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신금성_1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중국 식당.
04/15/2019 07:14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255  



.

조선시대 청나라 군인들이 한국에 주둔하면서 <산둥> 음식도 덩달아 한국에 들어왔다. 

당시 대표적인 음식인 <자작면>인데 오랜 세월이 지나면서 지금의 <자장면>이 되었다. 

.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당시 한국에 들어온 <산둥> 음식은 한국인 입맛에 맞추어 가다 보니 퓨전(?) 중식이 되어 버렸다. 

이제는 오리지널 중국에서도 한국 <자장면>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하니 아이러니 하기도 하다. 

.

Rowland Heights에 있는 <신금성>은 중국에 부는 한류를 대변하는 중식당 같다는 생각이 든다. 

많은 중국인들이 한국식 자장면이나 짬뽕을 먹기 위해 <신금성>을 찾는다는 소문을 들었다. 

.

.

오늘 요일(4월 15일) 저녁에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마감 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

.

.

[신금성_1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중국 식당. 

.

Address : 1015 South Nogales Street Ste 128. Rowland Heights, CA 91748

Phone : (626) 965-6822

.

.

.

.

.

<신금성>은 이미 Rowland Heights에서는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한 중식당이다. 

평일에도 점심이나 저녁 시간이면 30분 이상 기다려야 할 정도이다. 

.

다행이도 우리가 찾은 시간이 한가한 시간이라 기다리지 않고 식사를 할 수 있었다. 

같이 방문한 친구가 골수(?) 단골이라 특별한 말을 하지 않아도 양파, 파채, 실란트로를 따로 담아 준다. 

.

.

.

.

.

<양장피>는 한국인이라면 거부하기 힘든 중식 메뉴일 것 이다. 

벨페퍼, 양파, 당근 등 각종 야채와 돼지 고기 채썬 것에 새우 등 각종 해산물까지 들어간 차가운 중국 요리이다. 

.

커다란 접시에 화려하게 담긴 재료 얹은 것만 보아도 '우아~'하는 탄성이 나올 정도로 화려한 요리이다. 

뿐만 아니라 칼로리까지 낮아 아무리 먹어도 부담이 없는 음식 중에 하나이다. 

.

이왕이면 코 끝이 쨍할 정도로 <겨자>를 넣고 비벼 먹어야 제대로 된 <양장피> 맛을 볼 수 있다. 

친구 남편이 자그만 병에 담아온 연태 <고량주> 한잔을 마시고 <양장피>를 먹으니 행복 지수까지 올라간다. 

.

.

.

간장 드레싱으로 양념을 한 오이를 밑에 깔고 그 위에 오향장육을 얹었다. 

젓가락으로 큼직하게 썰어낸 파채와 실란트로를 같이 집어 입에 가득 넣었다. 

.

담백한 오향장육에 기분 좋은 파의 향과 진한 실란트로가 잘 어울린다. 

간도 심심해서 맨입에 먹기 좋은데 야채와 함께 먹으니 웬지 건강해 지는 것 같다. 

.

.

.

.

<신금성>이 한국인이나 중국인에게 인기가 있는 것은 한국식 중화요리의 원조인 <산동> 요리이기 때문이다. 

다음에 나온 것도 차가운 닭고기에 담백한 간장 소스로 양념한 <산동 닭고기>이다. 

.

조리한 닭고기 위에는 역시 파채와 실란트로를 듬뿍 얹어 내는데 가격도 11불 정도로 저렴하다. 

닭고기는 굳이 젓가락을 사용하지 않고 손으로 들고 뜯어 먹어 보았는데 역시 기름기 없는 담백한 맛이다. 

.

<신금성> 요리는 다른 중국 요리와 달리 기름기가 별로 없고 담백해서 마음에 든다. 

간장 소스이기는 해도 <산동 닭고기> 요리 역시 우리 입맛에는 약간 심심한 편이라 좋다. 

.

.

.

.

.

오늘 건강식으로 먹기로 작정을 한 것은 아니었는데 주문을 하다 보니 대부분 칼로리가 낮은 음식이 되었다. 

<양장피> 외에는 음식 양이 많지 않아 다양한 종류를 주문해서 맛을 보기로 하였다. 

.

마지막에 나온 <해파리 냉채>는 한국식 해파리 냉채하고 차이를 보인다. 

한국식 <해파리 냉채>는 보통 먼저 주문한 <양장피>와 비슷하게 다양한 야채와 해물이 들어간다. 

.

그러나 <신금성>은 단순하게 해파리, 오이, 실란트로 정도라서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 

그러니 <해파리 냉채>는 메인이라기 보다는 에피타이저 정도로 생각하면 될 것 같다. 

.

역시 소스는 새콤짭잘한 간장 베이스인데 어느 요리에나 잘 어울린다. 

오이와 함께 집어 먹었는에 아삭하게 씹히는 오이도 좋고 꼬들꼬들한 해파리 식감도 마음에 든다. 

.

"여기서는 산동 자작면으로 한국식으로 만들어 낸다는데 다시 와보아야 할 것 같아~"

<신금성>에서는 한국 자장면과 짬뽕도 판다고 하니 다시 날을 잡아 먹어 보기로 하였다. 

.

<신금성> 두번째 방문이 2편으로 이어집니다~

.

.

 <불고기 낙지 전골>, 안심 돈가스, 황태 콩나물국, 애호박 찌개, 오이지, 김치 볶음밥 등 <엄마의 메뉴>가 가득합니다.

LA, OC 지역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815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953
2227 [두부조림] 심심하게 조려 냈더니 온 가족이 다 좋아하네요. 08/24/2019 867
2226 [Crepes De Paris_1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미국 속 프렌치 레스토랑. 08/23/2019 1306
2225 [미트 볼 스파게티] 미국인보다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파스타. 08/22/2019 874
2224 [장충족발] 부드러우면서도 쫀득한 맛은 거부할 수 없다. 08/21/2019 1185
2223 [삭힌 고추 무침] 뜨거운 밥 위에 고추 무침을 얹어 드셔 보세요. 08/19/2019 937
2222 [Rolling Wok] 저렴하고 푸짐하게 즐기는 중국식 콤보 요리. 08/17/2019 1293
2221 [오이무침]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은 이유가 뭘까요 08/16/2019 811
2220 [소보로] 얼큰하고 시원한 짬뽕이 땅길 때 들러 보세요. 08/15/2019 2153
2219 [육개장] 얼큰한 맛이 답답한 속까지 달래준다. 08/14/2019 866
2218 [EMC] 다양한 해물 요리가 먹고 싶다면 방문해 보세요. 08/12/2019 1592
2217 [계란 말이] 그 옛날부터 먹었지만 여전히 질리지 않는 맛~ 08/10/2019 1229
2216 [소나무] 칼칼하게 고소한 국물 맛이 좋은 곱창 전골. 08/09/2019 1369
2215 [바지락 된장찌개] 이렇게 맛있는 된장찌개 드셔 보셨어요 08/08/2019 798
2214 [산타마리아 BBQ] 육즙이 촉촉한 남부식 바베큐를 즐겨 보세요. 08/07/2019 1087
2213 [차돌 된장 찌개] 이렇게 맛있는 된장찌개 드셔 보신 적 있으세요 08/05/2019 116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