙새 맛에 반했네요. 09/11/2019 1169
2238 [알감자 조림] 은근하게 조려내니 맛있는 밑반찬이 되었네요. 09/09/2019 909
2237 [La Casita Olvera] 오리지널 멕시칸 푸드의 파워가 느껴지네요. 09/07/2019 1260
2236 [닭갈비] 미국인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한국 음식. 09/06/2019 842
2235 [대한탕면] 한국에서 유행한다는 꼬막 비빔밥을 먹어 보았습니다. 09/05/2019 1258
2234 [강된장] 반찬 없을 때 슥슥 비벼서 김치와 함께 드세요. 09/04/2019 813
2233 [Taco Maggie] 스트리트 타코의 진짜 맛을 보여준다. 09/02/2019 1273
2232 [육수 불고기] 부드러운 불고기에 진한 국물까지,, 이 정도면 맛의 황제. 08/31/2019 1016
2231 [Crepes De Paris_2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미국 속 프렌치 레스토랑. 08/30/2019 106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