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초만원] 한국인이 있으면 한국식 중국집도 있다.
03/15/2019 08:2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337  



.

A씨 아들이 미군으로 입대를 했는데 훈련 받는 곳이 <노스 캐롤라이나>이다. 

훈련이 끝나갈 무렵인데 아들에게서 <메일>이 도착했다. 

.

"노스 캐롤라니아에는 한국 중국집이 없으니 올 때 자장면 좀 사가지고 오시면 안되요??" 

편지에 이런 글이 적혀 있었는데 무슨 수로 <자장면>을 사가지고 <노스 캐롤라이나>를 갈 수 있겠나 싶었다

.

아침에 중국집이 문을 열자 마자 <자장 소스>만 사가지고 우여곡절 끝에 가지고 가서 라면 위에 얹어 먹였다고 한다. 

이렇게 <자장면>은 한국인에게 없어서는 안되는 중국 음식인 것 같다. 

.

.

클릭 한번 하시면  <미쉘 집밥 7종 세트>를 집앞까지 배달해 드립니다. 이벤트 사은품도 놓치지 마세요~

클릭 ->  https://odkfresh.com/products/michelles_set

.

.

.

.

.

.

.

.

.

.

.

.

[초만원] 한국인이 있으면 한국식 중국집도 있다. 

.

Address : 901 Starbuck Street. Fullerton, CA 92833

Phone : (714) 869-3322

.

.

.

.

.

.

플러튼에 Egg Craker라는 양식당이 있던 자리에 <초만원>이라는 한국식 중국집이 새로이 오픈했다. 

"Egg Craker가 주말만 되면 브런치를 먹겠다고 줄을 서던 레스토랑인데,,, 왜 문을 닫았지??" 

.

주말에는 인근 주민들이 브런치를 먹겠다고 웨이팅이 걸리던 식당이었는데 어느날 <초만원>으로 바뀌어 있었다. 

플러튼에 거주하는 한국인(?)으로서 이런 중국집이 생기면 자장면을 먹으러 안 가볼 수가 없다. 

.

.

.

.

.

<초만원>으로 들어가니 예전 양식당 인테리어를 어느정도 살린 듯이 보인다. 

덕분에 식당이 탁 틔여 보이고 넓직해서 식사하기에도 편안할 것 같다. 

.

점심 시간이 지난 시간에 방문했는데도 이미 소문을 듣고 많은 손님들이 식사를 하고 있었다. 

Lunch에는 모든 요리들도 생각지도 못하게 저렴한 정도인데 대부분 10불 이하의 가격이다. 

.

요리로는 <깐풍기>를 주문했는데 타원형 접시에 깐풍기를 넉넉히 담아 하얀 쌀밥과 함께 낸다. 

젓가락으로 집어 맛을 보았는데 여전히 바삭하면서 매콤한 맛이 입안에 퍼진다. 

.

뜨거운 밥 위에 반찬같이 올려 먹었는데 짭짤해서 밥과 함께 먹기에도 부담이 없다. 

더구나 한국식 중국집이라서 단무지와 함께 김치도 내주어 가볍게 한그릇을 비울 수 있었다. 

.

.

.

.

.

.

.

<쟁반 자장>은 런치 메뉴에 들어 가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해서 비싼 가격은 아니다. 

<쟁반 자장>을 커다란 접시에 가득 담아 내는데 둘이 먹기에도 충분한 양 이었다. 

.

해물은 홍합이나 오징어, 새우 등을 듬뿍 넣어서 재료 생각하지 않고 맛있게 만들었다. 

집게로 면과 해물 등을 같이 집어 작은 접시로 옮겨 먹기 시작했다. 

.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바로 그 <쟁반 자장> 그대로의 맛인데 오랜만에 먹어서 그런지 입에 착착 감기는 기분이다. 

면도 퍼지거나 하지 않고 탱글해서 식감도 나쁘지 않았다. 

.

<쟁반 자장>이 오랜만이라 그런지 순식간에 한그릇을 비워 버렸다. 

그리고 남은 소스에는 남은 밥을 먹고 비벼 <깐풍기>를 올려 먹으니 제대로 잘 먹은 점심이 되었다.  

.

.

뚝배기 불고기, 갈치 단호박 조림, <해물 미역국>, 차돌 된장 찌개, 고추장 마늘 장아찌 등 <추억의 메뉴>가 가득합니다.

LA, OC 지역이면 미쉘에게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316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114
2136 [얼큰 어묵우동] 날씨가 쌀쌀할 때 후끈하게 한그릇 드세요. 04/28/2019 794
2135 [Pour Vida] 남가주에서 만나는 정통 라틴 음식. 04/27/2019 1020
2134 [새우 두부 조림] 탱글한 새우에 부드러운 두부의 완벽한 조화 04/26/2019 909
2133 [우디 케밥] 세계인이 사랑하는 꼬치구이를 맛보세요. 04/25/2019 1201
2132 [버섯 볶음] 쫄깃한 식감이 일품인 명품 반찬. 04/24/2019 939
2131 [스트립의 새벽] 인적없는 라스베가스 새벽은 낯설다. 04/22/2019 1447
2130 [쵸코 양갱_Choco Chips of White Beans]쌉쌀한 초콜릿과 양갱의 환상적인 만남. 04/21/2019 770
2129 [닭날개 조림] 가벼운 파티에 빠질 수 없는 필수 메뉴. 04/20/2019 880
2128 [The Ranch Restaurant] 누군가를 축하해주고 싶을 때 가봐야 할 식당. 04/19/2019 1369
2127 [새우 파르펠레] 미국인들이 사랑하는 그 파스타~ 04/18/2019 1023
2126 [신금성_2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중국 식당 04/17/2019 1159
2125 [신금성_1편]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특별한 중국 식당. 04/15/2019 2188
2124 [버섯 간장 펜네] 짭쪼름하게 즐기는 아시안 파스타. 04/14/2019 933
2123 [새우 브로콜리 무침] 건강에 좋은 재료만 모아 매콤하게 무쳤습니다. 04/13/2019 843
2122 [만미당] 이민 생활이 길어질수록 한국 빵만 찾게 되네요. 04/12/2019 1606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