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미고렝_Mi Goreng] 미대통령도 즐겨 먹는 세계적인 누들
04/07/2019 09:0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166  



.

<미고렝_Mi Goreng>

 

 

 

 

 

[미고렝_Mi Goreng] 미대통령도 즐겨 먹는 세계적인 누들.

 .

 .

얼마전 일본 텔레비젼에서 개그 프로그램을 보게 되었는데 욱하는 마음이 든다.  한국을 상대로 하는 개그 소재가 늘수록 ((욱))하는일이 자주 생기는 지 모르겠다. 일본 개그맨과 연예인들이 나와서 게임을 하는 프로그램이었는데 벌칙이 어이가 없다. 전라도 홍어회를 먹는 것이 벌칙이다. 일본인들은 호들갑을 떨면서 구역질을 하고 눈물을 흘린다. 어이가 없는 정도가 아니라 옆에 있다면 마구 때려 주고 싶다. 언제 한국 사람이 일본 음식 가지고 조롱한 적이 있나 생각해 보았는데 기억이 나지 않는다.

 

결국 암모니아 냄새가 난다고 헛구역질 하다 퇴장하는 일본인을 보고 남편도 화가 머리 끝까지 올라왔다.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저런 짓을 하지??” 남편도 얼굴이 벌겋게 달아 올랐다. 
“일본 음식 가지고 저런 식으로 장난을 하면 자기들은 참겠어??”

 

"홍어회처럼 생선을 삭혀 먹는 나라가 오로지 한국 뿐 일까?? 나는 ‘Travel Channel’을 즐겨 보는데 프로그램 중에 ‘Bizarre Foods’라는 프로그램이 있다. 주인공 Andrew가 알라스카에 특이한 음식을  찾아 나섰다. 알라스카에는 원주민이 즐기는 간식이 있는데 한국 홍어회와 비슷한 음식이다. 생선의 머리와 내장을 바닷가에 묻어 장시간 발효시킨 음식이다. 알라스카 사람들은 이렇게 생선을 며칠 발효 시킨 후 꺼내서 간식으로 먹는다. 이 음식을 테파(Tepa)라고 부르는데 우리가 먹는 홍어회와 상당히 비슷하다. 그렇다고 Andrew가 이음식을 소개하는데 일본인처럼 비하하는 말을 쓰지는 않는다.

 .

일본 일부 연예인이 홍어회가 입맛에 맞지 않은 것은 이해가 가지만 남의 나라 음식을 존중하는 예절부터 배워야 할 것 같다.

 .

.

. 

.

클릭 한번 하면 LA, OC 유명 셰프인 미쉘이 만든 <집밥 7종 세트>를 집앞까지 배달해 드립니다.

반찬 주문 Click!! ->  https://odkfresh.com/products/michelles_set

 .

.

.

.

.

.

.

.

.

 맛있는 재료

 .

 .

에그누들(Egg Noodle)_1/2파운드, 새우(Shrimp) _ 5~8마리, 

샐러리 _ 1개, 홍피망 _ 1/2개, 양파 _ 1개,

 .

생강 _ 2쪽, 숙주(Bean Sprout) _ 1컵, 파(Scallion) _ 3개, 

케챱마니스(Kecap Manis) _ 1큰술, 간장 _ 1큰술, 케쳡(Ketchup) _ 1큰술

.

.

 .

 .

.

.

 재료 준비하기

 .

1_에그누들은 굵기가 여러가지 이므로 포장지 뒷면에 삶는 시간을 보고 삶아낸다.

누들은 삶은 후에 다시 볶아 내기 때문에 약간 꼬들할 정도로 삶는 것이 좋다.

2_새우는 내장을 제거하고 꼬리만 남긴 채 껍질을  벗기고 등에 칼집을 넣는다.

3_숙주는 밑둥을 깔끔하게 다듬고  쪽파는  2인치  정도로 채를 썰고 양파도 역시 채를 썰어둔다. 

.

.

 

 .

.

 

 

 

만들기

 

 

1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마늘을 넣어 갈색이 될 때까지 볶는다.

