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칠리 탕수육] 행복지수 높여 주는 최강 중국 음식.
05/31/2019 07:06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029  



.

<칠리 탕수육>

.

.

.

.

[칠리 탕수육] 행복지수 높여 주는 최강 중국 음식. 

.

.

"선생님 비상사태가 생겼어요" 쿠킹 클래스 모범 학생(?) 케이티에게 갑자기 전화가 왔다. 호들갑을 떠니 갑자기 무슨 일이 있나 가슴이 덜컥 내려 앉는다. "다음 달에 시댁 식구들이 몰려 온다네요. 어떻해요?? 선생님이 해결해 주세요" 울먹울먹하면서 하소연을 한다. 시집을 가자 마자 신랑과 미국으로 와서 십여년이 지났는데 그 사이 한국을 한번도 다녀 와 본 적이 없다. 그러니 시댁 식구들을 만날 일도 없었는데 무려 6명이 온다는 것 이다. 

.

시댁 분들 도착하기 이틀 전에 만들어 놓았던 국이며 찌개, 밑반찬, 김치까지 거의 싹쓸이를 해갔다. 그리고는 하루가 멀다 하고 나타나서 이런저런 음식들을 챙겨갔다. 그런데 결국 일주일 만에 문제가 터졌다. 갑자기 <케이티>에게 소식이 없어 불안해서 카톡을 해보았다. 카톡을 보낸지 5분이 되지 않아 케이티에게 전화가 왔다. 전화 속 <케이티> 목소리는 다 잠기어 있고 심지어 쇳소리까지 났는데 힘까지 없어 보였다. 

.

"시댁 식구들은 돌아 갔어요??" 조심스럽게 물어 보았다. "아뇨~ 며칠 시댁 식구들 음식을 하다가 결국 생몸살이 나고야 말았어요" 나에게 가져간 음식은 데웠지만 어쨋든 밥도 하여야 하고 몇가지 음식도 보충해서 상을 보았는데 결국 체력이 고갈되고 말았다는 것 이다. "그럼 시댁 식구들은 어떻게 식사를 해요?" 궁금한 마음에 물었더니 '그 분들이 알아서 장도 보고 음식도 해먹고 있어요. 심지어 제 죽도 끓여 준다니까요' 시댁 식구 6명이 알아서 음식을 해먹고 관광도 알아서 다닌다는 것 이다. 

.

그리고 며칠이 지났는데 케이티가 <빵>을 사들고 찾아 왔다. "어? 몸살 났다더니 멀쩡해 졌네??" 다 죽어 간다더니 멀쩡한 모습으로 나타났다. "시댁 식구들이 한국으로 돌아가자 신기하게 이틀 만에 몸살이 괜찮아지더라니까요" 그리고 깔깔 웃는데 나도 덩달아 따라 웃었다. 미국이나 한국이나 시댁과의 관계는 어려운가 보다. 

.

.

.

.

남가주 유명 셰프인 Michelle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맛있는 재료

.

소고기 2파운드, 브로콜리 1/2컵, 오이 1/2컵, 파인애플 _ 약간,

양파 1/2컵, 완두콩 2큰술, 소스 2컵, 물전분 2큰술

 .

.

튀김가루(Batter)

 

전분 1컵, 계란 흰자 1개, 
물 1컵, 베이킹 파우더 1/8작은술, 밀가루 1컵

 .

.

소스(Sauce)

 

케첩 _ 4큰술, 굴소스 _ 1큰술, 설탕 _ 3큰술,

칠리 소스 _ 2큰술, 식초 _ 2큰술, 물 _ 7큰술, 다진 마늘 _적당량

.

.

.

.

.

.

.

.

만들기

 .

 .

1_파인애플 통조림을 따서 체에 받쳐 물기가 빠질 때 까지 기다린다. 

 분량의 돼지 고기는 지방을 떼어내고 역시 한입에 들어갈 정도로 잘라 준다.

 

2_믹싱볼에 한입 크기로 잘라 놓은 돼지고기를 넣는다.

