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소고기 숙주 볶음] 마음까지 설레게 만드는 초특급 안주.
06/24/2019 08:3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328  



.

<소고기 숙주 볶음>

.

.

.

.

[소고기 숙주 볶음] 마음까지 설레게 만드는 초특급 안주. 

.

.

남가주에 수많은 카지노가 랍스터 무제한 부페를 저렴한 가격에 내고 있다. 보통 30~40불 정도이면 <랍스터> 무제한 부페를 즐길 수 있다. 그런데 처음 Casino 멤버 쉽에 가입을 하면 불과 20불도 안 하는 금액을 <랍스터> 부페를 즐길 수 있다. 그러니 많은 한인들이 <랍스터>를 먹기 위해 Casino를 찾는데 심한 경우는 두세시간 이상을 기다리기도 한다. 우리 가족도 <랍스터>를 먹기 위해 San Manuel Casino에서 거의 한시간 반 이상을 기다려 본 적도 있다. 이 정도 시간이 걸릴 것 이라고 예상을 못하고 줄을 섰는데 일단 30분이 넘어가니 기다린 시간이 아까워서 마지막까지 기다릴 수 밖에 없었다.

.

그런데 젊은 한인들이 커다란 밴을 단체로 타고 유명 카지노로 달려가 <랍스터> 부페를 즐긴다고 한다. 얼마 전에 미혼인 젊은 분들만 참여 하는 <쿠킹 클래스>를 진행했는데 카지노 <랍스터> 부페가 화제가 되었다. "친구 서너명이 랍스터 부페를 먹으러 카지노를 순례한다니까요" 알고 보니 친한 친구 서너명이 카지노에 <랍스터>를 먹으러 다닌다고 한다. "그래? 젊은 사람들은 그렇게 가면 보통 랍스터를 몇마리나 먹나??" 나도 궁금증이 생겨 슬쩍 물어 보았다. 

.

"하하하~ 선생님이 한번 맞추어 보실래요??" 이렇게 되려 반문을 하면서 빙글빙글 웃는다. "엄청나게 많이 먹을 것 같은데,,, 서너마리 먹나?" 하고 떠 보았다. "하하~ 그 정도 먹으려고 왕복 세시간을 달려가겠어요? 한 사람이 보통 열마리 이상은 먹습니다. 먹고 남은 랍스터 껍질 담는 바구니를 서너번은 비워야 한다니까요" 이렇게 젊은 사람들이 한테이블을 차지 하면 최소 일인당 열마리 정도는 먹고 서야 일어 난다고 한다. "식사가 끝난 후에 슬롯 머신에 앉아 잠시라도 하면 손해니까 뒤도 돌아 보지 않고 집으로 돌아 옵니다" Casino에 가서도 딱 <랍스터>만 먹고 온다는 것 이다. 

.

"우리 동네에서 <랍스터> 부페하는 카지노가 15분 거리 거든요. 그러니까 동네 한인들 끼리 회식할 일이 있으면 <랍스터> 부페에서 한다니까요. 하하하 선생님만 모르셨나 봐요" 알고 보니 많은 한인들이 이런저런 이유로 랍스터 부페를 즐기고 있었다. 그렇게 <랍스터> 부페를 먹으러 갔다가 도박에 빠진 한인들도 있다니 세상이 요지경이기는 한가 보다. 

.

.

.

.

오늘 요일(6월 24일) 저녁에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마감 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맛있는 재료

.

소고기 _ 1파운드, 숙주 _ 2~3팩, 양파 _ 반개, 대파 _ 필요량,

간장 _ 3큰술, 굴소스 _ 2큰술, 참기름 _ 적당량, 후추 _ 약간

.

.

고기 밑간 재료

.

소금 _ 적당량, 청주 _ 2큰술, 다진 마늘 _ 2큰술, 후추 _ 약간

.

.

.

.

.

.

.

.

만들기

.

.

1_분량의 소고기는 기름기 등 필요없는 부분을 손질한다. 

손질한 소고기는 되도록 이면 얇게 한입 크기로 썰어 준비해 놓는다. 

.

2_믹싱볼에 썰어 놓은 소고기를 넣고 분량의 소금, 후추, 청주, 마늘을 넣고 조물조물 무친다. 

양념을 한 소고기는 랩을 씌워 냉장고에 넣어 보관한다. 

.

3_숙주는 흐르는 물에 씻은 후 불필요한 부분을 제거하고 체에 받쳐 물기를 제거한다. 

양파는 얇게 체를 썰어 주고 대파 여기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놓는다. 

.

4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양념해 놓았던 소고기를 볶기 시작한다. 

고기가 갈색으로 변하기 시작하면 준비한 양파, 숙주, 대파를 넣고 같이 볶아 준다. 

.

5_숙주가 한숨 죽으면 간장, 굴소스, 참기름을 넣고 같이 볶아준다. 

마지막으로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하고 통깨를 뿌린후 <소고기 숙주 볶음>을 완성한다. 

.

.

<소고기 숙주 볶음>은 별다른 재료가 들어가지는 않지만 맛에 있어서는 뒤지지 않는다. 

아삭한 숙주와 부드러운 소고기는 시원한 맥주 안주로도 손색이 없다. 

.

.

.

.

<소고기 숙주 볶음>

.

.

.

.

미국은 어쨋든 소고기 가격이 저렴하니 <차돌박이>를 사용하면 더 맛있는 숙주 볶음을 즐길 수 있다. 

<차돌박이>이 기름이 많아서 약간 느끼하지만 아삭한 숙주가 이런 맛을 잡아 준다. 

.

술 안주로도 좋지만 밥 위에 척척 올려 반찬같이 먹어도 좋다. 

이렇게 소고기와 숙주와 함께 먹으면 건강에도 좋은 것 같아 먹고도 기분이 뿌듯하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

<소고기 숙주 볶음>

.

.

.

<소고기 숙주 볶음>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241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042
2285 [방풍 나물 장아찌] 고기 맛을 살려주는 깔끔한 장아찌. 11/16/2019 290
2284 [Egg Tuck] LA 아침을 부드럽게 챙겨주는 샌드위치. 11/15/2019 522
2283 [어묵 볶음] 초등학교 때 부터 지금까지 줄기차게 먹고 있습니다. 11/14/2019 338
2282 [Ikea Restaurant] 가성비 좋은 Swedish Food 드셔 보세요. 11/13/2019 387
2281 [El Pueblo] 우연히 길에서 만난 멕시코 장작구이 통닭. 11/11/2019 806
2280 [치킨 데리야키] 달달하고 짭조름한 맛이 식욕을 당긴다. 11/09/2019 391
2279 [Komi Buffet] 정말 이 가격에 부페를 먹을 수 있다고요 11/08/2019 767
2278 [황제 갈비탕] 재료비 생각없이 푸짐하게 끓여 내었다. 11/07/2019 449
2277 [코코 치킨] 바삭한 치킨에 시원한 생맥주 한잔 어떻세요 11/06/2019 747
2276 [버섯 두부 강정] 바삭바삭 쫄깃한 맛이 건강까지 챙겨준다. 11/04/2019 684
2275 [China Station] 마음까지 푸근해 지는 동네 중국집. 11/02/2019 952
2274 [연어 샐러드] 프렌치 드레싱으로 상큼한 맛을 살렸다. 11/01/2019 459
2273 [Cafe Dulce] 아시안 스타일 디저트가 새로운 유행을 만들까 10/31/2019 779
2272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241
2271 [연근 조림] 달달짭짤하게 조려낸 아삭아삭한 밑반찬. 10/28/2019 53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