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Court House Butte] 볼텍스를 듬뿍 받을 수 있는 Sedona 여행.
06/19/2019 08:4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555  



.

Sedona에 올 때는 이상하게도 일정을 짧게 잡게 되어 제대로 관광을 즐기지를 못하는 것 같다. 

<세도나>에 처음 와서는 전형적인 한국인 관광객처럼 사진만 찍고 돌아온 기분이었다. 

.

"세도나에 Vortex가 있다는데 다음에는 며칠 머물면서 트래킹도 하고 그럽시다"

이렇게 다짐을 했는데 5년이 흘러도 여전히 무엇이 그렇게 바쁜지 또 일정에 쫓기게 된다. 

.

.

유명 셰프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이번 주는 <명품 국> 무료 증정 행사 중 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Court House Butte] 볼텍스를 듬뿍 받을 수 있는 Sedona 여행. 

.

Sedona DownTown을 빠져 나와 179번 도로에서 좌회전하여 10여분 들어가면 Bell Rock을 만날 수 있다. 

Sedona에 도착하자 마자 인포메이션에 들러 지도를 구하면 편안하게 구경할 수 있다. 

.

.

.

.

.

.

은퇴한 A씨 자택이 위치한 단지는 조망이 놀랍도록 좋다. 

입구에서 제법 올라가면 A씨 자택을 만날 수 있는데 높은 위치라서 세도나 전체를 볼 수 있을 정도로 전망이 좋다. 

.

.


.

"남부에 계시다가 Sedona로 이사하니까 정말 힐링이 되시는 것 같으세요?"

은퇴하고 Sedona에 살면 Vortex 덕분에 정말 몸이 좋아질까 하는 궁금증이 생겨 물어 보았다. 

.

"남부는 습기가 많아서 그런지 나이가 들수록 온 몸이 쑤시더니 나중에는 머리까지 아프더라고,,,"

아리조나 날씨가 건조해서 그런지 Vortex 때문인지는 몰라도 관절이 아프거나 몸이 쑤시는 증상이 사라졌다고 한다.

.

무엇이 원인인지는 몰라도 우리가 남부에 살아 보았기 때문에 알 것 같기도 하였다.

남부에 사는 동안 항상 대형 <제습기>를 틀어 놓았는데 매일 물이 한 양동이(?)씩 나왔다.  

.

.

.

.

늘 그렇듯이 나이든 사람들이 모이면 대화 주제가 건강인가 보다. 

"Sedona에 사는게 건강에는 좋지만 가끔 한국 음식이나 한국인이 그립기도 해요"

.

미국 남부에서 그렇게 오래 사셨는데도 한국적인 정서가 여전히 남아있는 것 같기도 하다. 

우리도 나이 들어서 이민을 왔지만 한국인이 없는 남부에서 한동안 고생을 해서 그 마음이 이해가기도 한다. 

.

서부로 넘어온 후에는 계속 한인 타운에 살고 있으니 영어는 안 늘어도 한국에 있는 것 처럼 마음 편한 것은 있는 것 같다. 

A씨와 점심 식사를 같이 하고 헤어져 간단하게 <세도나> 관광을 하기로 하였다. 

.

.

.

.

.

.

.

주차장에 차를 세우자 마자 웅대한 Court House Butte가 발견할 수 있었다. 

Court House Butte 옆으로는 Bell Rock이 말 그대로 종 모양을 하고 있다. 

.

이 곳을 구경하는 사람들은 쉽게 떠나지를 못하고 기지개를 펴거나 팔을 높이 올려 Vortex 기운을 받아 보려고 한다. 

실제로 Sedona 중에서도 Bell Rock이 있는 이 장소가 지층에서 에너지가 방출되는 것으로 유명하다. 

.

Bell Rock 근처 까지 가서 바위에 걸터 앉아 명상을 하면 머리가 맑아지고 마음의 평정심도 찾아진다고 한다. 

붉은 색 바위 정상에 앉아 가부좌를 틀고 명상을 하면 <지구의 영혼>을 만날 수 있다는 전설이 있다. 

.

Sedona 인구는 10,000명에 불과하지만 찾아오는 관광객은 500만명 정도 된다고 한다. 

우리도 잠시 머물고 곧장 출발해서 집까지 10시간 가까이 운전을 해서 돌아왔다. 

.

"이렇게 오래 운전해도 덜 피곤한게 Vortex 덕을 보는건가??"

장시간 운전을 한 후에 아리조나에서 캘리포니아로 들어서자 남편이 이런 농담까지 던진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2123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2701
[꽁치 얼갈이 조림] 한국인이라면 거부할 수 없는 고향의 맛. 07/19/2019 272
2201 [별치킨] 한국인이 좋아하는 안주만 모아 놓았네요. 07/18/2019 814
2200 [어묵 볶음] 오랜 세월 우리 집 최고의 단골 반찬입니다. 07/17/2019 357
2199 [몬테주마 캐슬] Sedona에 놀러 갔으면 꼭 들러 보세요~ 07/15/2019 834
2198 [데리야키 치킨] 미국인들 입맛을 사로 잡았던 바로 그 데리야키 음식. 07/13/2019 579
2197 [코판 라멘] 한국인이 만든 일본 라멘 프랜차이즈 레스토랑. 07/12/2019 785
2196 [등갈비찜] 한번 맛 보면 맛있다고 난리납니다. 07/11/2019 738
2195 [Oodle Noodle] 라스베가스에서 맛보는 일본식 퓨전 레스토랑. 07/10/2019 664
2194 [육개장] 개운한 파향이 그득한 명품 육개장. 07/08/2019 581
2193 [치킨 유니버시티] 한국 프라이드 치킨이 새로운 트랜드를 만들까 07/06/2019 1023
2192 [고구마 팥죽] 달콤한 고구마와 팥의 진한 맛이 제대로 만났다. 07/05/2019 429
2191 [Ocean Snack_2편] 소스몰 푸드코트의 '빅 이벤트' 참치 해체쇼 본 날~ 07/04/2019 525
2190 [조개젓 무 무침] 짜지 않게 무친 조개젓으로 밥 한그릇 뚝딱!! 07/03/2019 315
2189 [새우 브로콜리 무침] 건강을 맛있게 챙겨주는 음식. 07/01/2019 624
2188 [Ocean Snack_1편] 소스몰 푸드코트의 '빅 이벤트' 참치 해체쇼 본 날~ 06/29/2019 87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