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Sedona Art Center] 미국인들을 사로 잡은 한국 민화.
02/18/2019 07:49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931  



.

이 번 Sedona 여행은 관광이 아니고 친구 전시회가 Sedona Art Center에서 있어 그림을 날라 주기 위해서 였다. 

하루 만에 가기에는 무리가 있어 Laughlin에서 하루 자고 새벽에 출발하여 점심 전에 Sedona에 도착했다. 

.

그림을 풀기 전에 은퇴하고 Sedona에 사는 지인 집에 들러 커피 한잔을 마시기로 하였다. 

지인 분들은 남부에 오랜 시간 대학에 계시다가 은퇴하여 Sedona로 오셔서 '기'를 듬뿍 받고 계시다. 

.

.

오늘 요일(2월 18일) 저녁에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 마감 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

.

.

[Sedona Art Center] 미국인들을 사로 잡은 한국 민화. 

.

Address : 15 Art Barn Road. Sedona, Arizona 86336

Gallery Phone : (928) 282-3865

.

.

.

.

.

.

.

"Sedona에 집을 짓기로 하고 땅을 구입해서 짓기 시작했는데,,, 완성할 때 까지 과정은 책으로 써도 되요" 

Sedona에 집 짓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라서 작업과정 하나하나 Permit을 받아야 했다고 한다. 

.

"용접 허가 하나 받는데도 두달이 걸렸다니까,,,"

이런 식으로 진행을 하니 다른 지역보다도 몇배는 더 시간이 걸려서 완성하는데 애를 태웠다. 

.

하여튼 그런 고충을 겪으면서 지은 집이라서 그런지 더 애착이 가신다고 한다. 

집 전체가 통유리로 되어 있어 Sedona 전체 전경이 보이는데 창문 하나하나가 액자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

.

.

.

.

.

감탄사를 연발하면서 멋진 집에서 커피 한잔을 마시고 Sedona Art Center로 향했다. 

Sedona Art Center는 창고 모양으로 지어져 있었는데 겉으로 보기에도 운치가 있어 보인다. 

.

언덕을 끼고 일이층 건물인데 이층은 갤러리이고 아래층은 도자기를 만드는 공방이었다. 

남편 대학 전공이 도자기이다 보니 관심이 가서 양해를 얻어 공방 안까지 들어가 구경을 하였다. 

.

Sedona Art Center가 세도나 중심지에 있어 어디로 눈을 돌려도 아름다운 풍광을 즐길 수 있다. 

.

.

.

.

.

친구 작품을 벽에 일일히 세워 놓고 전시할 공간을 조율한다. 

그렇게 일을 마친 후에 멕시칸 레스토랑에서 점심 식사를 하고 집으로 출발하기로 하였다. 

.

10시간이나 걸리는 먼거리이다 보니 괜시리 마음에 급해져서 점심을 먹자 마자 출발하였다. 

이렇게 먼거리를 다녀왔는데 감사하게도 Sedona에 사는 백인들에게 친구 민화가 대인기를 끌었다는 것 이다. 

.

뿐만 아니라 친구가 그린 민화가 세점이나 판매가 되어 기분 좋았던 여행이 되었다. 

작품 판매가 된 것도 좋지만 이국만리 미국 땅에서 한국 문화를 Sedona에 있는 타인종에게 까지 전해 주었다는 것이 뿌듯하다. 

.

.

.

.

.

.

.

Arizona에서 캘리포니아로 넘어가는 중간에 해가 뉘엿뉘엿 지기 시작했는데 처음에는 그런가 보다 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날 수록 하늘이 붉은 색으로 물이 들더니 급기야 진한 용광로 색갈로 변했다. 

.

일몰 광경이 너무 아름다워 차안에 있던 우리는 탄성을 터트렸다. 

남편도 짐에 넣어 놓았던 작은 카메라를 뒤적뒤적 꺼내어 해가 지는 광경을 찍었다. 

.

라플린에 세도나까지 일박이일로 도는 짧은 일정이었지만 지나고 나니 생각만해도 즐거워 진다. 

그리고 며칠 지나지 않아 친구 부부는 다시 전시했던 그림을 가지러 세도나를 다녀왔다. 

.

일주일에 멀고 먼 Sedona를 두번이나 왕복하는 체력에 감탄스러울 뿐 이다. 

세도나에 <기>를 받는 것도 좋지만 우리에게 일주일에 두번 왕복은 어려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

.

바작한 <언양 불고기>, 데리야키 치킨, 얼큰한 <소고기 김치찌개>, 새우 배추국파래전 등 <추억의 메뉴>가 가득합니다.

LA, OC 반찬 주문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2114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2688
2096 [아부리 스시] 갈수록 맛이 있어 지는 스시 AYCE. 03/13/2019 1232
2095 [뉴욕 스테이크] 고소한 마블링에 식감까지 살려 구워 보았습니다. 03/11/2019 1187
2094 [해물우동볶음] 후루룩~ 후루룩~ 술술 넘어간다. 03/10/2019 733
2093 [소고기 미역국] 생일에 먹는 미역국이 더 맛있는 이유~ 03/09/2019 515
2092 [패티 라벨의 고구마 파이] 미국판 허니버터 칩을 맛 보았다. 03/08/2019 846
2091 [California Fish Grill] 미국인들이 더 좋아하는 해산물 전문점. 03/07/2019 1160
2090 [당면 불고기] 밥 위에 올려 드시면 정말 맛있습니다. 03/06/2019 1022
2089 [아몬드 꽃] 눈이 내린 듯 온 세상을 꽃으로 덮어 버렸네요. 03/04/2019 839
2088 [만두전골] 어른 주먹만한 이북식 만두로 만들었다. 03/03/2019 673
2087 [녹두전] 바삭바삭한 식감에 고소한 맛까지 버릴게 없다. 03/02/2019 697
2086 [파피꽃] 드디어 파피꽃이 만개했습니다. 03/01/2019 1375
2085 [포키크래프트] 인심 좋게 넉넉하게 얹어 주는 푸짐한 Poke Bowl. 02/28/2019 1006
2084 [3월 반찬 / 집밥] 유명 셰프인 미쉘이 직접 만드는 <반찬세트> 입니다. 02/27/2019 2379
2083 [전복 새우죽] 힘내고 싶을 때 만들어 드세요. 02/25/2019 1010
2082 [전주 콩나물국] 후루룩 한그릇 뚝딱하면 숙취도 뚝!! 02/24/2019 82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