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우디 케밥_2편] 세계인이 사랑하는 꼬치구이를 맛보세요.
05/02/2019 08:2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119  



.

<우디 케밥>은 상호에 <케밥>이 들어가지만 한인들 사이에서는 양꼬치 구이 전문점으로 알려져 있다. 

양꼬치는 중국에서는 보통 羊肉串(양육찬, yáng ròu chuàn)이라고 불리운다. 

.

Orange County에 중국 신장 지역 중국 음식을 파는 식당들이 적지 않게 있다. 

바로 이 <신장>은 중국 내 이슬람 지역인데 이 곳 음식이 북경까지 퍼지면서 알려지게 되었다. 

.

위구르족이 만드는 음식에는 매콤한 향신이 많이 들어가 매운 것을 좋아하는 한국인들도 곤혹스럽게 만들 정도이다. 

아마도 신장 지역 음식이 한국 음식보다 맵다기 보다는 매운 향신이 다르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든다. 

.

.

남가주에서 먹어 보지 않은 사람이 없는 유명 셰프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

[우디 케밥 2편_Wudy Kebob] 세계인이 사랑하는 꼬치구이를 맛보세요. 

.

Address : 19045 Colima Road. Rowland Heights, CA 91748

Phone : (626) 820-9244

.

.

.

.

.

.

.

본격적으로 주문한 매운 양꼬치와 보통 양꼬치, 양갈비가 나왔다. 

<꼬치구이>는 나오자 마자 직화구이로 구워 위에서 다시 한번 익혀 먹는 방식이다. 

.

<꼬치구이>가 바로 불이 닿는 부분은 불맛을 내기도 하지만 새카맣게 타는데 이 부분을 직원 분들이 손질해 준다. 

<양고기>에서 잡냄새가 나지 않을까 약간 걱정을 하였는데 잡냄새도 나지 않고 육질도 부드러웠다. 

.

매운 <양꼬치>는 직원 분에게 미리 말해서 양념을 약하게 해 아주 맵지 않아 개운하게 먹게 괜찮았다. 

<양갈비 꼬치>는 익는데 시간이 더 걸렸지만 손으로 들어서 뜯어 먹는 맛이 나쁘지 않다. 

.

.

.

적지 않은 수의 <꼬치구이>를 주문하였지만 꼬치구이 만으로 식사 하기는 적은 양이다. 

<꼬치구이> 전문점이라 면 종류를 주문하는 것이 걱정이 되었지만 <온면>을 주문해 보았다. 

.

<온면>이 나오자 마자 버릇처럼 <보울>을 두손으로 잡고 국물 맛을 보았는데 의외로 진하고 구수한 맛이다. 

여기에 반찬을 올려 먹었는데 면도 제법 쫄깃해서 충분히 아는 지인들에게도 추천해줄 정도의 메뉴였다. 

.

.

.

.

.

오징어 꼬치와 <우설>이라고 불리우는 소혀 꼬치 구이도 주문을 해보았다. 

이렇게 숯불 향을 주면서 구워내는 <꼬치구이>는 고기 특유의 향을 느낄 수 없고 불향이 강해 좋다. 

.

<오징어 꼬치>도 놓치지 말고 주문해야 할 <꼬치구이> 중에 하나이다. 

숯불에 구워낸 <오징어 꼬치>는 유난히 꼬들하게 씹히는 식감이 좋아서 술안주로는 최고일 것 같다. 

.

.

.

.

.

.

<양고기> 탕을 주문하기 전 까지 망설였던 부분은 혹시 특유의 노린내가 나면 어쩌나 하는 것 이었다. 

<양탕>이 나오자 마자 걱정이 되어서 얼른 숟가락으로 국물을 떠 먹어 보았는데 노린내가 나지는 않았다. 

.

그렇지만 <양탕> 특유의 진하고 느끼한 맛은 한국 설렁탕이나 곰탕처럼 담백한 맛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중국 사람들도 <양탕>의 느끼함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으니 센불로 끓이면서 각종 향신 즉 고추, 팔각, 산초 등을 넣는다. 

.

오리지널 중국 <양탕>처럼 이런 각종 향신을 넣고 끓였는지는 모르겠지만 한국인이 선호하기 쉽지 않아 보인다. 

사실 한국인인 우리도 <양탕>을 먹어 본 적이 별로 없으니 맛이 있다 없다를 평하기는 불가능할 것 같다. 

.

<양탕>에서는 호불호가 갈릴 수 있지만 <꼬치구이>에서 먹은 <양탕>은 만점을 주고도 남을 것 같다. 

<Wudy Kebob>은 꼬치구이 전문점이기는 하지만 <이자카야>처럼 저녁에 들르면 좋을 것 같다. 

.

자신이 좋아하는 맥주나 사케, 고량주 등을 고르고 맛있는 <꼬치구이>를 구워 먹는다면 최상일 것 이다. 

연기가 가득하기는 하여도 이런 선술집 같은 분위기는 하루의 피로를 풀어주기에 거뜬하다. 

.

.

<뚝배기 불고기>, 참조기 무우 조림, 소고기 무국, Meat Spaghetti, 떡볶이, 겉절이  등 <엄마의 메뉴>가 가득합니다.

.LA, OC 지역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805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912
2241 [Frenz Coffee] 운 좋으면 헐리우드 스타도 만날 수 있을까 09/13/2019 1051
2240 [어리굴젓] 집에서 만들어 먹으니 어이없게 맛있네요. 09/12/2019 896
2239 [칠보 해물탕] 칼칼한 시원한 아낙새 맛에 반했네요. 09/11/2019 1150
2238 [알감자 조림] 은근하게 조려내니 맛있는 밑반찬이 되었네요. 09/09/2019 890
2237 [La Casita Olvera] 오리지널 멕시칸 푸드의 파워가 느껴지네요. 09/07/2019 1242
2236 [닭갈비] 미국인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한국 음식. 09/06/2019 822
2235 [대한탕면] 한국에서 유행한다는 꼬막 비빔밥을 먹어 보았습니다. 09/05/2019 1232
2234 [강된장] 반찬 없을 때 슥슥 비벼서 김치와 함께 드세요. 09/04/2019 795
2233 [Taco Maggie] 스트리트 타코의 진짜 맛을 보여준다. 09/02/2019 1249
2232 [육수 불고기] 부드러운 불고기에 진한 국물까지,, 이 정도면 맛의 황제. 08/31/2019 998
2231 [Crepes De Paris_2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미국 속 프렌치 레스토랑. 08/30/2019 1043
2230 [몽골리안 비프] 파티를 더 고급스럽게 해주는 특별한 메인 메뉴. 08/29/2019 764
2229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2400
2228 [Takasei] 시원한 생맥주에 다양한 꼬치구이를 즐기세요. 08/26/2019 1462
2227 [두부조림] 심심하게 조려 냈더니 온 가족이 다 좋아하네요. 08/24/2019 86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