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미락] 뜨끈한 감자탕에 시원한 냉면 먹으니 향수병이 사라지네요.
06/14/2019 08:2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418  



.

동부에서 남가주로 이사를 온지 얼마 되지 않아 친구가 LA 식당으로 초대를 했다. 

"동부에 있느라고 고생했다. 염소탕 먹고 몸보신 해라" 하면서 염소탕 전문점으로 초대를 했다.
.

 한국에서 살 때는 평생 <염소탕>이라는 것을 먹어 본 적이 없는데 미국에서 처음 먹게 된 것이 신기했다. 

당시 먹어본 염소탕은 간이 세고 향신이 강해 무슨 맛인지도 잘 모르고 먹었다. 

.

그 후로도 몇번은 더 <염소탕>을 먹었지만 지금도 즐길 정도의 수준은 아닌 것 같다. 

Buena Park에 있는 미락은 <염소탕>으로 명성이 자자하지만 이 번에는 다른 음식을 먹어 보기로 하였다. 

.

.
유명 셰프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이번 주는 히트 메뉴 스페셜 들 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

.

[미락] 뜨끈한 감자탕에 시원한 냉면 먹으니 향수병이 사라지네요. 

.

Address : 1056 South Brookhurst Road. Fullerton, CA 92833

Phone : (714) 871-4444

.

.

.

.

.

.

.

점심 시간이 약간 지난 후에 <미락>을 찾았는데 앉을 자리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손님이 많다. 

물론 손님 대부분이 한국 사람이지만 타인종 분들도 간간히 섞여 있어 신기해 보였다. 

.

"허~ 저 분들도 염소탕을 먹나?? 네사람 모두 탕종류를 먹었네,,," 남편도 타인종 분들을 슬쩍 보았다. 

이렇게 백인 네사람이 탕을 먹고 이쑤시개를 입에 물고 나가는데 꼭 한국인같아 저절로 웃음이 나왔다. 

.

얼마 지나지 않아 반찬이 나왔는데 어느 한식당에서나 볼 수 있는 그 정도 반찬이다.

보통 한식당에 가면 너댓가지 반찬이 나오는데 그 중 한가지 만이라도 특별하면 입소문을 탈텐데 하는 생각을 해보았다.  

.

.

.

.

남편에게 <감자탕>은 수백번을 먹어도 질리지 않는 음식이라는 생각이 든다. 

남편은 어느 한국 식당을 찾아도 <감자탕>이 있으면 어김없이 주문을 한다. 

.

커다란 돌냄비에 뼈다구를 가득 담은 <감자탕>을 끓는 채로 테이블에 올려 놓고 간다. 

<감자탕>을 먹기 전에 스푼으로 국물 맛을 보았는데 생각보다 기름기도 적고 담백한 맛이라 마음에 든다. 

.

우선 큼지막한 뼈다구 하나를 내 앞으로 놓고 손으로 잡고 살을 발라 먹었는데 입안에서 녹는 것 같다. 

<감자탕>을 진하게 끓여 내는 식당도 많지만 개인적으로는 <미락>처럼 국물이 아주 진하지 않고 깔끔한 맛이 좋다. 

.

.

.

.

한국 사람이라면 싫어할 수 없는 최고의 조합 <제육볶음+물냉면> 콤보를 주문했다. 

얼음이 동동 떠있는 시원한 냉면에는 달착하면서도 짭잘한 불고기나 매콤한 제육볶음이 제격인 것 같다. 

.

우선 하얀 쌀밥 위에 제육볶음을 얹어 먹었는데 제법 불맛도 나면서 매콤한 맛이 입맛을 사로 잡는다. 

이렇게 먼저 밥과 함께 먹고는 계속 물냉면 위에 반찬처럼 척척 얹어 먹었다. 

.

.

.

.

.

언젠가부터 한국에서는 자칭타칭 냉면 박사들이 많아서 진짜 냉면에 대해서 '갑론을박' 하는 가 보다. 

제대로 사태를 장시간 끓여 국물을 제대로 내고 해서 만드는 냉면은 원가를 맞추기 쉽지 않다. 

.

그렇다고 해서 진짜 냉면 맛을 아는 분들이 얼마나 되는지 모르겠지만 때때로는 시원한 맛에 먹는 것도 좋다. 

새콤하면서도 간간한 육수에 얼음을 동동 띄운 국물을 시원하게 한모금 마시니 눈이 아플 정도이다. 

.

젓가락을 면을 휘휘돌려 크게 말은 후에 입안에 넣고 한참을 먹는데 쌓여있었던 체증이 내려 가는 것 같다.

어느정도 냉면에 대한 갈증이 풀린 후에는 계속 제육볶음을 올려서 먹었다. 

.

남편과 둘이 감자탕에 공기밥 까지 추가해서 먹고 냉면과 제육볶음까지 먹으니 말 그대로 배가 빵빵해졌다. 

오랜만에 아무 생각 없이 그 많은 양을 먹으니 흡사 한국 고향집 근처 식당에서 잘 먹은 기분이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793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898
2286 [Tianfu] 롤렌 하이츠에 있는 정통 중국 음식점. 11/18/2019 901
2285 [방풍 나물 장아찌] 고기 맛을 살려주는 깔끔한 장아찌. 11/16/2019 571
2284 [Egg Tuck] LA 아침을 부드럽게 챙겨주는 샌드위치. 11/15/2019 804
2283 [어묵 볶음] 초등학교 때 부터 지금까지 줄기차게 먹고 있습니다. 11/14/2019 512
2282 [Ikea Restaurant] 가성비 좋은 Swedish Food 드셔 보세요. 11/13/2019 604
2281 [El Pueblo] 우연히 길에서 만난 멕시코 장작구이 통닭. 11/11/2019 1020
2280 [치킨 데리야키] 달달하고 짭조름한 맛이 식욕을 당긴다. 11/09/2019 542
2279 [Komi Buffet] 정말 이 가격에 부페를 먹을 수 있다고요 11/08/2019 1062
2278 [황제 갈비탕] 재료비 생각없이 푸짐하게 끓여 내었다. 11/07/2019 653
2277 [코코 치킨] 바삭한 치킨에 시원한 생맥주 한잔 어떻세요 11/06/2019 935
2276 [버섯 두부 강정] 바삭바삭 쫄깃한 맛이 건강까지 챙겨준다. 11/04/2019 833
2275 [China Station] 마음까지 푸근해 지는 동네 중국집. 11/02/2019 1155
2274 [연어 샐러드] 프렌치 드레싱으로 상큼한 맛을 살렸다. 11/01/2019 579
2273 [Cafe Dulce] 아시안 스타일 디저트가 새로운 유행을 만들까 10/31/2019 925
2272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79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