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파피꽃] 드디어 파피꽃이 만개했습니다.
03/01/2019 07:44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374  



.

캘리포니아 남쪽이 따뜻해 지기 시작하면서 파피꽃 시즌이 시작됐다. 

겨울에 유난히 비가 내리면서 '여기가 남가주 맞어?' 하는 의구심이 들 정도였다. 

.

이렇게 유난히 비가 많이 오니 '올 봄 야생화가 볼만 하겠네' 하는 기대감도 높아지기 시작했다. 

날이 따뜻해 지면서 전 주에는 북쪽으로 올라가 <아몬드 꽃>을 보고 왔는에 이번 주는 <파피꽃>이다. 

.

.

온라인에서 클릭 한번하면  <미쉘 집밥 7종 세트>를 집앞까지 배달해 드립니다. 

클릭 ->  https://odkfresh.com/products/michelles_set

.

.

.

.

.

.

.

[파피꽃] 드디어 파피꽃이 만개했습니다. 

.

Address : Walker Canyon Ecological Reserve

Lake St. Lake Elsinore, CA 92530

.

.

.

.

.

.

.

.

"벌써 파피꽃이 피었을까?" 의심반 걱정반을 하면서 91번 프리웨이로 들어섰다. 

어제도 비가 잠깐 내린 덕에 얼마가 공기가 좋은지 얼마나 먼지 가늠도 되지 않는 산도 또렷히 보인다. 

.

이런 날은 <꽃구경>도 꽃구경이지만 흡사 소풍가는 기분이다. 

이럴 줄 알았으면 일찌감치 김밥에 사이다(?) 대신 스프라이트라도 챙길걸 그랬나 보다. 

.

.

.

.

.

.

차도 막히지 않아 순식간에 15번 프리웨이로 들어섰는데 남편이 먼저 탄성을 지른다. 

프리웨이에 들어서자 마자 나즈막한 구릉이 오렌지 색으로 덮여 있는 것을 발견했기 때문이다. 

.

<샌디에고> 방향으로 내려 가면서 점점 더 주황색 산들이 많아 져서 기대감도 올라간다. 

.

.

.

.

.

.

도착해 보니 산위로 올라가는 쪽 도로에는 차를 세울 공간이 없을 정도로 주차가 되어있다. 

힘들게 주차를 하고 올라가니 이 지역이 왜 <퍼피꽃>으로 유명한지 알 수 있었다. 

.

.

.

.

.


.

.

.

.

계곡 사이로 올라가는데 양 옆으로는 <퍼피꽃>이 만개 해서 장관을 이루고 있다. 

물론 한두해 마다 <퍼피꽃>을 보기 위해 나들이를 했지만 이 정도로 흐드러지게 핀 것은 처음 보았다. 

.

미 수많은 사람들은 우리같은 심정인지 사진기를 둘러 메고 사진을 찍느라 여념이 없다. 

이와 여기까지 왔으니 한참을 더 올라가기로 하고 거의 정상까지 올라갔다. 

.

정상에서 내려다 보니 <파피꽃>으로 뒤덮인 구릉 사이로 15번 프리웨이가 아스라이 보인다. 

우리는 <파피꽃>이 가장 잘 보이는 언덕에 자리를 잡고 한참을 앉아 햇빛도 쏘이면서 한참을 구경했다. 

.

그러는 사이 <셀폰>으로 사진을 찍어 한국에 있는 절친에게 <퍼피꽃> 사진을 보냈는데 바로 카톡이 왔다.

"와~ 미국에서는 퍼피꽃이 그렇게 많나? 그걸로 무슨 마약 만드는 그런 거 아냐?"

.

이런 엉뚱한 질문을 해서 '응~ 잘 키우면 히로뽕이 열린데' 하고 농담을 하였더니 한참을 웃는다. 

<꽃구경>을 하고 내려 와서는 근처 온천에서 닭백숙(?)까지 만들어 먹고 한참을 쉬다 저녁에야 집으로 돌아왔다. 

.

.

.

등심 불고기, 돈육 고추장 마늘 불고기, <바지락 된장국>, 치킨 커리 소스, 제주 깍두기 등 <추억의 메뉴>가 가득합니다.

LA, OC 지역이면 미쉘에게 반찬 주문하세요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2114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2688
2111 [마카로니 감자 샐러드]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바로 그 샐러드. 03/30/2019 723
2110 [깍두기] 어떤 요리와도 찰떡궁합이다. 03/29/2019 609
2109 [현풍 곰탕] 진하게 우려낸 진국에 깍두기 얹어 먹는게 몸보신입니다. 03/28/2019 1080
2108 [4월 집밥 / 도시락] 유명 셰프 미쉘이 직접 만드는 반찬과 도시락입니다. 03/27/2019 2132
2107 [매운 불고기] 한번 맛을 들이면 일주일에 한번은 먹어야 한다. 03/25/2019 1125
2106 [충무김밥] 매콤하게 무쳐낸 오징어에 담백한 김밥까지~ 03/24/2019 656
2105 [아부리 스시 2편] 갈수록 맛이 있어 지는 스시 AYCE. 03/23/2019 1210
2104 [갈비탕] 천번을 먹어도 물리지 않을 것 같은 깊은 맛. 03/22/2019 836
2103 [Rinano's Macaroni Grill] 부담없이 즐기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03/21/2019 894
2102 [겉절이] 아삭하게 무쳐냈더니 인기 최고네요. 03/20/2019 749
2101 [Red Rock Canyon] 라스베가스에도 이렇게 좋은 하이킹 코스가 있네요. 03/18/2019 1316
2100 [차돌된장찌개] 구수하게 끓여내면 최고의 밥상이 된다. 03/17/2019 674
2099 [북어채 오이 무침] 밑반찬만 좋아도 부자집 저녁 부럽지 않다. 03/16/2019 698
2098 [초만원] 한국인이 있으면 한국식 중국집도 있다. 03/15/2019 1049
2097 [청경채 굴소스 볶음] 건강하게 즐기는 맛있는 중국 요리. 03/14/2019 65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