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애호박 버섯 볶음] 건강까지 챙겨줄 것 같은 반찬.
06/03/2019 07:14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028  



.

<애호박 버섯 볶음>

.

.

.

.

[애호박 버섯 볶음] 건강까지 챙겨줄 것 같은 반찬. 

.

.

휴일이라고 느긋하게 연속극을 보고 있는데 <벨>이 신경질 적으로 울린다. 집에 찾아올 사람도 없는데 싶어 황급히 현관 문을 열어 주었는데 건너편 사는 이웃이 팔짱을 끼고 서있다. "혹시 저 모터 사이클이 이 집 것 아니에요?? 며칠 째 남의 집 앞에 세워 놓으시면 어떻해요?" 이런 식으로 화를 낸다. "우리 집에는 모터 사이클 타는 사람이 없습니다" 최대한 점잖게 대답을 해주었더니 고개를 갸웃갸웃 하면서 '갑자기 이렇게 괴롭혀서 죄송합니다' 하고 인사를 하더니 사라져 버렸다. 

.

"무슨 일이야??" 남편이 이층에서 내려 오면서 묻는다. "몰라?? 자기 집 앞에 세워져 있는 모터 사이클 주인을 찾나 봐" 별일도 아니다 싶어 대수롭지 않게 대답하고 다시 연속극을 보기 시작했다. 그런데 30여분이 지나고 다시 <벨>이 울린다. 현관 문을 열어주었더니 여전히 그 사람이 서서는 '정말 모터 사이클 주인이 이 집에 없어요? 동네 전체를 돌았는데 모두 모르겠다네요' 하고 되묻는 것이다. "어딜 보면 우리같은 사람이 모터 사이클을 타게 생겼어요??" 하고 면박을 주자 다시 사과를 하고 돌아갔다. 

.

다음 날 <마켓>에 장을 보기 위해 나왔는데 <모터 사이클> 앞에 무어라고 쓴 종이를 박스 테이프로 붙여 놓았다. "아직도 모터 사이클 주인을 못 찾았어요?" 이렇게 예의상 물어 보았는데 어깨를 으쓱해 버리고 만다. 그리고 마켓을 다녀 왔는데 문제의 <모터 사이클>이 없어져 버렸다. 계속 동동 거리면서 찾아 다니던 분에게 '누구 모터 사이클인 줄 찾았어요?' 하고 물었는데 '잠깐 한눈 판 사이에 없어져 버렸어요' 하는데 보니 얼굴이 붉은 색으로 변해 있었다. 

.

"남의 집 앞에 모터 사이클을 세우는 사람도 이상하지만 자기 집 파킹 랏에 세운 것도 아닌데 저렇게 유난 떠는 것도 희안하네" 집 앞 도로변 앞은 누구나 세울 수가 있는데 엉뚱한 차가 장시간 세우면 화가 날지 몰라도 못 세우게 할 수는 없을텐데 싶었다. 그리고 다음 날 보니 똑 같은 자리에 다시 <모터 사이클>을 세워 놓았는데 보아 하니 끝날 싸움 같지가 않았다. 

.

.

.

.

오늘 요일(6월 3일) 저녁에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마감 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맛있는 재료

 .

 .

애호박 Young Green Pumpkin _ 2개, 빨간 양파 Red onion _ 1/2개, 

표고버섯 Shiitake _ 5개, 파 Scallion _ 2대,

새송이 버섯 Saesongi Mushroom _ 1팩, 당근 Carrot _ 1/3개, 

청고추 Green Pepper _ 1개, 홍고추 Red Pepper _ 1개

 .

 .

양념 재료

 .

고추가루 Red Pepper Powder _ 1큰술, 국간장 Soy Sauce for Soup _ 1큰술, 

새우젓 Salted Shrimp _ 1큰술, 맛술 Cooking Wine _ 1큰술, 

물엿 Starch Syrup _ 1큰술,육수 Broth _ 1컵, 후추 & 소금 Salt & Pepper _약간

.

.

.

.

.

.

.

.

만들기

.

.

