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PopBar] 젤라또 <아이스 바>의 달콤한 맛에 반할 수 밖에 없다.
05/11/2019 08:2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349  



.

한국에서 지인들이 오면 꼭 데리고 가는 코스 몇군데를 정해 놓고 있다. 

그 중에 하나가 Packing House인데 한국에서는 보기 힘든 푸틴이나 Kettle 등 신기한 음식이 많기 때문이다. 

.

이 번에는 다른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고 부러 <디저트>는 패킹 하우스에서 먹기로 하였다. 

저녁 8시가 조금 넘은 시간에 도착을 하였는데 파킹 랏은 이미 세울 곳이 보이지 않았다. 

.

할 수 없이 파킹 랏을 두바퀴나 돌았는데 다행이도 3불에 발렛 서비스를 해주었다. 

차에서 내려 Packing House로 걸어가는데 낮에 보던 것 과는 달리 유달리 운치가 있어 보였다. 

.

.

남가주에서 먹어 보지 않은 사람이 없는 유명 셰프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주말에도 주문 받고 있습니다.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

[PopBar] 젤라또 <아이스 바>의 달콤한 맛에 반할 수 밖에 없다. 

.

Address : 440 South Anaheim Blvd, Anaheim, CA

Tel : (714) 533-7225

.

.

.

.

.

.

.

낮에는 <패킹 하우스>에 수도 없이 들렀지만 밤에 찾아오기는 처음이다. 

너무 늦어서 썰렁할 까 걱정을 했는데 입구에 들어서자 한국 OB 광장처럼 시끌벅적하다. 

.

<패킹 하우스>에 들어서면 오른 쪽으로 <Hammer Bar>가 있는데 이미 사람들로 만석이었다. 

아마도 근처에 직장인들이 일이 끝나고 가볍게 한잔하려고 모여들은 것 같다. 

.

.

.

.

이미 와인을 한잔해서 다시 맥주를 마시기에는 무리일 것 같아 예정대로 디저트를 먹기로 했다. 

그래도 시끌벅적하게 앉아서 술 마시는 사람들을 보니 한국에서 보았던 대형 맥주 전문점이 생각난다. 

.

"그러지 말고 저기서 시원하게 생맥주 한잔 하고 가자고,,,"

남편도 시원한 맥주 생각이 나는지 한국에서 온 지인이 안들리게 귓속말을 한다. 

.

그래도 이미 약간 얼큰하게 취해있는데 <생맥주>까지 마시는 것은 무리일 것 같아 얼른 옆구리를 쿡 찔렀다.

"다음 주에 친구 부부와 함께 와서 시원하게 한잔하고 오늘은 넘어 가자고,,," 이렇게 달랜 후 자리를 옮겼다.  

.

.

.

.

.

.

.

<패킹 하우스> 여기저기를 구경한 후에 결국 마지막으로 <Popbar>에서 디저트를 먹기로 하였다. 

<Popbar>는 패킹 하우스에 있는 다른 아이스크림보다 인기가 있는지 몇명이 이미 주문을 하고 있었다. 

.

<패킹 하우스>에 오기 전에 인터넷을 찾아 보았는데 놀랍게도 한국에도 이미 <Popbar>가 영업을 하고 있었다. 

한국에 매장이 있다는 것이 신기하기도 하지만 글로벌 시대라는 것이 실감이 갔다. 

.

이미 서너번 와 보았던 곳이라 망설이지 않고 Chocolate Green Tea Crunch와 초컬릿 카라멜 팝콘을 주문하였다.

사실 단 것을 아주 좋아하지 않는 한국 사람 특성 상 우리가 먹기에는 살짝 과다하게 달다. 

.

그래서 젊은 사람들은 한개씩 주문하고 우리는 한개만 시켜 둘이 나누어 먹었다. 

엄청나게 달기는 하지만 입에 화들짝 놀랄 정도로 맛이 있어 결국 막대기만 앙상하게 남았다.  

.

<젤라또>를 먹고는 저녁 바람도 선선해 밖으로 나가 야외 벤치에 앉아 한참 수다를 떨다 집으로 돌아왔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반찬 세트] 유명 셰프 Michelle이 만드는 명품 반찬세트 입니다. 05/29/2020 397
공지 [5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최선을 다해 만든 '반찬 세트'입니다. 04/29/2020 1623
2379 [오징어 볶음] 스트레스를 칼칼한 매운 맛과 함께 날려보자. 03/30/2020 1057
2378 [타코 매기]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화끈하게 매운 타코. 03/28/2020 1438
2377 [소고기 김치찌개] 보글보글 칼칼하게 끓여내니 밥 한그릇 뚝딱~ 03/27/2020 681
2376 [El Pollo Loco] 맛도 좋고 가성비 최고인 불맛 좋은 치킨. 03/26/2020 1095
2375 [소고기 무국] 팔팔 끓여 뜨끈하게 먹으면 걱정이 없다. 03/25/2020 877
2374 [우마미 버거] 스트레스로 잃었던 입맛을 우마미버거로 살려보자. 03/23/2020 1305
2373 [콩나물 잡채] 소박해 보이는 잡채지만 맛은 럭셔리하다. 03/21/2020 923
2372 [Church's Chicken] 바삭한 치킨과 달콤한 비스킷에 스트레스를 날리다. 03/20/2020 1157
2371 [시래기 감자탕] 아무리 먹어도 먹을 때 마다 행복합니다. 03/19/2020 738
2370 [피자헛] 식당에서 식사가 안되니 투고나 딜리버리 어떻세요 03/18/2020 1321
2369 [버섯 들깨탕] 속도 든든하게 하고 건강도 챙긴다. 03/16/2020 996
2368 [Hsi Lai Temple] 하시엔다 하이츠에 절밥 먹으러 다녀왔습니다. 03/14/2020 1532
2367 [돼지고기 장조림] 부드럽고 촉촉하게 만드니 아이들이 더 좋아한다. 03/13/2020 621
2366 [Orchard Grill] 원하는 고기와 샌드위치를 마음껏 즐겨보자. 03/12/2020 1152
2365 [고사리 육개장] 얼큰하게 한그릇하면 스트레스도 사라진다. 03/11/2020 74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