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하이라이스] 한번 맛을 보면 주기적으로 먹어야 한다.
06/22/2019 08:0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914  



.

<하이라이스>

.

.

.

.

[하이라이스] 한번 맛을 보면 주기적으로 먹어야 한다. 

.

.

마켓에서 장을 보고 있는데 누군가가 어깨를 살짝 두드린다. 야채를 보고 있다가 화들짝 놀라 뒤를 돌아 보니 자그마하고 낯선 중년 여자 분이 서있다. "실례일 것 같은데도 몇번을 보아도 제 중학교 동창인 것 같아서요" 이렇게 말을 떼고는 내 얼굴을 다시 자세히 쳐다 본다. "예?? 누구신데요?" 낯선 여자 분을 아무리 보아도 아는 얼굴이 아니다. "혹시 **여중 나오지 않으셨어요??" 그 동안 까맣게 잊고 있었던 중학교 이름을 말하는 것 이다. 

.

"어머?? 혹시 미경이 아닌가요?" 그러고 보니 중학교 때 친하게 지내던 미경이 처럼 보였다. 그제서야 서로를 알아 보고 반갑게 인사를 했는데 이 낯선 미국 땅에서 중학교 친구를 만날 것 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던 일 이다. 남편과 함께 캘리포니아로 단체 여행을 왔다가 우연히 마켓을 들렀는데 나를 만났다는 것 이다. 안타깝게도 다음 날이 한국으로 가는 날이라 가까운 커피 숍에서 잠시 이야기를 나누고 헤어 졌다. 그 후로도 가끔 카톡으로 연락을 하지만 어떻게 이렇게 인연이 이어지는지 희안한 생각이 들었다. 

.

또 한번은 우연찮게 미국에 사는 친구를 통해서 초등학교 친구 A를 찾은 적도 있다. 그 친구는 초등학교 때 잠시 같은 같은 반 이었지만 서울로 올라가 인연이 끊어 졌던 친구였다. 그 후로 서울에서 대학을 나오고 이런저런 굴곡을 겪으면서 지금은 백인 남편과 함께 살고 있다. A는 한인들이 전혀 없는 곳에서 수십년을 살았다고 한다. 우연히 연락이 닿은 A와 어떤 때는 전화로 혹은 메시지로 서로 연락을 주고 받았다. 

.

"나 어제 남가주에 도착했어. 오늘 만나서 저녁이나 먹을까??" 이렇게 오랜만에 만나서 식사를 하게 되었는데 A와는 대화를 하기가 쉽지 않았다. 이미 한국을 떠난지도 오래 되었고 한국 정서도 전혀 남아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A도 그런 느낌이 들었는지 만남 이 후로는 더 서먹해져서 연락이 끊어 지고 말았다. 사람 인연 이라는 것이 이렇게 만나고 헤어지고 하는 것 인가 보다. 

.

.

.

.

유명 셰프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이번 주는 <명품 국> 무료 증정 행사 중 입니다. 주말에도 주문받고 있습니다~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맛있는 재료

.

하이라이스 _ 1팩, 소고기 _ 1파운드, 케쳡 _ 적당량,

감자 _ 1개, 당근 _ 1/2개, 양송이 버섯 _ 4~6개, 


양파 _ 1/2개, 소금 _ 약간, 후추 _ 약간,

올리브 오일 _ 필요량, 버터 _ 1큰술, 치킨 브로스 _ 필요량

.

.

.

.

.

.

.

.

만들기

.

.

1_감자는 껍질을 필러로 깍아 내고 먹기 좋은 크기로 깍뚝썰기 한다. 

양파와 당근도 손질을 해서 비슷한 크기로 썰어 준비해 놓는다. 

.

2_소고기 역시 불필요한 기름 부분은 잘라 내고 감자와 비슷한 크기로 깍뚝썰기 한다. 

믹싱볼에 잘라낸 소고기를 넣고 소금과 후추로 밑간을 해 놓는다. 

.

