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세븐 매직 마운틴] 척박한 사막에 쌓아 올린 네온 컬러 석회암 탑.
06/06/2019 07:2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957  



.

네온이 번쩍이는 라스베가스로 가려면 황량한 모하비 사막을 가로 질러 가야 한다. 

베이지 색 모래로 가득한 모하비 사막이 끝나는 곳에 Las Vegas가 있고 그 전에는 역시 네온으로 빛나는 세븐 매직 마운틴이 있다. 

.

석회암에 형광색을 내는 원색으로 칠한 <세븐 매직 마운틴>은 멀리 서도 확연하게 눈에 띄는 조형물이다. 

<세븐 매직 마운틴>을 보려면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제법 걸어가야 하는데 멀리서 보는 것과 다가가면서 느끼는 감정이 다르다. 

.


.

유명 셰프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이번 주는 몸보신 스페셜 메뉴들 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세븐 매직 마운틴] 척박한 사막에 쌓아 올린 네온 컬러 석회암 탑. 

.

Address : Seven Magic Mountains South Las Vegas Blvd, Las Vegas, NV

Phone : (775) 398-7228

.

.

.

.

.

.

.

<세븐 매직 마운틴>을 만든 우고 론디오네(Ugo Rondione)는 1964년 스위스 남부에서 이탈리아 이민 가정에서 태어났다. 

그 후에는 비엔나에서 공부를 하고 지금은 New York에서 살면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

우고 론디오네가 지금은 미국인이지만 사실 이탈리아, 스위스, 오스트리아 혼혈이다. 

이런 복잡한 집안 환경이 최고의 예술가를 만들었는지 모르겠지만 특별한 조각 상이나 캐릭터를 창작해 왔다. 

.

근래에 들어서 론디오네 작품은 서있는 형상, 토템 같은 문화적 오브제에 기본적인 구성요소를 다룬다. 

<세븐 매직 마운틴>은 흡사 관광지의 한부분 같지만 론디오네에 대해 알고 보면 더욱 즐겁게 감상할 수 있다. 

.

.

.

.

.

.

.

.

사막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세븐 매직 마운틴>을 보면 여길 왜 왔나 싶기도 하다. 

저 멀리 베이지 색 모래 위에 자그마한 형광색 돌무더기가 무얼 말하는지 알 수가 없기 때문이다. 

.

<세븐 매직 마운틴>으로 가까이 가기 위해 걸어가니 사막의 뜨거운 열기가 바닥에서 부터 올라왔다. 

그리고 등으로는 뜨거운 햇빛이 쏟아져 순간에 등이 뜨거워 졌다. 

.

작품때문에 사막에 갑자기 내린 사람들도 멀뚱한 표정이고 건너편에서 보고 오는 분들 중에는 땀 투성이인 분들도 보였다. 

그러지만 가까이 갈수록 생각보다 거대한 <세븐 매직 마운틴>을 만나게 되는데 보는 위치에 따라 느낌이 다른다. 

.

멀리서 사막 한가운데 형광색 점으로 보였을 때와 가까이 다가가 거대한 석회암 구조물을 만났을 때 느낌이 다르기 때문이다. 

작가도 관람객이 이런 느낌을 가지기 원했는데 부러 협곡같은 환경을 만들어 내었다고 한다

.

멀리서는 큰 차이가 나지 않지만 가까이 가면 차이가 생긴다. 

작가의 말처럼 무언가를 경험하려면 모든 환경이 존재하고 있는 현장에 가야만 한다. 

.

라스베가스가 도박이나 환락만이 있는 것이 아니고 이런 작가 작품도 감상할 수 있다는 것이 감사하다. 

이런 마음을 가진 사람이 우리 뿐만이 아닌지 수많은 사람들이 사막을 가로 질러 <세븐 매직 마운틴>으로 향한다.

.

거기서 언제 철거 될지는 모르는 <세븐 매직 마운틴>에서 사진을 찍고 추억을 남긴다. 

어떤 흑인 여자 분은 아프리카 전통 의상을 제대로 챙겨 입고 <세븐 매직 마운틴>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었다.

.

<세븐 매직 마운틴>을 보려는 사람들 인종은 다양하지만 추억만은 공유할 수 있는 것 같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538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833
2198 [데리야키 치킨] 미국인들 입맛을 사로 잡았던 바로 그 데리야키 음식. 07/13/2019 1100
2197 [코판 라멘] 한국인이 만든 일본 라멘 프랜차이즈 레스토랑. 07/12/2019 1327
2196 [등갈비찜] 한번 맛 보면 맛있다고 난리납니다. 07/11/2019 1292
2195 [Oodle Noodle] 라스베가스에서 맛보는 일본식 퓨전 레스토랑. 07/10/2019 1191
2194 [육개장] 개운한 파향이 그득한 명품 육개장. 07/08/2019 1130
2193 [치킨 유니버시티] 한국 프라이드 치킨이 새로운 트랜드를 만들까 07/06/2019 1749
2192 [고구마 팥죽] 달콤한 고구마와 팥의 진한 맛이 제대로 만났다. 07/05/2019 910
2191 [Ocean Snack_2편] 소스몰 푸드코트의 '빅 이벤트' 참치 해체쇼 본 날~ 07/04/2019 1018
2190 [조개젓 무 무침] 짜지 않게 무친 조개젓으로 밥 한그릇 뚝딱!! 07/03/2019 748
2189 [새우 브로콜리 무침] 건강을 맛있게 챙겨주는 음식. 07/01/2019 1014
2188 [Ocean Snack_1편] 소스몰 푸드코트의 '빅 이벤트' 참치 해체쇼 본 날~ 06/29/2019 1307
2187 [짬뽕] 얼큰하고 개운하게 한그릇 하세요. 06/28/2019 1056
2186 [아모르 Y 타코] 오늘 점심은 넉넉한 멕시칸 푸드 어떻세요 06/27/2019 945
2185 [7월 집밥 & 반찬] 건강만 생각하면서 만든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6/26/2019 764
2184 [소고기 숙주 볶음] 마음까지 설레게 만드는 초특급 안주. 06/24/2019 141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