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흥래각] 여행의 고단함 까지 덜어주는 얼큰한 짬뽕.
02/14/2019 07:1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481  



.

"여행을 하면 그 지역에서 잘 하는 음식을 먹어야지. 한식을 왜 먹어??"

여행을 하는 동안은 그 지역에서 유명한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해야 한다는 것이 남편 지론이다. 

.

로컬 음식을 맛 보는 것도 여행의 덕목 중에 하나라는 것이 크게 틀린 말은 아니지만 위장까지 그 말을 받아 주지 않는다. 

여행하는 삼일 동안 아침부터 저녁까지 <양식>만 줄창 먹었으니 얼큰한 한국 음식 생각이 굴뚝 같다. 

.

.

온라인에서 클릭 한번으로 간단하게 배달받으실 수 있습니다. 

클릭 ->  https://odkfresh.com/products/michelles_set

.

.

.

.

.

.

.

.

.

.

[흥래각] 여행의 고단함 까지 덜어주는 얼큰한 짬뽕. 

.

Address : 14745 Palmdale Road. Victorville, CA 92392

Phone : (760) 241-7023

.

.

.

.

.

.

.

.

15번 프리웨이를 타고 집으로 내려 가는 중간 즈음에 Victoville에 <흥래각>이라는 한국식 중국집이 있다. 

집에 도착하려면 여기서도 한시간 이상 걸리니 <흥래각>에서 식사를 하기로 했다. 

.

3일 동안 양식(?)을 얼마나 먹었다고 <흥래각>이라는 간판을 보기만 해도 속이 개운해 지는 느낌이다. 

한국인이라면 건너 뛸 수 없는 짬뽕, 자장면, 탕수육, 볶음밥을 주문했다. 

.

주문한지 얼마 되지 않아 <짬뽕>이 나왔는데 친절하게도 인원수에 맞추어 두그릇으로 나누어 주었다. 

반가운 마음에 우선 짬뽕 그릇을 들고 칼칼한 국물을 먹었는데 그 동안 쌓였던 여독까지 풀어주는 기분이다. 

.

아침에 호텔에서 시리얼과 토스트를 먹고 점심도 햄버거로 식사를 하였으니 <짬뽕>이 반갑지 않을 수가 없다. 

여기에 매콤하면서 시큼한 <깍두기>까지 내어 주니 흡사 계를 탄 기분이다. 

.

.

.

.

.

<짬뽕>으로 속을 어느정도 풀고는 시선을 탕수육에 고정했다. 

전분을 살짝 묻혀 튀겨낸 탕수육을 <찍먹>으로 소스에 찍어 먹으니 행복감까지 몰려 오는 것 같다. 

.

<흥래각> 탕수육은 튀김 옷이 두껍지 않고 센불에 바삭하게 튀겨낸 것이 특징이다. 

일반 중식당하고는 약간 다르지만 먹을 때 마다 바삭바삭하고 씹히는 식감이 마음에 든다. 

.

얼큰한 <짬뽕>을 먹으면서 중간중간 먹는 달콤한 <탕수육>은 잘 조화를 이루는 것 같다. 

.

.

.

.


.

.

그 동안 모두 이런 음식이 그리웠는지 별다른 대화도 하지 않고 모두들 먹는 것에 집중하고 있었다. 

<자장면>에도 일단 고추가루를 듬뿍 넣고 매콤하게 비빈 후에 깍두기를 척척 얹어 먹었다. 

.

<흥래각>은 말이 중식당이지 우리에게는 한식이나 다름이 없었다. 

미국 여행 뒷 끝에 먹는 자장면과 짬뽕은 그 동안 쌓였던 느끼함을 완전히 없애 주었다. 

.

<흥래각> 음식들은 양도 많아서 볶음밥을 먹기도 전에 과다하게 먹었다. 

결국 오리지널 중국식 볶음밥은 먹어 보지도 못하고 포장을 하였다. 

.

식사를 마치고 나서야 서로를 마주 보게 되었는데 남편 첫 말이 '정말 개운하지?' 였다. 

짧은 일정으로 열시간씩 운전했던 여행을 <흥래각>에서 끝내고 집으로 돌아갔다. 

.

.

.

바작한 <언양 불고기>, 데리야키 치킨, 얼큰한 <소고기 김치찌개>, 새우 배추국파래전 등 <추억의 메뉴>가 가득합니다.

LA, OC 반찬 주문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316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115
2181 [나박 물김치] 아삭아삭 맛이 일품인 시원한 물김치. 06/20/2019 788
2180 [Court House Butte] 볼텍스를 듬뿍 받을 수 있는 Sedona 여행. 06/19/2019 903
2179 [스팸 김치 볶음밥] 김치와 스팸의 완벽한 조화에 한그릇 뚝딱~ 06/17/2019 1265
2178 [라비올리_Ravioli] 랍스터까지 얹으니 최고급 만찬이 되었다. 06/16/2019 723
2177 [제육볶음] 대한민국 국민이 사랑하는 최고의 메뉴. 06/15/2019 869
2176 [미락] 뜨끈한 감자탕에 시원한 냉면 먹으니 향수병이 사라지네요. 06/14/2019 1336
2175 [홍합 미역국] 국물부터 끝내주는 시원한 미역국. 06/13/2019 885
2174 [The Loading Dock] 콜로라도 강가에 있는 운치있는 레스토랑. 06/12/2019 1054
2173 [햄 감자 샐러드]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샐러드. 06/10/2019 1116
2172 [연어 시져샐러드] 미국 식당의 기본 샐러드에 맛을 더했다. 06/09/2019 765
2171 [레드 랍스터] 무제한 새우 덕분에 다이어트는 물 건너갔습니다. 06/08/2019 1360
2170 [자장 덮밥] 내 아이를 위해 정성으로 만들었다. 06/07/2019 888
2169 [세븐 매직 마운틴] 척박한 사막에 쌓아 올린 네온 컬러 석회암 탑. 06/06/2019 886
2168 [사골 우거지국] 오랜만에 몸보신 한번 제대로 해보자. 06/05/2019 971
2167 [애호박 버섯 볶음] 건강까지 챙겨줄 것 같은 반찬. 06/03/2019 102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