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4월 집밥 / 도시락] 유명 셰프 미쉘이 직접 만드는 반찬과 도시락입니다.
03/27/2019 07:34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007  



.

.

.

.

* 미국에서 한국 컨텐츠 업체로 명성이 자자한 <온디맨드 코리아>와 미쉘 셰프가 드디어 손을 잡았습니다~

이제는 온라인에서 클릭 한번으로 미쉘의 <집밥 7종 세트>를 주문할 수 있습니다. 

.

* Michelle과 함께<온디맨드 코리아> ODKFresh에서 고진풍(고기가 진짜 풍성한) 도시락을 선 보입니다. 

3개 이상 주문하시면 배달도 가능합니다. (개당 13불)

.

ODKFresh 클릭 ->  https://odkfresh.com/products/michelles_set

.

.

.

.

4월 2일(화) _ 미쉘 셰프의 <집밥 7종 세트>

.

수미네 반찬 <소고기 마늘쫑 볶음> / 목살 제육 볶음 / 해물 버섯 된장국

김치 순두부 / 짭짤한 쥐포 조림 / 해초 오이 샐러드 / <베이컨 계란 말이>

.

.

.

.

4월 9일(화) _ 미쉘 셰프의 <집밥 7종 세트>

.

소안심 피망 불고기 / 궁중 비빔밥 나물 / 진하게 우려낸 <나주 곰탕>

새우 야채죽 / 생활의 달인 <두부 조림> / 소고기 고추장 볶음 / 수미네 반찬 <오이 열무 김치>

.

.

.

.

4월 16일(화) _ 미쉘 셰프의 <집밥 7종 세트>

.

알토란 임성근의 <불고기 낙지 전골> / 안심 돈가스 / 황태 콩나물국

소고기 애호박 찌개 / 오이지 무침 / 베이컨 김치 볶음밥 / <미역 줄기 들깨 무침>

.

.

.

.

4월 23일(화) _ 미쉘 셰프의 <집밥 7종 세트>

.

여경래 셰프의 <대파 불고기> / 춘천식 닭갈비 / 사골 우거지국

하이라이스 / 참치 양배추 볶음 / 골목 식당 <건새우 부추전> / <조개젓>

.

.

.

.

4월 2일(화) _ 미쉘 셰프의 <집밥 7종 세트>

.

백종원 레시피 <대파 삼겹 파무침> / 모듬 버섯 불고기 / 육개장

스페인 하숙 <해물 된장찌개> / 동태전 / 고추 멸치 볶음 / <방풍 고추장 장아찌>

.

.

.

* 2019년 4월 _ 유명 셰프 Michelle이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

* 반찬 배달 문의 : (562) 896-3090 / 카톡 : michellecho59

* 4인분 패키지 금액 : 1회 주문시 _$ 55 /  4주 패키지_$ 200 (할인 가격) 

.

.

 LA Pick Up은 Wilshire Pl에서 무료로 가능합니다. 

LA 배달은 한타 $5이고 거리에 따라 가격 차이가 있습니다. 

.

.* OC 전지역_얼바인까지~ (배달비 $5)_ 

얼바인, 플러튼, 라하브라, 라미라다, 부에나파크,세리토스, 사이프레스, 애너하임, 가든 글로브, 

요바린다, 브레아, 라하브라, 하시엔다 하이츠, 다이아몬드 바, 롤랜 하이츠 등 Orange County 전지역

.

* 도시락은 Orange County 지역에 한합니다 ~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1385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2014
246 [멕시코식당_라 시레나 그릴]얼바인에서 만난 오리지널 멕시칸푸드. 07/31/2012 8752
245 [갓김치]속이 뻥 뚫리는 칼칼하고 시원한 맛~ 07/30/2012 9233
244 [리틀도쿄_Little Tokyo]미국 속의 귀여운 일본. 07/28/2012 9343
243 [총각김치] 총각김치라고 총각만 먹는 김치가 아니다. 07/27/2012 4406
242 [회전초밥_Revolving Sushi Bar]리틀도쿄의 명물 '플라잉 피쉬'를 소개합… 07/26/2012 9669
241 [김치 순두부 찌개]얼큰하게 속을 완전히 풀어준다. 07/25/2012 4083
240 [글로브몰 & 파머스마켓]사람 폭탄이 터진 줄 알았다. 07/24/2012 7014
239 [단호박 갈치조림]어머니 손맛을 살려 만들어 보았다. 07/23/2012 4075
238 [월드마켓_World Market] 없는 것도 없고 있는 것두 없다. 07/21/2012 3463
237 [포크 샌드위치]미국 남부의 냄새가 물씬나는 샌드위치. 07/20/2012 4979
236 [LA 야경] 낮보다 밤에 꽃처럼 피어나는 도시. 07/19/2012 6635
235 [콩자반]도시락 반찬의 영원한 황태자 07/18/2012 3964
234 [와후 피시 타코]중국인 3형제가 만든 멕시칸 레스토랑. 07/17/2012 5061
233 [화전]꽃없는 화전이지만 맛은 끝내줍니다. 07/16/2012 4610
232 [마켓 플레이스_Market Place] 오렌지카운티에서 가장 오랜된 벼룩시장. 07/14/2012 6182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