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멘치가스] 겉은 바삭바삭 안은 부드러운 바로 그 맛!!
05/05/2019 08:43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639  



.

<멘치가스>

 .

 .

 .

 .

[멘치가스] 겉은 바삭바삭 안은 부드러운 바로 그 맛!!

한국에 있을 때 친하게 지내지도 않았던  J는 미국에 올때만  친한  척을 하는 사람이다. 몇년전 어떻게 나의 전화번호를 알고 전화를 걸어왔다. 당황스럽기도 하지만  오랜만에 듣는 목소리가 반갑기도 하다. 서로 안부를 주고 받았는데 바로 본론으로 들어간다.

 

“다음 주 화요일에 LAX에 도착하는데 마중나와줄 수 있겠어?” 얼결에 그러마고 대답을 해버렸다. 화려한 복장에 선글래스까지 머리에 얹은 모습이 ‘헐리우드’에서 살고있다고 해도 믿을수 있을 것 같았다. 만나자 마자 허그를 하면서 반가움을  표시하니 미국인이 따로 없다. 이때까지만 해도 악몽이 시작될 줄은 몰랐다.

 

다음 날부터 ‘아울렛’을 순례하기 시작하는데 라이드부터 식사까지 보통 일이 아니다. 더구나 한국에서 유행하는 몇가지 브랜드에서만 쇼핑을 하는데 이유도 없이 내가 몸둘 바를 모르겠다. 쇼핑한 백을 카운터에 올려 놓으니 일인당 구매할 수 있는  갯수가 한계가 있다고 하여 반품할 정도로 쇼핑을 했다. 하루종일 이러저런 매장을 쫓아 다니면서 쇼핑을 하는데 너무 힘들어  백을 맡아 주겠다고 하고 벤치에 넋을 놓고 앉아 있었다.

 

지나가던 미국인이 내 앞에 놓인 쇼핑한 백들을 보고 한마디씩 하고 지나간다. 덕분에  얼굴까지 벌겋게 달아오른다. 이틀을 쇼핑을 따라다니다가 결국 민망한 상황에  이르게 되었다.

 

“내가 일이 있어 라이드 못해주겠으니 택시를 불러 가셔야 겠어요.” 하니 불쾌한 표정이 역력하다. 결국 사이가 나빠지고 말았다. 나도 한동안 당시 겪었던 불쾌한 기분이  사라지지 않았다. 허지만 이 곳 한인들이 자주 겪는 일이라고 스스로 위로하고 참고 말았다. 그 후로야 세월이 흐르면서 까맣게 잊어 버리고 있는데 어제 전화가 왔다.

 

“그동안 잘있었어? 나 J인데 다음 주 수요일에 LAX에 도착하는데 얼굴 좀 볼수있을까?”  전화를 받고 보니 인연을 끊고 지냈던 J가 다시 전화를 한 것 이다. 그러면서 그 동안 잊고 지냈던 악몽이 살아났다. “죄송합니다. 그 주내내 제가 일이 있어서 렌트하시는 것이 나을 것 같네요.” 하고 찬바람이 불게 대답을 하였더니 J는 별다른 대꾸도 없이 전화를 끊어 버렸다.  

 .

 .

 . 

.

남가주에서 먹어 보지 않은 사람이 없는 유명 셰프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주말에도 주문이 가능합니다~

 .

.

.

.

.

.

.

.

.

맛있는 재료

 

양파 1개, 홍당무 1/2개, 레드와인(Red Wine) 2큰술, 팡코(Panko) 2큰술, 

우유 2큰술, 닭고기(Chicken) 1/2파운드, 돼지고기(Pork) 1/2파운드, 

간장 1큰술, 소금 약간, 후추 약간

 .

커리 재료

 .

버터 2큰술, 밀가루 3큰술, 커리파우더(Curry Powder) 2큰술, 양파 1개, 

홍당무 1개, 치킨 브로스(Chicken Broth) 4컵, 설탕 약간, 소금 약간, 후추 약간

 .

 .

