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할라피뇨 무 장아찌] 캘리에서 BBQ하면 무 장아찌가 빠질 수 없죠.
05/16/2019 08:0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471  



.

<할라피뇨 무 장아찌>

.

.

.

.

[할라피뇨 무 장아찌] 캘리에서 BBQ하면 무 장아찌가 빠질 수 없죠. 

.

.

Movie Pass에 가입을 하고 나서 한달에 10불 정도만 내면 얼마든지 영화를 볼 수 있었다. 감사하게도 CGV Buena Park가 차로 5분 거리에 있어 한달이면 두세번 정도는 영화를 보러 가는 것이 일상이 되었다. 덕분에 예전에는 보지 않았던 SF 영화나 공포 영화도 가끔 보기도 할 정도가 되었는데 이렇게 자주 방문을 하였으니 극장 직원 한두명도 나를 알아 보는 것 같다. 

.

얼마 전에는 한국에서 인기를 끌었던 한국 영화를 개봉해서 토요일 저녁에 시간을 내서 보러 갔었다. 일찌감치 티켓을 끊고 남는 시간에 Cerritos 유명 식당에 가서 식사까지 했다. Movie Pass 덕분에 주말이면 남편과 식사도 하고 영화까지 데이트를 하는 기분이었다. 시간에 맞추어 극장으로 들어갔는데 생각보다 관객이 많지 않았다. 우리가 앉은 자리에서 두좌석 건너편에 중년 남녀 분이 앉아 있어 얼핏 건너다 보았는데 진하게 스킨 십을 하고 있었다. 더구나 여자 분은 Blanket까지 준비를 해서 덮고 있었다. 

.

영화가 시작하기 전이라서 조명이 아직 환한 상태라서 민망해서 얼굴을 돌렸다. 그런데 슬쩍 건너다 보니 두분 모두 맨발을 앞에 있는 좌석에 올려 놓고 있었다. 불과 두좌석 건너편이라 기분 탓인지 냄새까지 나는 것 같았다. "무어라고 하여야 하는 것 아닌가? 양말이나 신발을 신은 상태로 올려 놓는 것도 이상한데 맨발을 저렇게 올려 놓아도 되나??" 남편도 못마땅한지 귓속말로 계속 중얼 거렸다. 거기에 진한 스킨 십까지 하니 어쩔 수 없이 신경이 갈 수 밖에 없다. 주위를 둘러 보니 다행이 어린이도 없고 관객들도 많지 않아 다행이었다. 

.

조명이 꺼지고 영화가 시작되어 금방 잊어 버리고 영화를 보았다. 영화가 끝나고 조명이 들어와서 자연스럽게 그 분들을 보게 되었다. 자그마한 Blanket을 두분이 사이좋게 나누어 덮고는 자고 있는 것이었다. "어휴~ 잠시만 여기 있어. 직원들 에게 가서 이야기를 해야겠어" 남편이 직원에게 가려는 것을 얼른 소매를 잡았다. "저 분들도 이제 영화가 끝나 나갈텐데 지금 이야기하는게 무슨 소용이야? 그냥 집으로 갑시다" 남편 팔을 잡고 파킹 랏으로 내려 가는데 Blanket을 덮고 있었던 두분이 하품을 하면서 지나간다. 

.

.

.

.

남가주에서 먹어 보지 않은 사람이 없는 유명 셰프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맛있는 재료

.

무우 _ 1개, 양파 _ 1개, 할라피뇨 _ 4~5개, 다시마 _ 약간

.

.

소스 재료

.

간장 _ 2컵, 사과 식초 _ 2/3컵, 물 _ 2/3컵, 

설탕 _ 1컵, 레몬 _ 1개 

.

.

.

.

.

.

.

.

만들기

.

.

1_끓는 물에 장아찌를 넣을 유리 용기를 넣고 팔팔 끓인다. 

이렇게 끓여 소독한 <유리 용기>는 마른 수건으로 닦아 말려 준비해 놓는다. 

.

2_<무우>는 필러를 이용하여 껍질을 벗기고 두툼두툼하게 썰어 놓는다. 

레몬 역시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고 껍질째 두툼하게 썰고 다시마도 작게 썰어준다. 

.

3_커다란 냄비에 분량의 간장, 식초, 물을 넣고 끓인다. 

한소큼 끓었다 싶으면 설탕을 넣고 저어준 후 불을 끄고 준비한 레몬을 넣는다. 

.

4_소독한 <유리 용기>에 썰어 놓았던 무우, 할라피뇨, 양파, 다시마를 넣어 준다. 

여기에 식혀 놓았던 소스를 넣고 실온에서 3일 동안 숙성시킨다. 

.

5_3일이 지난 후 소스만 냄비에 부어 다시 끓여 식혀 놓는다. 

식힌 소스를 다시 장아찌에 부어준 후 냉장고에 넣어 완성한다. 

.

.

완성한 <할라피뇨 무 장아찌>를 냉장고에 넣고 필요할 때 마다 꺼내어 반찬으로 먹으면 된다. 

취향에 따라 참기름이나 고추장, 깨소금에 무쳐 먹으면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다. 

.

.

.

.

<할라피뇨 무 장아찌>

.

.

.

.

<캘리포니아>는 고기 값이 저렴하니 아무래도 BBQ 파티를 자주 하게 되는 것 같다. 

남가주에 집을 가지고 있는 한인들도 대부분 BBQ를 할 수 있는 도구를 갖추고 있다. 

.

특별하게 모임이 있으면 고기를 준비하고 맥주를 냉장고에 넣어 차갑게 식혀 놓는다. 

그리고는 쉽게 먹을 수 있는 야채로 샐러드를 만들어만 놓으면 된다. 

.

손님들이 모이면 고기와 함께 매콤한 <할라피뇨 무 장아찌>가 있으면 훌륭한 BBQ 파티가 된다.

고기를 소금이나 소스에 찍어 먹을 필요없이 <무 장아찌>와 함께 즐기면 되기 때문이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할라피뇨 무 장아찌>

.

.

.

<할라피뇨 무 장아찌>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771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756
2255 [Sycamore 온천] 오붓하게 가족끼리만 온천을 즐기세요. (1) 10/04/2019 1154
2254 [콜로라도] 하루 만에 콜로라도까지 갈 수 있을까 10/02/2019 1194
2253 [오징어 무조림] 쫄깃한 오징어에 시원한 무까지 보탰다. 09/30/2019 797
2252 [소고기 무국] 구수하면서도 시원한 무국을 즐기세요. 09/28/2019 687
2251 [Choux Creme] 플러튼 다운타운에 있는 디저트 전문점. 09/27/2019 992
2250 [Dunarea] 남가주에서 루마니아 음식도 즐길 수 있다. 09/26/2019 938
2249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756
2248 [열무 김치] 아삭아삭 시원한 열무김치 담그기. 09/23/2019 737
2247 [Mian] 화끈하게 매운 맛에 도전해 보세요. 09/21/2019 1102
2246 [시금치 두부 무침] 먹을수록 건강해질 것 같은 담백한 무침 요리. 09/20/2019 717
2245 [Il Palco]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09/19/2019 1106
2244 [황태 해장국] 시원한 국물이 일품입니다. 09/18/2019 731
2243 [Shell Beach BrewHouse] 여행을 더 즐겁게 해주는 현지 레스토랑. 09/16/2019 1142
2242 [도미 된장 구이] 심심하게 도미를 구우면 담백한 맛에 빠져 든다. 09/14/2019 794
2241 [Frenz Coffee] 운 좋으면 헐리우드 스타도 만날 수 있을까 09/13/2019 104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