돼지고기에 간장 1큰술, 전분 1큰술, 후추 약간을 넣고 잘 주물러 밑간을 해서 냉장고에 넣어둔다.  

 

3_준비한 오이와 양파도 깨끗이 씻어 파인애플, 브로콜리도 같은 크기로 깍뚝썰기 해준다.  

 

4_팬에 기름을 붓고 온도가 충분히 올라갈 때 까지 기다린다.

밑간을 해놓았던 돼지고기를 꺼내 튀김 옷을 입혀서 바삭하게 튀겨 놓는다.

 

5_달구어진 팬에 분량의 케첩, 굴소스, 설탕, 칠리소스, 식초, 물, 다진 마늘을 넣는다.

소스가 한소큼 끓으면 물전분을 조금씩 넣어 가면서 농도를 맞추어 소스를 완성한다.

 

6_완성한 소스에 미리 준비해 놓았던 파인애플, 오이, 양파, 완두콩을 넣고 잘 섞어 소스를 완성한다. 

커다란 접시에 튀겨 놓았던 돼지고기를 얹고 그 위에 완성한 탕수소스를 뿌려 탕수육을 완성한다.  

 .

.

요사이는 탕수육에 소스를 부어 먹는 것을 반기지 않은 사람들도 있는 모양이다. 
그러니 <소스>를 따로 내어 찍어 먹을 수 있도록 하여도 나쁘지 않다. 

.

.

.

.

<칠리 탕수육>

.

.

.

.

<칠리 탕수육>을 내면 한국인보다 타인종 분들이 더 좋아하는 것 같다. 

중국에서 달달한 소스를 얹은 고기 요리는 <러시안>을 위해 처음 만들었다고 하니 그럴 만 하기도 하다.

.

바삭하게 튀겨낸 돼지고기에 달달한 소스는 맥주 안주로도 잘 어울린다. 

친한 지인들끼리 가볍게 맥주 파티를 하게 되면 다른 안주 대신 <칠리 탕수육> 하나라도 충분할 것 같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칠리 탕수육>

.

.

.

<칠리 탕수육>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793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898
2271 [연근 조림] 달달짭짤하게 조려낸 아삭아삭한 밑반찬. 10/28/2019 636
2270 [코다리 무조림] 뜨거운 하얀 쌀밥에 얹어 먹으면 입이 행복해진다. 10/25/2019 741
2269 [일품] Diamond Bar 타인종 입맛을 사로 잡았다. 10/24/2019 1033
2268 [미역전] 바다향이 솔솔 올라와 깔끔하게 맛있다. 10/23/2019 709
2267 [Shabu 88] 롤랜드 하이츠에 있는 가성비 좋은 샤브샤브 전문점. 10/21/2019 1151
2266 [궁중 잡채] 미국인이 더 좋아하는 한국 음식. 10/19/2019 804
2265 [Boston Cafe] 남가주에서 스테이크를 이 가격에 먹을 수 있다! 10/18/2019 1199
2264 [김치 콩나물국] 얼큰하고 칼칼하게 끓여내니 아침이 행복합니다. 10/17/2019 662
2263 [미스터 가츠] 생각지도 않게 맛있는 돈가스 샌드위치. 10/16/2019 955
2262 [차돌박이 숙주 볶음] 간단하게 만들었지만 어이없게 맛있다. 10/14/2019 1137
2261 [Momo Paradise] 롤랜 하이츠에 있는 정통 일본식 샤브샤브. 10/12/2019 1180
2260 [옥수수전] 소중한 아이들을 위해 스위트 콘으로 만들었다. 10/11/2019 696
2259 [Aspen] 노란 단풍으로 물든 Independence Pass는 지금이 절정이다. 10/10/2019 777
2258 [부추 불고기] 향긋한 부추 향이 느끼함까지 잡아 주었다. 10/09/2019 743
2257 [Taco Puro Jalisco] 가성비 갑인 우리 동네 타코 전문점을 소개합니다. 10/07/2019 123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