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레드 랍스터] 무제한 새우 덕분에 다이어트는 물 건너갔습니다.
06/08/2019 08:2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681  



.

무제한으로 음식을 먹는 것이 유행인지 몇년전 부터 Red Lobster에서 <새우 무제한>을 특정한 기간에 하고 있다. 

다양하게 조리한 새우를 무제한 먹을 수 있는데 가격도 15불 99전으로 저렴한 것도 마음에 들었다. 

.

무제한 이라고 위장이 감당 안 될 때 까지 먹는 것 보다는 이것저것 다양한 새우 요리를 먹겠다는 생각을 가지면 좋다. 

단지 몇불에 건강이 상할 정도로 죽기살기로 먹는 것도 보기에 썩 좋지 않기 때문이다. 

.

.

유명 셰프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이번 주는 몸보신 스페셜 메뉴들 입니다. 주말에도 주문 가능합니다~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레드 랍스터] 무제한 새우 덕분에 다이어트는 물 건너갔습니다. 

.

Address : 250 Brea Mall Way. Brea, CA 92821

Phone : (714) 529-0632

.

.

.



.

.

시져 샐러드와 남부식 비스킷은 특별하게 주문하지 않아도 역시 무제한으로 제공해 준다. 

비스킷을 손으로 뜯어서 <버터>를 발라 맛을 보았는데 오리지널 맛 그대로 였다. 

.

바삭하면서도 부드러운데 여기에 버터 향까지 올라오니 마음같으면 한바구니도 먹을 것 같다. 

<시져 샐러드>는 미국 레스토랑 어디를 가나 나오는 그저 평범한 스타일이다. 

.

.

.

.

과다할 정도로 많은 새우 요리를 한꺼번에 주문했는데 서버 두분이 커다란 트레이에 담아 온다. 

제일 먼저 손이 간 것은 'Garlic Shrimp Scampi' 이다. 

.

새우에 갈릭 버터 소스를 듬뿍 올린 후 오븐에 구운 요리인데 이 날 세번이나 더 주문해 먹었다. 

새우를 오븐에 구우니 더욱 탱글탱글해졌고 살짝 알싸한 갈릭과 버터 향이 입을 행복하게 해준다. 

.

무슨 음식이던 갈릭과 버터를 조금만 더 넣으면 풍미가 좋은데 이 두가지를 합쳤으니 맛이 없을 수 없다. 

.

.

.


.

<Shrimp Linguini Alfredo>가 나왔는데 사실 크게 기대하지 않았다. 

미국에서 먹었던 대부분의 Alfredo 소스는 너무 진하고 느끼해서 먹은 뒤에도 입안에 끝맛이 늦게 까지 남아있다. 

.

그런데 Red Lobster 알프레도 소스는 담백하면서도 프레쉬한 맛이 있어 느끼한 맛이 덜했다. 

여기에 탱글한 <새우>도 넉넉히 넣어서 고소한 크림 맛에 탱글하게 씹히는 새우가 잘 어울렸다. 

.

샐러드로는 시져 샐러드 주문할 때 토마토 모짜렐라 카프레제도 주문을 하였다. 

싱싱한 방울 토마토에 물방울 모짜렐라, 레드어니언 등을 넣고 Sweet Balsamic 소스로 맛을 내었다. 

.

이런 샐러드들은 느끼함을 덜어주면서 구색을 갖춘 완벽한 한끼 식사가 되는 것 처럼 느껴진다. 

.

.

.

.

.

.

굳이 우리 말로 하자면 <팝콘 새우>가 맞는 것 같은데 영어로는 Hand-Breaded Shimp이다. 

앙증맞게 작은 새우에 수제 빵가루를 묻혀 바삭하게 튀겨낸 요리이다. 

.

한입에 들어올 정도의 튀긴 새우를 Cocktail Sauce에 찍어 먹으니 생맥주 한잔 생각 날 정도이다. 

칵테일 소스는 새콤하면서도 알싸한데 튀긴 새우의 느끼한 맛을 잡아 주어 쉽게 한접시를 비울 수 있다. 

.

Red Lobster가 새우 무제한 행사를 해서 손님들이 넘쳐날 줄 알았는데 의외로 한적한 편이었다. 

무제한 음식답지 않게 식사도 좋았지만 세심하게 배려해 주는 '서버' 분도 인상적이었다. 

.

우리가 유난히 맛있게 먹는 새우 요리가 있으면 보고 있다가 다시 추천해 주기도 하였다. 

그리고 그와 비슷한 맛의 요리도 권해주어 식사 시간의 즐거움이 배가 되는 것 같았다. 

.

<팁>을 후덕하게 주는 편이 아닌 남편도 이 날은 웬일인지 평상시 보다 더 <팁>을 놓았다. 

부담없이 새우 파티를 하고 싶다면 Red Lobster 홈페이지에서 행사기간을 찾아서 방문하면 좋을 것 같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2299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4034
2215 [바지락 된장찌개] 이렇게 맛있는 된장찌개 드셔 보셨어요 08/08/2019 967
2214 [산타마리아 BBQ] 육즙이 촉촉한 남부식 바베큐를 즐겨 보세요. 08/07/2019 1251
2213 [차돌 된장 찌개] 이렇게 맛있는 된장찌개 드셔 보신 적 있으세요 08/05/2019 1339
2212 [Javelina Cantina_2편] Sedona에 있는 세련된 멕시칸 레스토랑. 08/03/2019 1059
2211 [Maccheroni Republic] LA 다운타운에서 즐기는 정통 파스타. 08/01/2019 1471
2210 [8월 집밥 & 반찬] 30년 경력의 미쉘 셰프가 만드는 '명품 집밥' 07/31/2019 997
2209 [Javelina Cantina_1편] Sedona에 있는 세련된 멕시칸 레스토랑. 07/29/2019 1300
2208 [소고기 장조림] 간이 적당하게 배인 육질이 부드러운 장조림 만들기. 07/27/2019 1013
2207 [브라운 돈가스] 한국인이 좋아할 만한 바로 그 돈가스. 07/26/2019 1454
2206 [열무 오이 김치] 아삭아삭한 식감이 잃었던 식욕까지 챙겨준다. 07/25/2019 1030
2205 [밀탑 빙수] 부에나파크에서 추억의 빙수을 맛보다. 07/24/2019 1622
2204 [김치 콩나물국] 막혔던 속까지 시원하게 풀립니다. 07/22/2019 1307
2203 [경복궁] Beach Blvd에 있는 한식당에서 코스요리를 즐기세요. 07/20/2019 2964
2202 [꽁치 얼갈이 조림] 한국인이라면 거부할 수 없는 고향의 맛. 07/19/2019 1023
2201 [별치킨] 한국인이 좋아하는 안주만 모아 놓았네요. 07/18/2019 180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