 .

 .

 .

 .

 .

 만들기

 .

.

1_양파, 당근은 다듬어 잘 다져 놓는다.

 믹싱볼에 다진 양파와 당근을 넣고 닭고기, 돼지고기, 간장, 빵가루, 우유를 넣고 잘 치대어 섞어 준다.

 .

2_완성한 반죽을 4등분 하여 형태를 잡아가며 둥근 모양으로 만든다.

 반죽은 밀가루, 계란, 빵가루 순서로 묻힌후  완성한  후 노릇하게 튀겨낸다.

.

커리 만들기

1_분량의 양파, 홍당무는 다듬어서 다져 놓는다.

 달구어진 팬에 분량의 버터를 넣고 녹으면 밀가루를  넣고 잘 섞는다.

 .

2_어느정도 섞였다 싶으면 커리파우더를 넣고 다시 섞다가 준비한 양파, 홍당무를 넣도 볶아준다.

 .

3_양파가 투명해 지면 치킨브로스를 넣고 한소큼 끓여준다.
 
마지막으로 설탕, 소금, 후추로 간을 맞춘 후  커리를 완성한다.

 .

 .

접시에 완성한 완성한 커리를 적당히 부어준다.

 ‘멘치가스’는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커리 위에 얹어 내면 된다. 

 .

 .

 .

<멘치가스>

.

 

 .

.

 .

‘멘치까스’는 일본인이 유난히 좋아하는 메뉴  중에 하나이다.

유명한 ‘멘치까스’ 전문점은 부러 찾아가서 먹기도 하는데 맛이 환상적이다.

 .

 겉은  바삭바삭하고  안은  육즙이 그대로 살아있는 ‘멘치까스’의 맛을 지금도 잊을 수 없다.

일본에 있을 때는 전철역 앞에  있는  ‘멘치까스’ 전문점에서 사서 먹고는 하였다.

 .

퇴근 시간이면 언제나 줄을 길게 서있어 장관을 이룬다.

일본인들은  이렇게 ‘멘치까스’를 구입하여 간식처럼 먹기도 하고 반찬으로 먹기도 한다.

 .

 .

LA, OC 지역 배달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멘치가스>

 .

 

 .

<멘치가스>

 .

 .

 .

<멘치가스>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2111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2687
2171 [레드 랍스터] 무제한 새우 덕분에 다이어트는 물 건너갔습니다. 06/08/2019 855
2170 [자장 덮밥] 내 아이를 위해 정성으로 만들었다. 06/07/2019 510
2169 [세븐 매직 마운틴] 척박한 사막에 쌓아 올린 네온 컬러 석회암 탑. 06/06/2019 569
2168 [사골 우거지국] 오랜만에 몸보신 한번 제대로 해보자. 06/05/2019 659
2167 [애호박 버섯 볶음] 건강까지 챙겨줄 것 같은 반찬. 06/03/2019 657
2166 [스켈롭 포테이토] 미국인도 한입에 반한 맛의 황제. 06/02/2019 723
2165 [Fifty One] 소스몰에 있는 세련된 중국 음식점. 06/01/2019 969
2164 [칠리 탕수육] 행복지수 높여 주는 최강 중국 음식. 05/31/2019 627
2163 [Shake Shack Burger] 서부에 In n' Out이 있다면 동부엔 쉐이크쉑이 있다. 05/30/2019 813
2162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2111
2161 [Primrose] 라스베가스 Park MGM에 있는 분위기 있는 프렌치 레스토랑. 05/27/2019 1080
2160 [베이크드 완톤] 간단하게 만드는 럭셔리 에피타이져. 05/26/2019 553
2159 [Hiccups] 젊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아시안 퓨전 레스토랑. 05/25/2019 887
2158 [미역초 무침] 상큼새콤하게 입맛 살려주는 일등 반찬. 05/24/2019 520
2157 [Studio B 부페_2편] 스트립에서 조금만 벗어나면 저렴한 부페를 즐길 수 있다. 05/23/2019 91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