3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오일을 넉넉히 두르고 준비한 소고기를 넣는다. 

불을 센불로 올리고 소고기가 갈색이 될 때 까지 볶아준다. 

.

4_소고기가 어느 정도 익으면 준비한 양파를 넣고 같이 볶아 준다. 

양파가 투명해 지면 준비해 놓았던 감자, 당근, 양송이를 넣고 다시 볶는다. 

.

5_어느정도 볶아 졌다 싶으면 치킨 브로스를 자작하게 넣고 한소큼 끓인다.

야채가 무를 정도로 끓으면 여기에 분량의 하이라이스를 넣고 바닥이 눌지 않도록 잘 저어가며 끓인다. 

.

6_마지막으로 소금과 후추로 간을 맞춘 후 맛을 보아가면서 <케쳡>을 적당하게 넣어 준다. 

완성한 <하이라이스>에 버터를 넣은 후 불을 끄고 완성한다. 

.

.

한국인이 <커리>를 싫어하지 않을 것 같지만 사실은 일부 사람들에게 <호불호>가 갈리는 것도 사실이다. 

반면 <하이라이스>는 한식을 접하지 않은 2세들까지도 좋아하는 메뉴이다. 

.

.

.

.

<하이라이스>

.

.

.

.

오랜 시간 <집밥>을 해 보니 미주 한인들에게 꾸준히 인기 있는 메뉴 몇가지가 있다. 

그 중에 몇가지가 <하이라이스>와 미트 토마토 소스 등 이다. 

.

이 두가지 메뉴는 한국인 입맛에 맞춘 전형적인 양식이라서 그런 것 같다. 

이런 양식 메뉴를 만들 때는 꼭 연락해 주어야 하는 분들이 십여명이 있다. 

.

"한식 먹지 않는 남편이나 아이도 하이라이스와 미트 소스는 꼭 챙겨 먹는다니 까요" 

특히 타인종 분과 결혼하신 분들은 파스타만 삶어서 부어 먹는 필수 메뉴라고 한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

<하이라이스>

.

.

.

<하이라이스>

.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528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4159
2213 [차돌 된장 찌개] 이렇게 맛있는 된장찌개 드셔 보신 적 있으세요 08/05/2019 918
2212 [Javelina Cantina_2편] Sedona에 있는 세련된 멕시칸 레스토랑. 08/03/2019 579
2211 [Maccheroni Republic] LA 다운타운에서 즐기는 정통 파스타. 08/01/2019 1025
2210 [8월 집밥 & 반찬] 30년 경력의 미쉘 셰프가 만드는 '명품 집밥' 07/31/2019 574
2209 [Javelina Cantina_1편] Sedona에 있는 세련된 멕시칸 레스토랑. 07/29/2019 817
2208 [소고기 장조림] 간이 적당하게 배인 육질이 부드러운 장조림 만들기. 07/27/2019 611
2207 [브라운 돈가스] 한국인이 좋아할 만한 바로 그 돈가스. 07/26/2019 1032
2206 [열무 오이 김치] 아삭아삭한 식감이 잃었던 식욕까지 챙겨준다. 07/25/2019 651
2205 [밀탑 빙수] 부에나파크에서 추억의 빙수을 맛보다. 07/24/2019 1150
2204 [김치 콩나물국] 막혔던 속까지 시원하게 풀립니다. 07/22/2019 894
2203 [경복궁] Beach Blvd에 있는 한식당에서 코스요리를 즐기세요. 07/20/2019 2386
2202 [꽁치 얼갈이 조림] 한국인이라면 거부할 수 없는 고향의 맛. 07/19/2019 596
2201 [별치킨] 한국인이 좋아하는 안주만 모아 놓았네요. 07/18/2019 1294
2200 [어묵 볶음] 오랜 세월 우리 집 최고의 단골 반찬입니다. 07/17/2019 633
2199 [몬테주마 캐슬] Sedona에 놀러 갔으면 꼭 들러 보세요~ 07/15/2019 117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