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치킨 탕수육] 끊을 수 없을 정도로 중독성있는 야식.
04/08/2019 07:2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410  



.

<치킨 탕수육>

.

.

.

.

[치킨 탕수육] 끊을 수 없을 정도로 중독성있는 야식. 

.

.

케이터링을 찾으러 오시는 분들 중에는 아이들 손을 잡고 오는 분들이 많다. <케이터링>을 싸서 준비해서 가지고 나오면 '아이스크림~' 하고 아이가 자그마한 소리를 낸다. 처음에는 무슨 소리인지 알아 듣지 못하고 '응? 뭐라고 했어?' 이런 식으로 되물었다. 옆에서 보던 아이 아빠가 '똑바로 이야기 해야지~' 하자 '아이스크림 달라구요!!' 하고 소리를 지른다. 

.

아이가 <아이스크림>을 달란 다고 해서 냉장고에서 아이스크림을 꺼내 주지는 못한다. 그럴때 면 '아이한테 아이스크림 주어도 될까요?' 하고 꼭 부모에게 물어 보고 아이 손을 잡고 냉장고로 간다. "어떤 아이스크림 줄까?" 냉장고에는 한국산 아이스크림이 가득 차있다. 한참 고민을 하던 아이는 아까 소리 지르던 기세는 어디가고 손가락으로 먹고 싶은 <아이스크림>을 꼭 누른다. 

.

"우리 집에는 한국산 아이스크림이 없는데 선생님 집에만 한국 아이스크림이 있으니 올 때 마다 달라고 하네요. 죄송합니다" 사실 <아이스크림>이 몸에 좋은 것도 아니니 줄 때 마다 부모에게 허락을 구한 후에야 아이에게 아이스크림을 준다. 그런데 몇몇 아이는 한국 아이스크림을 기억하고 올 때 마다 <아이스크림>을 찾는다. 

.

이런 이야기를 남편에게 했더니 '한국 아이스크림이 중독성이 있는가?' 하고는 껄껄 웃는다. 이민 오기 전 부터 한국에서 싸구려 아이스크림을 잔뜩 사다가 냉장고에 재워 두었다. 그리고는 저녁을 먹고 나면 식구들이 약속이나 한듯이 디저트 대신 <아이스크림>을 먹었다. 처음 이민 생활을 시작한 동부에서는 한국 아이스크림을 먹지 못했다. 그런데 그런 버릇을 버리지 못하고 남가주로 온 후에는 한국처럼 한국 아이스크림을 냉동칸에 가득 채워 놓았다. 그리고는 저녁을 먹고 나면 여전히 한국 아이스크림을 꺼내어 먹는다. 이제는 아이들에게 까지 한국 아이스크림을 나누어 주어 한국 아이스크림 전도사까지 되어 버렸다. 

.

.

.

.

오늘 요일(4월 8일) 저녁에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마감 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

맛있는 재료

.

닭가슴살 2파운드, 파인애플 1/2컵, 오이 1/2컵,

양파 1/2컵, 완두콩 2큰술, 소스 2컵, 물전분 2큰술

 .

.

튀김가루(Batter)

 

전분 1컵, 계란 흰자 1개, 
물 1컵, 베이킹 파우더 1/8작은술, 밀가루 1컵

 .

.

소스(Sauce)

 

식초 1컵, 간장 1/4컵, 설탕 1.5컵, 생강 1큰술, 
레몬 1개, 물 1컵, 다크 소이 소스(Dark Soy Sauce) 1작은술

.

.

.

.

.

.

.

.

.

만들기

 .

 .

1_파인애플 통조림을 구입하여 뚜껑을 따고 물기를 제거해 놓는다.

 분량의 닭가슴살은 지방을 떼어내고 역시 한입에 들어갈 정도로 잘라 준다.

 

2_믹싱볼에 한입 크기로 잘라 놓은 닭가슴살을 넣는다.

닭가슴살에 간장 1큰술, 전분 1큰술, 후추 약간을 넣고 잘 주물러 밑간을 해서 냉장고에 넣어둔다.  

 

3_준비한 오이와 양파도 깨끗이 씻어 파인애플과  같은 크기로 깍뚝썰기 해준다.  

 

4_팬에 기름을 붓고 온도가 충분히 올라갈 때 까지 기다린다.

밑간을 해놓았던 닭가슴살을 꺼내 튀김 옷을 입혀서 바삭하게 튀겨 놓는다.

 

5_달구어진 팬에 분량의 식초, 간장, 다진 생강, 설탕, 레몬,  다크  소이 소스, 물을 넣는다.

소스가 한소큼 끓으면 물전분을 조금씩 넣어 가면서 농도를 맞추어 소스를 완성한다.

 

6_완성한 소스에 미리 준비해 놓았던 파인애플, 오이, 양파, 완두콩을 넣고 잘 섞어 소스를 완성한다. 

커다란 접시에 튀겨 놓았던 닭가슴살을 얹고 그 위에 완성한 탕수소스를 뿌려 치킨 탕수육을 완성한다.  

 .

.

탕수육을 생각하면 당연히 돼지고기를 생각하지만 닭고기도 의외로 잘 어울린다. 

닭고기는 돼지고기와 달리 담백하고 깔끔하게 떨어지는 맛이 일품이다. 

.

.

.

.

<치킨 탕수육>

.

.

.

.

소안심 불고기, 모듬 비빔밥 나물, 진하게 우려낸 <나주 곰탕>, 새우 야채죽, 오이 열무 김치 등 <추억의 메뉴>가 가득합니다.

LA, OC 지역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

<치킨 탕수육>

.

.

.

<치킨 탕수육>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767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743
2225 [미트 볼 스파게티] 미국인보다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파스타. 08/22/2019 866
2224 [장충족발] 부드러우면서도 쫀득한 맛은 거부할 수 없다. 08/21/2019 1169
2223 [삭힌 고추 무침] 뜨거운 밥 위에 고추 무침을 얹어 드셔 보세요. 08/19/2019 925
2222 [Rolling Wok] 저렴하고 푸짐하게 즐기는 중국식 콤보 요리. 08/17/2019 1279
2221 [오이무침]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은 이유가 뭘까요 08/16/2019 803
2220 [소보로] 얼큰하고 시원한 짬뽕이 땅길 때 들러 보세요. 08/15/2019 2142
2219 [육개장] 얼큰한 맛이 답답한 속까지 달래준다. 08/14/2019 856
2218 [EMC] 다양한 해물 요리가 먹고 싶다면 방문해 보세요. 08/12/2019 1580
2217 [계란 말이] 그 옛날부터 먹었지만 여전히 질리지 않는 맛~ 08/10/2019 1224
2216 [소나무] 칼칼하게 고소한 국물 맛이 좋은 곱창 전골. 08/09/2019 1359
2215 [바지락 된장찌개] 이렇게 맛있는 된장찌개 드셔 보셨어요 08/08/2019 792
2214 [산타마리아 BBQ] 육즙이 촉촉한 남부식 바베큐를 즐겨 보세요. 08/07/2019 1079
2213 [차돌 된장 찌개] 이렇게 맛있는 된장찌개 드셔 보신 적 있으세요 08/05/2019 1166
2212 [Javelina Cantina_2편] Sedona에 있는 세련된 멕시칸 레스토랑. 08/03/2019 849
2211 [Maccheroni Republic] LA 다운타운에서 즐기는 정통 파스타. 08/01/2019 128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