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아모르 Y 타코] 오늘 점심은 넉넉한 멕시칸 푸드 어떻세요
06/27/2019 07:1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938  



.

한국에 처음 <타코 전문점>이 들어왔을 때 한동안 관심을 끌은 적이 있었다. 

당시만 해도 <실란트로>에 민감한 한국 사람들이 화들짝 놀라 시간이 지날수록 <타코 전문점> 매출이 떨어졌다. 

.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은 <타코 전문점>이 폐점 하였는데 그 후로 오랜 세월이 흘렀다. 

이제는 멕시칸 푸드에 들어가는 향신에 대한 거부감을 가지고 있는 한국 사람을 만나기 힘들 정도로 세월이 흘렀다. 

.

남가주에 사는 한국 분들 대부분은 당연히 <멕시칸 푸드>에 대한 거부감이 없다. 

우리 가족은 거부감은 커녕 일주일에 한번은 오리지널 멕시칸 푸드를 먹어야 할 정도로 <매니아>이다. 

.

.

유명 셰프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다음 주는 <찜질방 계란> 무료 행사 중 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아모르 Y 타코] 오늘 점심은 넉넉한 멕시칸 푸드 어떻세요?

.

Address : 13333 South Street,. Buena Prak, CA 90620

Tel : (562) 860-2667

.

.

.

.

.

.

.

한국 식당에 가면 주문 받기 전에 이런저런 반찬을 가져다 놓듯이 멕시칸 레스토랑은 나쵸와 살사소스를 낸다. 

<살사소스>는 레스토랑마다 차이가 있는데 <아모르 Y 타코>는 다른 식당보다 더 매콤한 편이다. 

.

겉모습은 흡사 한국 고추장 같은 살사에 바삭한 나쵸를 찍어 먹으면 멈출 수가 없다. 

입안에서 바삭하게 부서지는 식감이나 매콤한 소스는 최고로 잘 어울리는 것 같다. 

.

날씨가 약간 쌀쌀하여 Trotilla Soup도 같이 주문을 했는데 제일 먼저 나왔다. 

구수하고 걸죽한 국물이 좋기는 하였지만 우리하고는 간이 맞지 않아 짠맛 덕분에 다 먹어 내지 못했다. 

.

,

,

,

.

<아모르 Y 타코>에서 런치에는 스페셜 디쉬를 마련해 놓고 있다. 

우리도 3Taco Tasting을 주문했는데 커다란 접시에 타코 3가지와 라이스와 Bean이 같이 나온다. 

.

<치킨 타코>는 구운 닭고기에 치즈, 실란트로, Radish를 넣고 Salsa Verde소스를 얹어 낸다. 

치즈의 고소한 맛도 좋고 아삭하게 씹히는 Radish는 느끼함을 잡아 준다. 

.

종류마다 들어가는 재료가 다른데 중간에 있는 Carnitas Taco는 절인 양파, 치즈, 실란트로를 얹어 낸다.

새콤한 어니언과 고소한 치즈까지 어울려 단순한 스트리트 타코와는 확실히 다른 느낌이다.  

.

.

.

.

.

.

.

이번에는 Carnitas Quesadilla를 주문해 보았는데 큼지막학 사각 접시에 담아 낸다. 

퀘사디아 위에는 크림소스, 양파, 실란트로를 얹어 내서 다른 멕시칸 레스토랑보다 세련되 보인다.

.

접시 한쪽에는 <과카몰레>를 한 스쿱 정도 떠서 얹어 놓았는데 실제로 퀘사디야에 올려 먹으면 고소한 맛이 괜찮은 편이다. 

안에 들어가 있는 치즈가 느끼한 생각이 든다면 매콤한 살사소스를 얹어 먹어도 좋다. 

.

사실 <아모르 Y 타코>는 두번째 방문인데 주방 사람이 바뀌지 않았나 하는 의심이 들었다. 

 <아모르 Y 타코> 음식 맛에 반해 다시 찾았는데 음식 맛을 평하기 어려울 정도로 간이 너무 셌다. 

.

모든 음식이 짜져서 남편에게도 물어 보았는데 '이 번에는 짜서 먹기 힘드네' 하는 반응이 돌아왔다. 

우리보다 타인종 분들 간이 센 것을 감안하더라도 먹기에 약간 버거울 정도라는 생각이 들었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770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754
2285 [방풍 나물 장아찌] 고기 맛을 살려주는 깔끔한 장아찌. 11/16/2019 563
2284 [Egg Tuck] LA 아침을 부드럽게 챙겨주는 샌드위치. 11/15/2019 796
2283 [어묵 볶음] 초등학교 때 부터 지금까지 줄기차게 먹고 있습니다. 11/14/2019 505
2282 [Ikea Restaurant] 가성비 좋은 Swedish Food 드셔 보세요. 11/13/2019 592
2281 [El Pueblo] 우연히 길에서 만난 멕시코 장작구이 통닭. 11/11/2019 1006
2280 [치킨 데리야키] 달달하고 짭조름한 맛이 식욕을 당긴다. 11/09/2019 533
2279 [Komi Buffet] 정말 이 가격에 부페를 먹을 수 있다고요 11/08/2019 1045
2278 [황제 갈비탕] 재료비 생각없이 푸짐하게 끓여 내었다. 11/07/2019 634
2277 [코코 치킨] 바삭한 치킨에 시원한 생맥주 한잔 어떻세요 11/06/2019 924
2276 [버섯 두부 강정] 바삭바삭 쫄깃한 맛이 건강까지 챙겨준다. 11/04/2019 826
2275 [China Station] 마음까지 푸근해 지는 동네 중국집. 11/02/2019 1146
2274 [연어 샐러드] 프렌치 드레싱으로 상큼한 맛을 살렸다. 11/01/2019 570
2273 [Cafe Dulce] 아시안 스타일 디저트가 새로운 유행을 만들까 10/31/2019 921
2272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770
2271 [연근 조림] 달달짭짤하게 조려낸 아삭아삭한 밑반찬. 10/28/2019 63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