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현풍 곰탕] 진하게 우려낸 진국에 깍두기 얹어 먹는게 몸보신입니다.
03/28/2019 08:15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426  



.

전라도에 <나주 곰탕>이 있다면 경상도에는 <현풍 할매 곰탕>이 있다. 

한국에서 <현풍 곰탕>이 인기를 끈지는 30년이 되지 않으니 역사와 전통을 말할 수는 없을 것 같다. 

.

경상도 외지고 한적한 지역인 현풍면에 일찌감치 남편을 여읜 여자가 외아들을 키우고 살았다. 

그 분이 아들을 키우면서 평생 곰국을 고아냈는데 손님이라야 그저 면사무소, 파출소 직원 몇십명이 고작이었다. 

.

그러던 중 구마 고속도로 공사장 인부들이 찾아오기 시작하고 급기야 입소문을 타고 전국적으로 유명해 졌다고 한다. 

남가주에는 Cypress에 <현풍 곰탕>이 있는데 한국에 있는 오리지널과 맛 차이가 나지 않는다. 

.

.

클릭 한번 하시면 유명 셰프가 만든  <미쉘 집밥 7종 세트>를 집앞까지 배달해 드립니다.

클릭 ->  https://odkfresh.com/products/michelles_set

.

.

.

.

.

.

.

.

.

.

.

.

[현풍 곰탕] 진하게 우려낸 진국에 깍두기 얹어 먹는게 몸보신입니다. 

.

Address : 4450 Lincoln Ave. Cypress, CA 90630

Phone : (714) 761-5929

.

.

.

.

.

.

.

곰탕 전문점 답게 반찬은 간단한 편인데 종류가 과다하게 나오는 것 보다 이런 정도가 적당해 보인다. 

반찬이 많다 보면 먹지도 않으면서 이것저석 휘적거리는 것이 항상 마음에 걸리기 때문이다. 

.

이렇게 곰탕이나 설렁탕 같이 탕을 전문으로 하는 식당은 깍두기나 김치가 맛이 명성을 좌우한다. 

곰탕이 나오기 전에 밥 위에 깍두기와 김치를 얹어 먹었는데 아직 완전히 익지는 않았지만 합격점을 주기에 충분하다. 

.

.

.

.

.

"곰탕은 국물이 뽀얗지 않습니다. 알고 주문 하신거죠??"

곰탕을 주문하자 직원 분이 걱정이 되는지 다시 한번 되 묻는다. 

.

아마도 손님들 대부분이 곰탕과 설렁탕의 차이점을 몰라 멀건 국물이 나오면 항의를 하는 가 보다. 

설렁탕은 사골이나 잡뼈를 뽀얀 국물이 나올 때 까지 고아 내는 것이 특징이다. 

.

이에 반해 곰탕은 <고기>로 국물을 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멀겋게 보인다. 

하여튼 곰탕이 나왔는데 육안으로 보기에는 제대로 국물을 낸 것으로 보여 안심이 되었다. 

.

간을 하기 전에 국물 맛을 보았는데 국물이 진하고 구수한 맛을 내서 한국에서 먹었던 오리지널과 차이가 없다. 

국물 맛을 보았으니 이제 밥을 말고 파도 넉넉히 넣은 후 김치와 깍두기를 번갈아 올려 가며 한그릇을 뚝딱 먹었다. 

.

.

.

.

.

.

골고루 맛을 보기 위해 남편은 <양 곰탕>을 주문했는데 걱정이 태산이다. 

남편이 맛에 살짝 민감하기 때문에 양 특유의 노린내가 올라 오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

<양 곰탕>은 곰탕보다는 국물이 더 진해 보이는데 남편이 뚝배기 째 들어 국물 맛을 보았다.

"오우~ 양이 이렇게 많이 들었는데 노린내가 전혀 안 올라오고 담백한 맛이네~"

.

나도 얼른 작은 그릇에 덜어 맛을 보았는데 진하면서도 깔끔하게 떨어지는 맛인데 잡냄새가 전혀 나지 않았다. 

<다이어트> 중이라는 것도 잊고 허리띠를 풀고 본격적으로 먹기 시작했다. 

.

결국 이마에서 땀방울이 뚝뚝 떨어질 정도가 되어서야 스푼을 내려 놓았다. 

남편은 마지막에 뚝배기 째 들어서 마지막 국물까지 먹어서 결국 완전히 빈 그릇을 만들어 놓았다. 

.

Orange County에서 잘 고아 낸 곰탕을 먹고 싶다면 <현풍 곰탕>이 제격일 것 이라는 생각이 든다. 

.

.

.

수미네 반찬 <소고기 마늘쫑 볶음>, 목살 제육 볶음, <해물 버섯 된장국>, 김치 순두부, 계란말이 등 <추억의 메뉴>가 가득합니다.

LA, OC 지역이면 미쉘에게 지금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183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005
2133 [우디 케밥] 세계인이 사랑하는 꼬치구이를 맛보세요. 04/25/2019 1187
2132 [버섯 볶음] 쫄깃한 식감이 일품인 명품 반찬. 04/24/2019 929
2131 [스트립의 새벽] 인적없는 라스베가스 새벽은 낯설다. 04/22/2019 1429
2130 [쵸코 양갱_Choco Chips of White Beans]쌉쌀한 초콜릿과 양갱의 환상적인 만남. 04/21/2019 757
2129 [닭날개 조림] 가벼운 파티에 빠질 수 없는 필수 메뉴. 04/20/2019 869
2128 [The Ranch Restaurant] 누군가를 축하해주고 싶을 때 가봐야 할 식당. 04/19/2019 1345
2127 [새우 파르펠레] 미국인들이 사랑하는 그 파스타~ 04/18/2019 1004
2126 [신금성_2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중국 식당 04/17/2019 1146
2125 [신금성_1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중국 식당. 04/15/2019 2167
2124 [버섯 간장 펜네] 짭쪼름하게 즐기는 아시안 파스타. 04/14/2019 917
2123 [새우 브로콜리 무침] 건강에 좋은 재료만 모아 매콤하게 무쳤습니다. 04/13/2019 831
2122 [만미당] 이민 생활이 길어질수록 한국 빵만 찾게 되네요. 04/12/2019 1594
2121 [자작 불고기] 하얀 쌀밥 위에 척척 올려 먹어 보세요. 04/11/2019 1052
2120 [알버트 멕시칸 식당] 우리 동네에서 잘 나가는 멕시칸 레스토랑. 04/10/2019 1248
2119 [치킨 탕수육] 끊을 수 없을 정도로 중독성있는 야식. 04/08/2019 1361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