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초만원] 한국인이 있으면 한국식 중국집도 있다.
03/15/2019 08:2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994  



.

A씨 아들이 미군으로 입대를 했는데 훈련 받는 곳이 <노스 캐롤라이나>이다. 

훈련이 끝나갈 무렵인데 아들에게서 <메일>이 도착했다. 

.

"노스 캐롤라니아에는 한국 중국집이 없으니 올 때 자장면 좀 사가지고 오시면 안되요??" 

편지에 이런 글이 적혀 있었는데 무슨 수로 <자장면>을 사가지고 <노스 캐롤라이나>를 갈 수 있겠나 싶었다

.

아침에 중국집이 문을 열자 마자 <자장 소스>만 사가지고 우여곡절 끝에 가지고 가서 라면 위에 얹어 먹였다고 한다. 

이렇게 <자장면>은 한국인에게 없어서는 안되는 중국 음식인 것 같다. 

.

.

클릭 한번 하시면  <미쉘 집밥 7종 세트>를 집앞까지 배달해 드립니다. 이벤트 사은품도 놓치지 마세요~

클릭 ->  https://odkfresh.com/products/michelles_set

.

.

.

.

.

.

.

.

.

.

.

.

[초만원] 한국인이 있으면 한국식 중국집도 있다. 

.

Address : 901 Starbuck Street. Fullerton, CA 92833

Phone : (714) 869-3322

.

.

.

.

.

.

플러튼에 Egg Craker라는 양식당이 있던 자리에 <초만원>이라는 한국식 중국집이 새로이 오픈했다. 

"Egg Craker가 주말만 되면 브런치를 먹겠다고 줄을 서던 레스토랑인데,,, 왜 문을 닫았지??" 

.

주말에는 인근 주민들이 브런치를 먹겠다고 웨이팅이 걸리던 식당이었는데 어느날 <초만원>으로 바뀌어 있었다. 

플러튼에 거주하는 한국인(?)으로서 이런 중국집이 생기면 자장면을 먹으러 안 가볼 수가 없다. 

.

.

.

.

.

<초만원>으로 들어가니 예전 양식당 인테리어를 어느정도 살린 듯이 보인다. 

덕분에 식당이 탁 틔여 보이고 넓직해서 식사하기에도 편안할 것 같다. 

.

점심 시간이 지난 시간에 방문했는데도 이미 소문을 듣고 많은 손님들이 식사를 하고 있었다. 

Lunch에는 모든 요리들도 생각지도 못하게 저렴한 정도인데 대부분 10불 이하의 가격이다. 

.

요리로는 <깐풍기>를 주문했는데 타원형 접시에 깐풍기를 넉넉히 담아 하얀 쌀밥과 함께 낸다. 

젓가락으로 집어 맛을 보았는데 여전히 바삭하면서 매콤한 맛이 입안에 퍼진다. 

.

뜨거운 밥 위에 반찬같이 올려 먹었는데 짭짤해서 밥과 함께 먹기에도 부담이 없다. 

더구나 한국식 중국집이라서 단무지와 함께 김치도 내주어 가볍게 한그릇을 비울 수 있었다. 

.

.

.

.

.

.

.

<쟁반 자장>은 런치 메뉴에 들어 가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해서 비싼 가격은 아니다. 

<쟁반 자장>을 커다란 접시에 가득 담아 내는데 둘이 먹기에도 충분한 양 이었다. 

.

해물은 홍합이나 오징어, 새우 등을 듬뿍 넣어서 재료 생각하지 않고 맛있게 만들었다. 

집게로 면과 해물 등을 같이 집어 작은 접시로 옮겨 먹기 시작했다. 

.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바로 그 <쟁반 자장> 그대로의 맛인데 오랜만에 먹어서 그런지 입에 착착 감기는 기분이다. 

면도 퍼지거나 하지 않고 탱글해서 식감도 나쁘지 않았다. 

.

<쟁반 자장>이 오랜만이라 그런지 순식간에 한그릇을 비워 버렸다. 

그리고 남은 소스에는 남은 밥을 먹고 비벼 <깐풍기>를 올려 먹으니 제대로 잘 먹은 점심이 되었다.  

.

.

뚝배기 불고기, 갈치 단호박 조림, <해물 미역국>, 차돌 된장 찌개, 고추장 마늘 장아찌 등 <추억의 메뉴>가 가득합니다.

LA, OC 지역이면 미쉘에게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1501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2105
2139 [우디 케밥_2편] 세계인이 사랑하는 꼬치구이를 맛보세요. 05/02/2019 767
2138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2105
2137 [동그랑땡] 시원한 막걸리에 동그랑땡 한 접시~ 04/29/2019 677
2136 [얼큰 어묵우동] 날씨가 쌀쌀할 때 후끈하게 한그릇 드세요. 04/28/2019 511
2135 [Pour Vida] 남가주에서 만나는 정통 라틴 음식. 04/27/2019 722
2134 [새우 두부 조림] 탱글한 새우에 부드러운 두부의 완벽한 조화 04/26/2019 617
2133 [우디 케밥] 세계인이 사랑하는 꼬치구이를 맛보세요. 04/25/2019 893
2132 [버섯 볶음] 쫄깃한 식감이 일품인 명품 반찬. 04/24/2019 667
2131 [스트립의 새벽] 인적없는 라스베가스 새벽은 낯설다. 04/22/2019 1119
2130 [쵸코 양갱_Choco Chips of White Beans]쌉쌀한 초콜릿과 양갱의 환상적인 만남. 04/21/2019 474
2129 [닭날개 조림] 가벼운 파티에 빠질 수 없는 필수 메뉴. 04/20/2019 525
2128 [The Ranch Restaurant] 누군가를 축하해주고 싶을 때 가봐야 할 식당. 04/19/2019 927
2127 [새우 파르펠레] 미국인들이 사랑하는 그 파스타~ 04/18/2019 690
2126 [신금성_2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중국 식당 04/17/2019 783
2125 [신금성_1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중국 식당. 04/15/2019 161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