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Javelina Cantina_1편] Sedona에 있는 세련된 멕시칸 레스토랑.
07/29/2019 06:49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940  



.

여행을 떠나면 몸을 많이 움직여서 그런지 몰라도 유난히 배가 고프다. 

"일단 Sedona 관광을 하시고 1시 30분 쯤에 식사하는 걸로 예약을 해놓을께요"

.

Sedona에 사는 A씨가 멕시칸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자고 초대를 해놓으셨다. 

그런데 Red Rock을 보고 나오는데 이구동성으로 약속한 시간까지 기다리지 못할 정도로 배가 고프다는 것 이다. 

.

민망하기는 하지만 다시 A씨에게 전화를 걸어 '식사시간을 1시간만  당기면 안될까요' 하고 부탁을 하였다. 

이렇게 점심 시간을 당겨 놓고는 관광이고 뭐고 간에 레스토랑으로 황급히 차를 몰았다. 

.

.

오늘 요일(7월 29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받고 있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

[Javelina Cantina_1편] Sedona에 있는 세련된 멕시칸 레스토랑. 

.

Address : HillSide Sedona 671 Hwy 179 Sedona, AZ 86336

Phone : (928) 2821-1313

.

.

.

.

.

.

.

이렇게 예약을 시간을 바꾸면서 작은 해프닝들이 있어서 더욱 재미있는 여행이 되었다. 

하여튼 약속장소인 레스토랑 파킹 랏으로 들어 왔는데 Sedona 전체가 보이는 명당(?) 이었다. 

.

이런 레스토랑에서 <Vortex>를 받으면서 식사를 하면 저절로 건강해 질 것도 같다. 

<Javelina Cantina>는 Sedona에서 가장 잘 나가는 레스토랑인데 저녁이면 한시간 정도는 기다릴 각오를 하여야 한다.

.

.

.

자리에 앉자 마자 주문을 받으려는 직원이 오면서 나쵸와 살사를 테이블에 올려 놓는다. 

<칩>을 집었는데 아직 따뜻해서 마음에 들었는데 먼저 맛을 보니 '바삭~'하고 부서지는 식감이 좋다. 

.

Salsa는 <홈메이드>라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는 것이 한국 고추장처럼 약간 진한 맛이 난다. 

일반 멕시칸 레스토랑보다 매콤한 편인데 개운한 맛 탓인지 여독까지 풀리는 기분이다. 

.

.

.

<칩>이 맛이 있으니 모두들 추가로 <과카몰레>를 주문하기로 하였다. 

크리스피한 칩 위에 <과카몰레>를 듬뿍 올리고 입에 가득 넣었다. 

.

바삭한 <칩>과 부드러우면서도 고소한 맛이 일품인 <과카몰레>가 잘 어울어져 행복지수도 높아지는 것 같다. 

마음같으면 시원한 맥주에 <칩>만 으로 식사를 대신하고 싶을 정도이다. 

.

.

.

.

.

"퀘사디야는 한접시에 몇조각이 나와요?"

주문을 맡았던 친구 남편 K씨가 이렇게 묻고 퀘사디야는 무슨 종류가 있는지 다시 물었다. 

.

"그럼 한접시에 들어가는 퀘사디야를 한조각마다 다른 종류로 주문할 수 있나요?"

이렇게 묻고는 치킨, 비프, 아사다 이렇게 4종류로 한접시를 만들어 달라고 직원에게 주문을 했다. 

.

이 날 손님이 많아서 음식은 한참 만에 나왔는데 직원 2분이 퀘사디야 4접시를 들고 온다. 

"아이고~ 한조각마다 다른 종류를 달라고 했는데 4접시를 만들어 왔으니 어떻하지?"

.

K씨 주문을 잘 못 이해한 직원이 퀘사디야 4접시를 들고 온 것 이다. 

"하하하~ 이 사람이 집으로 돌아갈 때 저녁으로 먹으려고 일부러 그렇게 시킨거지~"

K씨가 민망하여 이런 농담을 하면서 먹는 내내 <퀘사디야>때문에 깔깔 거리면서 웃었다. 

 .

결국 퀘사디야는 한접시만 먹고 나머지는 박스 포장해서 집으로 돌아오는 10시간 동안 내내 먹었다. 

Javelina 퀘사디야는 모짜렐라 치즈를 많이 쓰지 않고 프레쉬한 맛이었다. 

.

기본에 충실한 맛이라서 느끼하지도 않고 그 위에 <과카몰레>나 살사를 얹어 먹어도 좋았다. 

<퀘사디야>답지 않게 담백한 맛이라서 한국 사람들이 좋아할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

내용이 많아 2편으로 넘어갑니다. ^^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1591
공지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3276
2489 [과일 사라다] 추억이 솟아나는 사라다를 소환합니다. 09/04/2020 547
2488 [한밭 설렁탕] LA까지 올라가서 한뚝배기 하고 내려왔습니다. 09/03/2020 1070
2487 [육수 불고기] 추억이 새록새록 올라오는 불고기. 09/02/2020 487
2486 [스키야키] 계란 노른자에 찍어 먹어야 제 맛이다. 08/31/2020 938
2485 [하노이 코너] 다른 베트남 식당과 다른 특별한 맛~ 08/29/2020 1123
2484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3276
2483 [진미채 오이 무침] 새콤하고 매콤달콤한 특별한 밑반찬. 08/26/2020 585
2482 [Public House] 시원한 맥주에 맛있는 안주가 있는 동네 맥주집. 08/24/2020 1320
2481 [니쿠 도후] 한국식으로 만들어 본 일본 요리. 08/22/2020 891
2480 [간장 고추 장아찌] 아삭하고 매콤한 맛에 밥 한그릇 뚝딱 해치웠습니다. 08/21/2020 604
2479 [The Pie Hole] 그 유명한 <얼 그레이 티 파이>를 먹어보았습니다. 08/20/2020 1164
2478 [양념게장] 뜨거운 밥 한그릇만 있으면 된다. 08/19/2020 748
2477 [Hiro Ramen & Udon] 바삭한 일본 튀김에 국물이 진한 돈코츠 라멘. 08/17/2020 1332
2476 [소고기 안심 볶음] 담백하고 부드러운 맛에 홀리다. 08/15/2020 768
2475 [제육볶음] 대한민국 국민이 사랑하는 최고의 메뉴. 08/14/2020 70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