1_마른 표고버섯은 미지근한 물에 1시간 정도 담구어 충분히 불린다. 

표고버섯일 어느정도 불었다 싶으면 버섯 기둥을 제거하고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놓는다. 

.

2_애호박은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 꼭지를 제거한다. 

씻은 애호박을 반으로 잘라 도톰하게 썰고 양파도 역시 비슷한 크기로 잘라 준다. 

.

3_청고추는 다듬어서 어슷썰기로 썰고 홍당무는 단단한 야채이므로 익기 좋게 얇게 썰어준다. 

야채는 종류에 따라 익는 정도가 다르므로 얇기를 조절해 썰어 주어야 한다. 

.

4_믹싱볼에 분량의 육수를 부은 후 고추가루, 국간장, 새우젓, 맛술, 물엿을 넣고 섞는다. 

어느정도 섞였으면 준비한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하여 <양념장>을 완성한다. 

.

5_달구어진 팬에 준비한 야채를 넣고 볶다가 <양념장>을 반정도 넣고 볶아준다. 

재료들이 끓기 시작하면 간을 보아가며 볶아 주다 마지막으로 파와 고추를 넣어 완성한다. 

.

.

부드러운 애호박과 쫄깃한 버섯이 잘 어울어진 건강 반찬이다. 

입맛이 없을 때는 찬밥에 애호박 나물을 넣고 고추장, 참기름을 넣고 비벼 먹어도 좋다. 

.

.

.

.

<애호박 버섯 볶음>

.

.

.

.

미국에 살다 보면 이런저런 이유로 거의 매일이다 싶이 양식을 먹을 수 밖에 없다. 

"시간도 없는데 샌드위치 하나 먹고 말지 머,,,"

.

보통은 이런 식인데 아무래도 주위에 이런 식당들이 흔하기 때문일 것 이다. 

이러다 보면 보통 미국인이 같는 질병에 노출이 될 수 밖에 없다. 

.

그러니 주로 야채로 이루어진 집밥을 먹도록 노력하는 것이 건강을 지키는 것 일 수도 있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애호박 버섯 볶음>

.

.

.

<애호박 버섯 볶음>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319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117
2197 [코판 라멘] 한국인이 만든 일본 라멘 프랜차이즈 레스토랑. 07/12/2019 1270
2196 [등갈비찜] 한번 맛 보면 맛있다고 난리납니다. 07/11/2019 1227
2195 [Oodle Noodle] 라스베가스에서 맛보는 일본식 퓨전 레스토랑. 07/10/2019 1128
2194 [육개장] 개운한 파향이 그득한 명품 육개장. 07/08/2019 1058
2193 [치킨 유니버시티] 한국 프라이드 치킨이 새로운 트랜드를 만들까 07/06/2019 1659
2192 [고구마 팥죽] 달콤한 고구마와 팥의 진한 맛이 제대로 만났다. 07/05/2019 838
2191 [Ocean Snack_2편] 소스몰 푸드코트의 '빅 이벤트' 참치 해체쇼 본 날~ 07/04/2019 941
2190 [조개젓 무 무침] 짜지 않게 무친 조개젓으로 밥 한그릇 뚝딱!! 07/03/2019 677
2189 [새우 브로콜리 무침] 건강을 맛있게 챙겨주는 음식. 07/01/2019 946
2188 [Ocean Snack_1편] 소스몰 푸드코트의 '빅 이벤트' 참치 해체쇼 본 날~ 06/29/2019 1244
2187 [짬뽕] 얼큰하고 개운하게 한그릇 하세요. 06/28/2019 991
2186 [아모르 Y 타코] 오늘 점심은 넉넉한 멕시칸 푸드 어떻세요 06/27/2019 880
2185 [7월 집밥 & 반찬] 건강만 생각하면서 만든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6/26/2019 704
2184 [소고기 숙주 볶음] 마음까지 설레게 만드는 초특급 안주. 06/24/2019 1338
2183 [하이라이스] 한번 맛을 보면 주기적으로 먹어야 한다. 06/22/2019 113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