 마늘이 어느정도 볶아 졌다 싶으면 준비해 놓았던 생강, 양파, 칠리를 순서대로 넣고 센불에 볶아준다.

 

2_다듬어 놓은 새우를 넣고 볶다가 양념이  충분히 배었다 싶으면 삶아 놓은 에그누들을 넣는다.

 

3_에그누들과 양념이 충분히 섞이면 분량의 케챱 마니스, 케쳡, 간장을 넣고 볶는다.

마지막으로 다듬어 놓은 숙주를 넣고 살짝 후린 후 완성한다.

 

 

완성된 ‘미고렝’은 기호에 따라 달걀을 섞어도 무관하다. 
에그 누들은 특히 볶을 때 조심하여야 하는데  면이 끊어지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볶는 것이  요령이다. 

 

 ‘미고렝’을 센불에 후리듯이 볶는 것은 물이 나지 않아야 맛있는 볶음 국수가 완성되기 때문이다.

 .

.

. 

 

<미고렝_Mi Goreng>

 

 

 .

 .

하와이에서 태어난 미대통령 ‘오바마’는  아랍어로 ‘축복받은’이라는 의미의 ‘버락’을 물려 받았다.

허지만 유년기의 오바마의 인생은  별로 축복  받지를  못한 것 같다.

.
오바마의 백인 어머니 ‘앤던햄’은 오바마가 두살때 인도네시아 남자와 재혼을 한다.  

 덕분에 오바마는 인도네시아에서 6살때 부터 4년간 지내게 된다.

.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어려운 시절을 보내던  오바마는 서민적인 인도네시아 음식을 접하게 된다.

그 중에  하나가 ‘미고렝’인데 당시를 생각하며 지금도 가끔씩 즐긴다고 한다.

 .

 .

소안심 불고기, 모듬 비빔밥 나물, 진하게 우려낸<나주 곰탕>, 새우 야채죽, 오이 열무 김치 등 <추억의 메뉴>가 가득합니다.

LA, OC 지역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미고렝_Mi Goreng>

 

 .

 

<미고렝_Mi Goreng>

 

 

 

<미고렝_Mi Goreng>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767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743
2225 [미트 볼 스파게티] 미국인보다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파스타. 08/22/2019 866
2224 [장충족발] 부드러우면서도 쫀득한 맛은 거부할 수 없다. 08/21/2019 1169
2223 [삭힌 고추 무침] 뜨거운 밥 위에 고추 무침을 얹어 드셔 보세요. 08/19/2019 925
2222 [Rolling Wok] 저렴하고 푸짐하게 즐기는 중국식 콤보 요리. 08/17/2019 1279
2221 [오이무침] 먹어도 먹어도 질리지 않은 이유가 뭘까요 08/16/2019 803
2220 [소보로] 얼큰하고 시원한 짬뽕이 땅길 때 들러 보세요. 08/15/2019 2142
2219 [육개장] 얼큰한 맛이 답답한 속까지 달래준다. 08/14/2019 856
2218 [EMC] 다양한 해물 요리가 먹고 싶다면 방문해 보세요. 08/12/2019 1580
2217 [계란 말이] 그 옛날부터 먹었지만 여전히 질리지 않는 맛~ 08/10/2019 1224
2216 [소나무] 칼칼하게 고소한 국물 맛이 좋은 곱창 전골. 08/09/2019 1359
2215 [바지락 된장찌개] 이렇게 맛있는 된장찌개 드셔 보셨어요 08/08/2019 792
2214 [산타마리아 BBQ] 육즙이 촉촉한 남부식 바베큐를 즐겨 보세요. 08/07/2019 1079
2213 [차돌 된장 찌개] 이렇게 맛있는 된장찌개 드셔 보신 적 있으세요 08/05/2019 1166
2212 [Javelina Cantina_2편] Sedona에 있는 세련된 멕시칸 레스토랑. 08/03/2019 849
2211 [Maccheroni Republic] LA 다운타운에서 즐기는 정통 파스타. 08/01/2019 128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