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Flavora! Buffet] Reno에도 괜찮은 해물 부페가 있네요.
02/09/2019 08:06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205  



.

Las Vegas나 Reno처럼 도박 도시에 와서는 꼭 Buffet에 들러야 할 것 같다. 

어느 Casino에서나 손님을 끌기 위해 질 좋고 맛있는 Buffet를 준비해 놓고 있기 때문이다. 

.

가격도 비싸지 않아서 보통 일인당 10불에서 30불 정도면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

두번째로 방문해 낯선 Reno이기는 하지만 이 번에는 Silver Regacy에 있는 Seafood Buffet를 먹기로 했다. 

.

.

LA / OC 유명 셰프 미쉘이 정성을 다해 만드는 <집밥 7종 세트>입니다. 주말에도 주문 받고 있습니다. 

.

.

.

.

.

.

.

.

.

[Flavora! Buffet] Reno에도 괜찮은 해물 부페가 있네요. 

.

Address : 407 N Virginia St Silver Regacy Resort. Reno, Nevada 89501

Phone : (775) 325-7401

.

.

.

.

.

.

.

우리는 Nugget이라는 호텔을 예약했는데 다운타운에서 약간 떨어져 있는 곳 이다. 

이 곳을 예약한 이유는 단지 숙박비가 겨우 30불 정도로 저렴하다는 것 이다. 

.

그런데 어쨋든 Resort Fee나 Parking Fee 등등 여러가지 이유를 붙여 결국 60불 정도가 되었다. 

60불 정도라도 기분 좋을 정도로 저렴한 가격이니 불만이 있을 리 없다. 

.

도착한 후 룸에 들어가 샤워도 하고 잠시 여독을 푼 후에 다운타운으로 나가 식사를 하기로 하였다. 

해가 뉘엿뉘엿 지는 Reno의 다운타운은 라스베가스와 달리 사람들이 없어 한적한 기분이 든다. 

.

.

.

.

.

Silver Regacy Resort는 카지노 답게 이런저런 개성있는 식당들이 눈길을 끈다. 

오늘 저녁은 조금 럭셔리하게 Seafood Buffet로 했는데 가격도 30불 정도로 저렴하다. 

.

부페 안으로 들어가니 운동장이 아닐까(?) 할 정도로 규모가 어마어마한데 손님은 많아 보이지 않는다. 

<다이어트> 중에 하는 여행인데 음식을 보니 눈이 두배로 커져 버렸다. 

.

.

.

.

.

다른 Buffet에 비해 두배나 비싼 이유는 <대게>를 마음껏 먹을 수 있다는 것 이다. 

그러니 접시에 <대게>를 가득 올리고 그 옆에 레몬 조각 서너개를 같이 올렸다. 

.

레몬은 먹는 중간중간 손에 비벼 주면 비린내가 별로 나지 않고 깔끔하게 <대게>를 즐길 수 있는 요령이다. 

커다란 <대게> 다리를 들고 맛을 보았는데 의외로 탱글한 살에 맛까지 풍부했다. 

.

다른 Seafood Buffet에서 먹는 <대게>는 냉동 상태에서 말라 있어 육즙이 없이 살이 쪼그라 들고 푸석한 경우가 많다. 

물론 저렴한 가격이나 그 정도는 이해하고 먹지만 Silver Regacy <대게>는 생각지도 않게 싱싱했다. 

.

.

.

.

.

.

.

.

그러니 <다이어트> 한다고 참았던 식욕이 폭발하고 말았다. 

<대게>를 두접시 정도 가져다 먹고 <게>와 이런저런 해산물을 넣은 Seafood Soup도 두번이나 먹었다. 

.

<스프>는 졸아 들어 걸죽하고 짠 편인데 이럴 때는 치킨 누들 스프 국물만 퍼 가지고 와 섞어 먹으면 된다. 

이렇게 먹으면 원래 <스프>의 풍미가 대부분 그대로 살아 난다. 

.

이렇게 <대게>로 시작해서 결국 디저트 섹션으로 접시를 들고 가 조각 케이크를 가득 담았다. 

그리고 옆에 있는 이탈리안 젤라토까지 가서 Tip까지 얹어 주고 젤라토 까지 두 스쿱 얹어 가져왔다. 

.

<다이어트> 한다고 아이스크림, 케이크 를 끊은지가 한달이 넘어 입에서 순식간에 녹아 없어져 버렸다. 

식사를 마치고 나오는데 그 동안 해왔던 <다이어트>가 물거품이 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

<2박 3일>의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 체중계에 올라가 보니 예상대로 2파운드가 증가해 있었다. 

2파운드 줄이는데 이주일이 걸렸는데 다시 올라가는데는 이틀 밖에 걸리지 않았다. 

.

.

.

일본 정통 <스키야키>, 춘천 닭강정, 얼큰한 <김치 콩나물국>, 소고기 무국, 튀각 등 <추억의 메뉴>가 가득합니다.

LA, OC 반찬 주문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243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043
2180 [Court House Butte] 볼텍스를 듬뿍 받을 수 있는 Sedona 여행. 06/19/2019 896
2179 [스팸 김치 볶음밥] 김치와 스팸의 완벽한 조화에 한그릇 뚝딱~ 06/17/2019 1255
2178 [라비올리_Ravioli] 랍스터까지 얹으니 최고급 만찬이 되었다. 06/16/2019 715
2177 [제육볶음] 대한민국 국민이 사랑하는 최고의 메뉴. 06/15/2019 861
2176 [미락] 뜨끈한 감자탕에 시원한 냉면 먹으니 향수병이 사라지네요. 06/14/2019 1325
2175 [홍합 미역국] 국물부터 끝내주는 시원한 미역국. 06/13/2019 876
2174 [The Loading Dock] 콜로라도 강가에 있는 운치있는 레스토랑. 06/12/2019 1040
2173 [햄 감자 샐러드]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샐러드. 06/10/2019 1111
2172 [연어 시져샐러드] 미국 식당의 기본 샐러드에 맛을 더했다. 06/09/2019 757
2171 [레드 랍스터] 무제한 새우 덕분에 다이어트는 물 건너갔습니다. 06/08/2019 1346
2170 [자장 덮밥] 내 아이를 위해 정성으로 만들었다. 06/07/2019 879
2169 [세븐 매직 마운틴] 척박한 사막에 쌓아 올린 네온 컬러 석회암 탑. 06/06/2019 872
2168 [사골 우거지국] 오랜만에 몸보신 한번 제대로 해보자. 06/05/2019 965
2167 [애호박 버섯 볶음] 건강까지 챙겨줄 것 같은 반찬. 06/03/2019 1017
2166 [스켈롭 포테이토] 미국인도 한입에 반한 맛의 황제. 06/02/2019 108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