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연어 샌드위치] 하나에서 열까지 건강만 생각하고 만들었다.
05/19/2019 08:05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705  



.

<연어 샌드위치>

 

 .

 .

 .

[연어 샌드위치] 하나에서 열까지 건강만 생각하고 만들었다.

 .

 .

동부 레스토랑에서 근무할 때 내 부하 직원 중에 ‘아이작’이라는 흑인이 있었다. 이 친구는 ‘덴젤 워싱턴’처럼 잘 생긴 흑인이어서  서빙을  하였다. ‘아이작’은 자신이 군생활 하던 것이 큰 자랑이어서 시간만 나면 군이야기를 한다. 어느날도 시끄러울 정도로 군에서 자신이 잘나가던 이야기를 하는데 조금  듣기가 싫었다.

 .

“그렇게 군대가 좋으면 계속있으면 되지 왜 여기있어?” 슬쩍 비위를  긁어  보았다.  “군대에서 나오면 좋은 직장을 구할 줄 알았죠.” 좋은 직장을 못구하는 이유가 무언가 물어보았다.

.
“히스패닉이 늘어나면서 흑인들 일자리를 모두 빼앗아 가니 직장을  구할  수가 없어요.” 돌아오는 대답이 황당하다. 아시안이나 흑인, 히스패닉이 주류사회(Mainstream)에 진출하기 쉽지 않다. 그러니 Minority들이 서로 위해 줄 것 같은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 잡을 구하지 못하는 이유가 백인이 아닌 히스패닉에게 가는 것도 신기하다.

 .

흑인 분에게 이런 이야기를 들으니 서늘한 기분이 들기도 한다. 순간 <LA 폭동>이 떠 올랐기 때문이다. 더구나 캘리포니아는 히스패닉이 전체 인구의 50%를 넘겼다고 한다. 이제는 히스패닉 분들을 존중하지 않고 생존하기 쉽지 않을 수도 있다.

 .

“미국 대통령 이었던 오바마도 흑인이었으니 히스패닉 대통령이 나올 수도 있지 않겠어?? 히스패닉이 흑인의 일자리를 빼앗아 갔다는 것도 편견일 수 있어.” 하고 진지하게 이야기를 했는데 흑인인 <아이작> 얼굴에 불쾌한 표정이 역력하다. 이런 이야기를 아시안인 나와 흑인인 <아이작>이 설전을 벌이는 것도 <넌센스>라는 생각이 들었다. 

.

.

.

.

남가주에서 먹어 보지 않은 사람이 없는 유명 셰프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주말에도 주문 받고 있습니다.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맛있는 재료

비네그레트 드레싱(Vinaigrette) _ 1/2컵, 오레가노가루(Dried Oregano) _ 1큰술, 

마늘 _ 2큰술, 훈제연어(Smoked Salmon) _ 1팩, 토마토 _ 1개, 

.

양파 _ 1/2컵, 오이 _ 1/2컵, 청피망(Green Bellpepper) _ 3/4컵,양상치(Lettuce) _ 8장

 블랙올리브(Black Olive) 1/3컵, 페타치즈(Feta Cheese) 1/3컵, 샌드위치빵  4개

.

 .

 . 

 

 .

 .

.

 .

 .

만들기

 .

 .

1_믹싱볼에 비네그레트 드레싱을 넣고 분량의 오레가노, 다진 마늘을 넣고 잘 섞어 소스를 완성한다.

 .

2_분량의 훈제연어는 먹기 좋게 큐브 모양으로 썰어  준비해 놓는다.

 양파, 오이, 벨페퍼는 깨끗이 손질하여 깍뚝썰기하고 블랙 올리브는 반으로 잘라 놓는다.

3_완성된 소스에 준비한 야채와 연어를 넣고 잘 섞고 마지막으로 페타치즈를 넣어 속을 완성한다.

4_달구어진 팬에 준비한 샌드위치 빵을  올리고  바삭하게 구워낸다.

빵 위에 준비한 양상치를 올리고 그 위에 속재료를 보기 좋게 얹어 샌드위치를 완성한다.

 .

연어는 건강에도  좋지만 다양하게 조리할 수 있은게 장점이다.

다른 생선과는  달리 연어는 찌거나 튀기거나 굽거나 삶거나 혹은 회처럼 먹어도 다 맛이 있다.

 .

 .

 . 

 

.

<연어 샌드위치>

 .

 .

 .

 .

 고기는 포화지방산이지만 연어는 불포화 지방산이라 좋다. 

특히 여성들 피부미용과 피로회복에도 가능하니 거의 완전식품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많이 먹으면 먹을수록  좋고 다양하게 조리할 수 있어서 좋으니 일석이조라 할 수 있다.

연어로 이렇게 샌드위치를 만들어 내니  럭셔리  해보인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연어 샌드위치>

 .

 .

 .

<연어 샌드위치>

 .

 .

<연어 샌드위치>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432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1483
2232 [육수 불고기] 부드러운 불고기에 진한 국물까지,, 이 정도면 맛의 황제. 08/31/2019 829
2231 [Crepes De Paris_2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미국 속 프렌치 레스토랑. 08/30/2019 822
2230 [몽골리안 비프] 파티를 더 고급스럽게 해주는 특별한 메인 메뉴. 08/29/2019 592
2229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1483
2228 [Takasei] 시원한 생맥주에 다양한 꼬치구이를 즐기세요. 08/26/2019 1235
2227 [두부조림] 심심하게 조려 냈더니 온 가족이 다 좋아하네요. 08/24/2019 693
2226 [Crepes De Paris_1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미국 속 프렌치 레스토랑. 08/23/2019 1106
2225 [미트 볼 스파게티] 미국인보다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파스타. 08/22/2019 718
2224 [장충족발] 부드러우면서도 쫀득한 맛은 거부할 수 없다. 08/21/2019 978
2223 [삭힌 고추 무침] 뜨거운 밥 위에 고추 무침을 얹어 드셔 보세요. 08/19/2019 750
2222 [Rolling Wok] 저렴하고 푸짐하게 즐기는 중국식 콤보 요리. 08/17/2019 1074
2221 [오이무침]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은 이유가 뭘까요 08/16/2019 664
2220 [소보로] 얼큰하고 시원한 짬뽕이 땅길 때 들러 보세요. 08/15/2019 1936
2219 [육개장] 얼큰한 맛이 답답한 속까지 달래준다. 08/14/2019 668
2218 [EMC] 다양한 해물 요리가 먹고 싶다면 방문해 보세요. 08/12/2019 135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