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데리야키 치킨] 미국인들 입맛을 사로 잡았던 바로 그 데리야키 음식.
07/13/2019 07:5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951  



.

<데리야키 치킨>

.

.

.

.

[데리야키 치킨] 미국인들 입맛을 사로 잡았던 바로 그 데리야키 음식. 

.

.

오래 전 미국으로 여행을 오게 되면 제일 먼저 찾는 곳이 한식당이었다. 나는 그럭저럭 괜찮다고 하여도 남편은 한식 매니아 이기 때문이다. 미국으로 건너 오는 비행기에서 먹었던 기내식(?)때문에 적잖이 속이 편치 않았던 모양이다. 비행기에서 내리지 마자 차를 <렌트>해서 제일 먼저 LA 코리아 타운으로 간다. 

.

코리아 타운에 들어서면 바로 한식당으로 직행했었다. "허~ 무얼 먹을까 정말 고민되네" LA 한식당은 말이 한식당이지 육개장, 해장국 등 한식으로 비롯해서 자장면, 짬뽕, 탕수육, 돈가스 까지 없는 것이 없다. 한참을 고민하던 남편이 육개장을 시켰는데 한국에서 먹던 육개장을 생각하면 거의 양이 두배에 가까웠던 것 같다. 

.

이제는 미국으로 이민을 온지가 십년이 훌쩍 넘었으니 이런 메뉴가 어색하지 않다. 얼마 전 식당을 하시는 분들과 모임을 가진 적이 있어는데 LA식 메뉴에 관한 이야기가 나온 적이 있었다. "예전 미국 한인 사회라는 것이 몇명 되지 않았잖아요. 한식당도 몇개 되지 않았어요. 그런데 손님들이 와서는 한국에서 먹었던 자장면, 탕수육, 돈가스, 함박 스테이크 등 이런 것들을 요구하는 겁니다. 그러니 원하는대로 몇가지씩 메뉴를 늘리다 보니 메뉴가 다양하게 된거죠" 듣고 보니 남가주 한식당 메뉴가 복잡한 이유가 있었던 것 이다. 

.

"요즈음 식으로 이야기 하자면 메뉴 마케팅 정도로 보면 될 것 같아요" 미국 한식당은 이런 전통이 아직까지 이어져 내려 오는 것 같다. 그렇지만 요사이처럼 한국 프랜차이즈 식당이 급격하게 늘어 경쟁력이 상실된다면 진짜(?) 메뉴 마케팅을 심각하게 고민해 보아야 할 것 같다. 

.

.

.

.

남가주 유명 Chef 미쉘의 인기 메뉴 중에서 골라낸 <집밥 7종 세트>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맛있는 재료

.

치킨 허벅지살 Chicken Thigh _ 2컵, 양파 _ 1컵, 

홍당무 _ 12개, 대파 _ 1개, 데리야키 소스 _ 1/4컵

.

데리 마리네이드 소스 Teri Marinated Sauce _ 1/4컵

감자 전분 _ 1컵, 김가루 _ 2큰술

.

.

.

.

.

.

.

.

만들기

.

.

1_분량의 양파를 껍질을 벗겨 먹기 좋은 크기를 채를 썰어 준비해 놓는다. 

홍당무 역시 껍질을 벗기고 채를 썰고 대파는 손질해서 큼직큼직하게 썰어 준다. 

.

2_닭고기는 잘 다듬은 후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놓는다. 

믹싱볼에 손질한 닭고기를 넣고 후추와 <데리 마리네이드 소스>를 넣고 10분정도 재워둔다. 

.

3_분량의 계란은 노른자와 흰자를 분리한 후 믹싱볼에 먼저 노른자를 넣고 흰자는 2큰술 넣고 잘 섞는다.

달구어진 사각 팬에 기름을 조금 두르고 약한 불에서 서서히 익혀 완성해 준다. 

.

4_ 밑간을 해놓았던 치킨에 감자 전분을 넣고 잘 치대어 준다. 

달구어진 팬에 올리브 오일을 넉넉히 두르고 준비한 닭고기를 튀기듯 구워준다. 

.

5_달구어진 팬에 채 썰어 놓았던 양파, 홍당무, 대파를 넣고 데리야키 소스를 넣은 후 볶아준다.

어느정도 볶아 졌으면 준비한 닭고기를 넣고 섞듯이 복다가 소스로 간을 맞춘 후 완성한다. 

.

.

우묵한 그릇에 <데리야키 치킨>을 담고 김가루나 통깨를 뿌려 완성한다. 

같이 식사하는 분들이 한인이라면 김치나 초생강, 단무지 등을 곁들여 내어도 좋다. 

.

.

.

.

<데리야키 치킨>

.

.

.

.

미국 분들이야 닭가슴살을 좋아하지만 한국 분들은 주로 닭다리살을 좋아하는 것 같다. 

아무래도 닭가슴살이 퍽퍽하다는 인식을 강하게 갖고 있기 때문이다. 

.

미국으로 와서는 닭가슴살을 사서 주로 조리하는데 희안하게도 육즙도 풍부하고 퍽퍽하지도 않다. 

덕분에 미국으로 이민을 와서는 닭가슴살을 이용한 음식을 많이 하게 되는 것 같다. 

.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

<데리야키 치킨>

.

.

.

<데리야키 치킨>

.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1694
공지 [9월 반찬 7종 세트] 남가주 유명 셰프 미쉘이 만드는 집밥입니다. 08/27/2020 3384
2460 [Belinda's] 백번을 먹어도 질리지 않는 단골 멕시칸 레스토랑. 07/23/2020 1586
2459 [니쿠자가] 맛있고 풍미가 좋은 소고기 감자조림. 07/22/2020 700
2458 [강불파] 강호동표 불고기 파스타 정말 맛있네요. 07/20/2020 1393
2457 [George Lopez Kitchen] 진한 메누도와 두툼한 부리토에 반하다. 07/18/2020 1145
2456 [감자채 샐러드] 탱글한 햄까지 추가하니 평품 샐러드가 되었다. 07/17/2020 735
2455 [Sugarcane] 좋은 맥주와 맛있는 안주가 있다면 저녁이 즐겁다. 07/16/2020 1061
2454 [사골 배추국] 진하고 시원하게 끓여낸 진국 한그릇 하세요. 07/15/2020 674
2453 [Show Sushi_2편] 한동안 스시 생각 안 날 정도로 많이 먹었습니다. 07/13/2020 1893
2452 [소고기 무국] 온 몸을 후끈하게 만들어 주는 무국. 07/11/2020 703
2451 [The Dylan] Brea에 있는 브런치 먹기 좋은 레스토랑 07/10/2020 983
2450 [진미채 견과류 볶음] 집밥을 조금 더 럭셔리하게 만드는 방법. 07/09/2020 774
2449 [Pastars] 오랜만에 먹어 본 정통 이탈리안 파스타. 07/08/2020 1241
2448 [버섯 잡채]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 입맛을 당긴다. 07/06/2020 857
2447 [Duke] 달지 않은 빵을 찾는다면 한번 드셔보세요. 07/04/2020 1527
2446 [참치 김치 찌개] 레시피는 간단하지만 수만번 먹어도 안질린다. 07/03/2020 82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