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몬테주마 캐슬] Sedona에 놀러 갔으면 꼭 들러 보세요~
07/15/2019 07:3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293  



.

Sedona에 지인이 있어 반찬들을 아이스박스에 가득 담아 전해 드렸다. 

여기까지 왔으니 구경도 하고 천천히 가라고 해도 집까지 갈일을 생각하니 마음이 급해졌다.

.

 Sedona에서 집까지 8시간이 넘게 걸리는데 중간에 잠시잠시 Gas도 넣어야 하고 식사도 해야 한다. 

그러니 얼추 잡아도 10시간 이상이 걸리니 점심 먹고 출발하여도 자정이나 되어서야 도착할 것 같다.  

.

.

오늘 요일(7월 15일) 저녁에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마감 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

[몬테주마 캐슬] Sedona에 놀러 갔으면 꼭 들러 보세요~

.

Address : P. O. Box 219. Camp Verde, AZ 86322

Phone : (928) 567-3322

.

.

.

.

.

.

.

Sedona까지 왔는데 휙 지나쳐 가기가 섭섭한 마음이 있었는데 친구가 Montezuma Castle은 꼭 보고 가자고 한다. 

어차피 집으로 가는 길에 있어 엄청난 길을 돌아가는 것은 아니었다. 

.

입구 쪽으로 들어가니 생각지도 않게 입장료를 받고 있었는데 한사람당 10불이었다. 

규모가 작아 입장료를 받는 것이 이상하기는 하였지만 여쨋든 Arizona National Park이니 어쩔 수가 없다. 

.

산책하듯이 천천히 5분 정도 걸어가면 쉽게 <몬테주마 캐슬>을 만날 수 있다. 

거대한 조형물이 아니니 큰 감동이 밀려 올리 없지만 절벽 가운데 주거시설을 만들고 살았다는 것이 신기하다. 

.

.


.

.

.

.

북미 원주민들이 이런 식으로 절벽에 아파트 모양으로 집을 짓고 살았다고 한다. 

물론 예전에는 주거지 앞으로 냇물이 흐르고 있어 이 곳에서 자급자족이 가능했다. 

.

그런데 무슨 이유인지 모르겠지만 냇물이 마르자 원주민들은 떠나고 이렇게 주거지만 남았다. 

Montezuma Castle은 원주민 부족이 서기 700년 경에 짓고 살았다는 주거지가 아파트 모양이라는 것이 재미있다. 

.

<몬테주마>는 유럽인들이 이 주거지가 아즈텍 문명과 관련이 있을 거라 생각해 황제 이름을 따온 것 이다. 

구경을 하고 걸어오다 보니 길 옆으로 개울이 흐르던 흔적을 발견할 수 있었다. 

.

<몬테주마 캐슬>까지 아주 짧은 거리가 그냥 나오기가 아쉬워서 그늘에 있는 벤치에 한참 앉아 있었다. 

Sedona에서 마지막 관광을 마무리 하고 10시간이 넘는 거리를 운전해 집으로 돌아왔다. 

.

거의 혼자 운전대를 잡았던 남편은 다음 날은 거의 앓아 누울 정도였다. 

그래도 얼마 지나고 나니 괜시리 <몬테주마 캐슬>과 세도나 광경이 눈에 어른거린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499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1532
[궁중 잡채] 미국인이 더 좋아하는 한국 음식. 10/19/2019 227
2265 [Boston Cafe] 남가주에서 스테이크를 이 가격에 먹을 수 있다! 10/18/2019 697
2264 [김치 콩나물국] 얼큰하고 칼칼하게 끓여내니 아침이 행복합니다. 10/17/2019 351
2263 [미스터 가츠] 생각지도 않게 맛있는 돈가스 샌드위치. 10/16/2019 592
2262 [차돌박이 숙주 볶음] 간단하게 만들었지만 어이없게 맛있다. 10/14/2019 806
2261 [Momo Paradise] 롤랜 하이츠에 있는 정통 일본식 샤브샤브. 10/12/2019 837
2260 [옥수수전] 소중한 아이들을 위해 스위트 콘으로 만들었다. 10/11/2019 425
2259 [Aspen] 노란 단풍으로 물든 Independence Pass는 지금이 절정이다. 10/10/2019 518
2258 [부추 불고기] 향긋한 부추 향이 느끼함까지 잡아 주었다. 10/09/2019 523
2257 [Taco Puro Jalisco] 가성비 갑인 우리 동네 타코 전문점을 소개합니다. 10/07/2019 997
2256 [새우 단호박 볶음] 달콤한 단호박과 탱글한 새우의 완벽한 조화. 10/05/2019 400
2255 [Sycamore 온천] 오붓하게 가족끼리만 온천을 즐기세요. 10/04/2019 822
2254 [콜로라도] 하루 만에 콜로라도까지 갈 수 있을까 10/02/2019 971
2253 [오징어 무조림] 쫄깃한 오징어에 시원한 무까지 보탰다. 09/30/2019 598
2252 [소고기 무국] 구수하면서도 시원한 무국을 즐기세요. 09/28/2019 50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