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김치 콩나물국] 막혔던 속까지 시원하게 풀립니다.
07/22/2019 07:3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939  



.

<김치 콩나물국>

.

.

.

.

[김치 콩나물국] 막혔던 속까지 시원하게 풀립니다. 

.

.

영화를 보기 위해 매표소 쪽으로 다가가는데 누군가가 빠른 걸음으로 새치기를 한다. 한가한 시간이라 영화 티켓을 사려는 사람이 별로 보이지 않았는데 특이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남편도 어이가 없는지 '저 사람들 뭐야?' 하고 나를 쳐다 본다. 나도 그 분들 뜻을 알 수가 없으니 어깨를 으쓱할 뿐 이었다. 

.

그런데 뒤에 서서 기다리면서 보니 하는 행동들이 영 어색하다. 세련되게 캐주얼을 입은 남자 분을 보니 상당히 연세가 있어 보여 여자 분과 나이 차이가 많아 보였다. 나이에 맞지 않게 젊은 사람들이 입을 만한 캐주얼을 입은 것도 이상했지만 실내에서 짙은 선글래스를 쓰고 여자 분 <핸드 백>을 들고 있는 것도 부자연 스러웠다. 

.

그런 모습이 이상하니 주위에 있던 사람들 주목을 끌기에 충분했다. 남편도 이상한지 내 옆구리를 툭 치면서 '저렇게 작은 핸드백을 들어 주는 이유가 뭘까?' 하고 귓속말을 한다. 요사이 유행하는 커다란 <핸드백>도 아니고 작은 손지갑이 들어갈 어른 손바닥 만한 정도의 크기였다. 무거운 핸드백이나 쇼핑 백 정도야 남자들이 흔하게 들어주지만 손지갑  만한 핸드백을 들고 있는 사람은 처음 보았다. 

.

다음 차례에 영화 티켓을 끊고 극장 안으로 들어 가려는데 그 중년 남자 분이 앙증스러운 여자 <핸드백>을 들고 화장실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그 분도 다른 사람들 시선이 의식이 되었는지 얼굴이 벌겋게 달아 오른 채 두리번 거리고 있었다. 결국 남편 눈과 마주 쳤는데 "어휴~ 내가 다 민망스럽네. 얼른 극장으로 들어갑시다" 남편도 어색한지 시선을 피하고는 얼른 극장 안으로 들어갔다. 

.

.

.

.

오늘 요일(7월 22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받고 있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맛있는 재료

.

.

소고기 _ 1/2 파운드, 콩나물 _ 1 파운드, 참기름 _ 1큰술, 

고추가루 _ 2큰술, 다진 김치 _ 1컵, 파 _ 필요량, 

.

국간장 _ 1큰술, 소금 _ 적당량, 다진 청양 고추 _ 약간

.

.

.

.

.

.

.

.

만들기

.

.

1_쇠고기는 불고기 감으로 준비해서 핏물을 제거해 놓는다. 

핏물을 제거한 소고기를 기름을 떼어 내고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놓는다. 

.

2_달구어진 냄비에 올리브오일을 약간 두르고 분량의 소고기를 넣은 후 센불에 볶는다. 

어느정도 볶아 졌다 싶으면 참기름을 넣고 다시 볶아 준다. 

.

3_여기에 분량의 고추가루를 넣고 섞듯이 다시 볶아 준다. 

미리 소고기에 고추가루를 넣고 볶으면 국물을 깔끔하다. 

.

4_어느정도 볶아 졌으면 육수를 붓고 다시 한번 센불에 끓여 준다.

한소큼 끓었다 싶으면 잘게 썰어 놓은 김치를 넣고 다시 한소큼 끓여 준다. 

.

5_ 마지막으로 다듬어 놓은 콩나물을 넣고 뚜껑을 덮은 후 5분 정도 팔팔 끓여 준다. 

여기에 준비한 국간장을 넣고 소금으로 간을 맞춘다. 

.

6_간을 맞춘 <쇠고기 김치 콩나물국>에 썰어 놓은 대파을 넣고 완성한다. 

.

.

한국 남자라면 거부할 수 없는 음식이 몇가지 있는데 그 중 하나가 <김치 콩나물국>이다. 

<술>이라도 몇잔 한 다음 날에 <김치 콩나물국>을 먹으면 '어~ 시원하다!!' 하는 소리가 저절로 나온다. 

.

.

.

.

<김치 콩나물국>

.

.

.

.

.

.

술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김치 콩나물국>과는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를 가질 수 밖에 없다. 

술을 많이 마시고 온 다음 날 정신이 오락가락할 때 뜨거운 <김치 콩나물국>에 밥 한그릇 말아 먹어 보자. 

.

이마에서 땀이 송글송글 맺히기 시작하면서 결국 한그릇 다 먹으면 <사우나> 한 것 처럼 개운한 느낌이 든다. 

이렇게 한번 맛을 들이면 술자리가 있을 때 마다 '김치 콩나물국 끓여 놓아요~' 하고 매번 부탁할지도 모른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

<김치 콩나물국>

.

.

.

<김치 콩나물국>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1737
공지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3434
2490 [Agrusa's] 가성비 좋은 저렴한 이탈리안 레스토랑. 09/05/2020 1134
2489 [과일 사라다] 추억이 솟아나는 사라다를 소환합니다. 09/04/2020 557
2488 [한밭 설렁탕] LA까지 올라가서 한뚝배기 하고 내려왔습니다. 09/03/2020 1087
2487 [육수 불고기] 추억이 새록새록 올라오는 불고기. 09/02/2020 494
2486 [스키야키] 계란 노른자에 찍어 먹어야 제 맛이다. 08/31/2020 946
2485 [하노이 코너] 다른 베트남 식당과 다른 특별한 맛~ 08/29/2020 1135
2484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3434
2483 [진미채 오이 무침] 새콤하고 매콤달콤한 특별한 밑반찬. 08/26/2020 589
2482 [Public House] 시원한 맥주에 맛있는 안주가 있는 동네 맥주집. 08/24/2020 1329
2481 [니쿠 도후] 한국식으로 만들어 본 일본 요리. 08/22/2020 901
2480 [간장 고추 장아찌] 아삭하고 매콤한 맛에 밥 한그릇 뚝딱 해치웠습니다. 08/21/2020 611
2479 [The Pie Hole] 그 유명한 <얼 그레이 티 파이>를 먹어보았습니다. 08/20/2020 1177
2478 [양념게장] 뜨거운 밥 한그릇만 있으면 된다. 08/19/2020 760
2477 [Hiro Ramen & Udon] 바삭한 일본 튀김에 국물이 진한 돈코츠 라멘. 08/17/2020 1342
2476 [소고기 안심 볶음] 담백하고 부드러운 맛에 홀리다. 08/15/2020 77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