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명란 두부 무침]입맛없다고 투덜대는 남편을 위해 만들었다.
06/11/2012 09:05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970  



 
요즈음은 부쩍 반찬 투정을 한다. 그동안 묵혀 놓았던 명란젓을 꺼내서 두부와 함께 부쳐 주었더니 입맛이 없다고 하던 남편이 금방 한그릇을 뚝딱 비운다.
 
 
남편과 취미도 비슷해서 주말이면 여행을 떠나곤 했다. 둘다 회를 좋아해서 새벽에 차를 몰고는 동해안으로 가서 회를 실컷 먹고 오곤 하였다. 아침은 간단하게 휴게소에서 때우고 가면 점심 시간 전에 도착할 수 있었다.
 
 
대포항을 주로 가곤하였는데 파는 생선이 양식인지 자연산인지는 모르지만 하여튼 한 접시에 5만원이면 광어, 우럭을 두툼하게 썰어주고 한치는 서비스로 준다. 플라스틱 바구니에 담아주니 고급스럽지는 않지만 비싸지 않은 가격에 회를 먹을 수 있어 좋다. 그리고는 시장을 돌면서 필요한 건어물들을 한 보따리 사서 돌아오곤 하였다.
 
 
둘이서 천천히 장을 보고 있는데 길가에 쭈그리고 앉아 두어가지 젓갈을 바닥에 놓고 팔고 있는 할머니가 눈에 띄었다. 남편이 마음이 그런지 할머니 앞에 쭈그리고 앉아서 가격을 물어본다.
 
 
‘할머니 명란젓 가격이 얼마에요?’ 하고 물으니 할머니는 조금은 퉁명스럽게 대답한다

.
‘응~ 원래는 *만원인데 알아서 주고가.’하니 그 가격에 조금 더 붙여 명란젓을 사가지고 돌아왔다. 다음날 저녁 뜨거운 밥에 명란을 먹겠다고 열어서 맛을 보니 먹을 수가 없었다. 할머니는 우리가 얼마나 어수룩한지 알고 계셨다. 

 
 
 
두부 1모, 소금과 후추 약간,
 

부침가루 필요량
 
 
 
부침 속재료
 
 
명란젓 ¼컵, 다진 부추 2큰술,
 

다진 양파 2큰술, 다진 홍고추 1큰술,
 

검은깨 1작은술, 맛술 1큰술
 
 
 
 
만들기
 
 
1_두부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해준다.
 
2_양파와 홍고추, 부추는 깨끗이 씻어 다져 놓는다.
 
 
3_명란젓은 꺼내서 칼로 잘 다진다.
 
 
4_부침 속재료 준비가 끝나면 믹싱 볼에 넣고 잘 섞어 준다.
 
 
5_준비한 두부는 물기를 제거하고 한쪽면에 부침가루를 넉넉히 묻힌다.
 
 
 

6_부침가루를 묻힌 두부에 섞어 놓은 부침 속재료를 얹은 다음 다시 두부를 얹어 샌드를 만든다.
 
 
7_달구어진 팬에 넉넉히 오일을 두르고 만들어 놓은 두부를 노릇하게 지져 완성한다.
 
 
두부 부침을 만들 때 자주 뒤집으면 두부가 깨지고 보기가 싫다. 약한 불에 서서히 익혀 한번만 뒤집는 것이 좋다.
 
 
레시피는 간단하지만 생각보다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이다. 마켓에서 두부를 살 때는 조금 단단한 두부를 사서 사용하여야 한다. 물렁한 두부는 먹기는 좋지만 쉽게 깨져 부침용으로 사용하기가 쉽지 않다.
 
 
두부 안에 명란젓이 들어가서 짭짤하므로 밥반찬으로 좋다. 짭잘한 명란에 두부의 고소한 맛이 입안에서 살살 녹는다. 한번 맛을 보면 밥상에 자주 올리게 되는 반찬이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2263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3924
250 [단호박 치즈 삼겹살찜] 이렇게 맛있어도 되는겁니까 08/03/2012 9994
249 8월 스케줄 및 이태리 쿠킹 클래스 안내 08/03/2012 3985
248 [일본식당_미츠요시]오렌지카운티의 진짜 일본 도시락. 08/02/2012 11957
247 [고등어 김치찜] 이거 하나면 밥 한그릇 뚝딱이다. 08/01/2012 5803
246 [멕시코식당_라 시레나 그릴]얼바인에서 만난 오리지널 멕시칸푸드. 07/31/2012 9041
245 [갓김치]속이 뻥 뚫리는 칼칼하고 시원한 맛~ 07/30/2012 9513
244 [리틀도쿄_Little Tokyo]미국 속의 귀여운 일본. 07/28/2012 9641
243 [총각김치] 총각김치라고 총각만 먹는 김치가 아니다. 07/27/2012 4675
242 [회전초밥_Revolving Sushi Bar]리틀도쿄의 명물 '플라잉 피쉬'를 소개합… 07/26/2012 9932
241 [김치 순두부 찌개]얼큰하게 속을 완전히 풀어준다. 07/25/2012 4341
240 [글로브몰 & 파머스마켓]사람 폭탄이 터진 줄 알았다. 07/24/2012 7273
239 [단호박 갈치조림]어머니 손맛을 살려 만들어 보았다. 07/23/2012 4310
238 [월드마켓_World Market] 없는 것도 없고 있는 것두 없다. 07/21/2012 3725
237 [포크 샌드위치]미국 남부의 냄새가 물씬나는 샌드위치. 07/20/2012 5222
236 [LA 야경] 낮보다 밤에 꽃처럼 피어나는 도시. 07/19/2012 6876
   131 |  132 |  133 |  134 |  135 |  136 |  137 |  138 |  139 |  1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