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세븐 매직 마운틴] 척박한 사막에 쌓아 올린 네온 컬러 석회암 탑.
06/06/2019 07:2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716  



.

네온이 번쩍이는 라스베가스로 가려면 황량한 모하비 사막을 가로 질러 가야 한다. 

베이지 색 모래로 가득한 모하비 사막이 끝나는 곳에 Las Vegas가 있고 그 전에는 역시 네온으로 빛나는 세븐 매직 마운틴이 있다. 

.

석회암에 형광색을 내는 원색으로 칠한 <세븐 매직 마운틴>은 멀리 서도 확연하게 눈에 띄는 조형물이다. 

<세븐 매직 마운틴>을 보려면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제법 걸어가야 하는데 멀리서 보는 것과 다가가면서 느끼는 감정이 다르다. 

.


.

유명 셰프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이번 주는 몸보신 스페셜 메뉴들 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세븐 매직 마운틴] 척박한 사막에 쌓아 올린 네온 컬러 석회암 탑. 

.

Address : Seven Magic Mountains South Las Vegas Blvd, Las Vegas, NV

Phone : (775) 398-7228

.

.

.

.

.

.

.

<세븐 매직 마운틴>을 만든 우고 론디오네(Ugo Rondione)는 1964년 스위스 남부에서 이탈리아 이민 가정에서 태어났다. 

그 후에는 비엔나에서 공부를 하고 지금은 New York에서 살면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

우고 론디오네가 지금은 미국인이지만 사실 이탈리아, 스위스, 오스트리아 혼혈이다. 

이런 복잡한 집안 환경이 최고의 예술가를 만들었는지 모르겠지만 특별한 조각 상이나 캐릭터를 창작해 왔다. 

.

근래에 들어서 론디오네 작품은 서있는 형상, 토템 같은 문화적 오브제에 기본적인 구성요소를 다룬다. 

<세븐 매직 마운틴>은 흡사 관광지의 한부분 같지만 론디오네에 대해 알고 보면 더욱 즐겁게 감상할 수 있다. 

.

.

.

.

.

.

.

.

사막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세븐 매직 마운틴>을 보면 여길 왜 왔나 싶기도 하다. 

저 멀리 베이지 색 모래 위에 자그마한 형광색 돌무더기가 무얼 말하는지 알 수가 없기 때문이다. 

.

<세븐 매직 마운틴>으로 가까이 가기 위해 걸어가니 사막의 뜨거운 열기가 바닥에서 부터 올라왔다. 

그리고 등으로는 뜨거운 햇빛이 쏟아져 순간에 등이 뜨거워 졌다. 

.

작품때문에 사막에 갑자기 내린 사람들도 멀뚱한 표정이고 건너편에서 보고 오는 분들 중에는 땀 투성이인 분들도 보였다. 

그러지만 가까이 갈수록 생각보다 거대한 <세븐 매직 마운틴>을 만나게 되는데 보는 위치에 따라 느낌이 다른다. 

.

멀리서 사막 한가운데 형광색 점으로 보였을 때와 가까이 다가가 거대한 석회암 구조물을 만났을 때 느낌이 다르기 때문이다. 

작가도 관람객이 이런 느낌을 가지기 원했는데 부러 협곡같은 환경을 만들어 내었다고 한다

.

멀리서는 큰 차이가 나지 않지만 가까이 가면 차이가 생긴다. 

작가의 말처럼 무언가를 경험하려면 모든 환경이 존재하고 있는 현장에 가야만 한다. 

.

라스베가스가 도박이나 환락만이 있는 것이 아니고 이런 작가 작품도 감상할 수 있다는 것이 감사하다. 

이런 마음을 가진 사람이 우리 뿐만이 아닌지 수많은 사람들이 사막을 가로 질러 <세븐 매직 마운틴>으로 향한다.

.

거기서 언제 철거 될지는 모르는 <세븐 매직 마운틴>에서 사진을 찍고 추억을 남긴다. 

어떤 흑인 여자 분은 아프리카 전통 의상을 제대로 챙겨 입고 <세븐 매직 마운틴>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었다.

.

<세븐 매직 마운틴>을 보려는 사람들 인종은 다양하지만 추억만은 공유할 수 있는 것 같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885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4232
2200 [어묵 볶음] 오랜 세월 우리 집 최고의 단골 반찬입니다. 07/17/2019 638
2199 [몬테주마 캐슬] Sedona에 놀러 갔으면 꼭 들러 보세요~ 07/15/2019 1185
2198 [데리야키 치킨] 미국인들 입맛을 사로 잡았던 바로 그 데리야키 음식. 07/13/2019 843
2197 [코판 라멘] 한국인이 만든 일본 라멘 프랜차이즈 레스토랑. 07/12/2019 1089
2196 [등갈비찜] 한번 맛 보면 맛있다고 난리납니다. 07/11/2019 1040
2195 [Oodle Noodle] 라스베가스에서 맛보는 일본식 퓨전 레스토랑. 07/10/2019 912
2194 [육개장] 개운한 파향이 그득한 명품 육개장. 07/08/2019 841
2193 [치킨 유니버시티] 한국 프라이드 치킨이 새로운 트랜드를 만들까 07/06/2019 1408
2192 [고구마 팥죽] 달콤한 고구마와 팥의 진한 맛이 제대로 만났다. 07/05/2019 627
2191 [Ocean Snack_2편] 소스몰 푸드코트의 '빅 이벤트' 참치 해체쇼 본 날~ 07/04/2019 732
2190 [조개젓 무 무침] 짜지 않게 무친 조개젓으로 밥 한그릇 뚝딱!! 07/03/2019 489
2189 [새우 브로콜리 무침] 건강을 맛있게 챙겨주는 음식. 07/01/2019 797
2188 [Ocean Snack_1편] 소스몰 푸드코트의 '빅 이벤트' 참치 해체쇼 본 날~ 06/29/2019 1065
2187 [짬뽕] 얼큰하고 개운하게 한그릇 하세요. 06/28/2019 832
2186 [아모르 Y 타코] 오늘 점심은 넉넉한 멕시칸 푸드 어떻세요 06/27/2019 71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