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가든 비스트로] 이태리 음식에서 중식까지 한번에 해결한다.
01/09/2019 08:1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020  



.

식당 장사가 어려워 지면 <메뉴>에 문제가 있나 먼저 생각을 하게 된다. 

그러다 보면 손님이 던지는 말에 이런저런 메뉴를 늘리게 된다. 

.

가끔 식당에 가면 이런 <레스토랑>을 만나게 되는데 무얼 주로 파는 식당인지 어리둥절하게 된다.

메뉴가 중구난방이고 전문성이 떨어지는 이런 <레스토랑>은 맛도 그저그런 경우가 대부분이다. 

.

그런데 롤랜 하이츠에 있는 <Garden Bistro>는 이런 상식을 뒤엎고 맛있는 메뉴가 넘치는 재미있는 식당이다. 

옛날 한국 경양식 레스토랑이 생각나기도 하는데 피자에서 라멘, 우동까지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식당이다.  

.

.

LA, OC 스타 셰프인 미쉘이 고향의 손맛으로 만드는 특별한 <집밥 7종 세트> 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가든 비스트로] 이태리 음식에서 중식까지 한번에 해결한다. 

.

Address : 1390 Fullerton Road Ste 101. Rowland Heights, CA

Phone : (626) 581-0226

.

.

.

.

.

.

.

<가든 비스트로>는 주문하기가 바쁘게 '무슨 스프로 드시겠어요??" 하는 질문을 던진다. 

우리는 콘 크림 스프와 야채 스프를 주문해 보았다. 

.

"예전 한국 돈가스를 전문으로 팔던 경양식 집에 가면 스프를 주었는데 똑같은 방식이네"

오래 전 한국에 있었던 경양식 스타일이라 재미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

미리 만들어 놓았다가 퍼오는지 1분도 걸리지 않아 테이블에 올려 놓는다. 

<크림 스프>는 그저 한국 오뚜기 스프 정도이고 <야채 스프> 역시 새콤하면서 밍밍한 그런 맛 이다. 

.

.

.

.

.

.

<Hokkaido Seafood Pizza>를 주문했는데 생각지도 않게 비쥬얼이 좋다. 

화덕에 구운 듯이 도우 끝부분이 검은 색으로 그을어 있고 보기만 해도 도우 상태가 좋은 것을 알 수 있었다. 

.

한쪽을 집어 반으로 접었은데 ((바삭))하고 부서지는 것이 제대로 주문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바삭한 도우에 고소한 모짜렐라 치즈, 새우, 관자살, 아루굴라 등을 토핑했는데 입에 착~ 감기는 기분이다. 

.

"어? Rowland Heights에서 진짜 이태리 피자를 맛 볼 거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네,,,"

생각지도 않은 곳에서 완벽하게 만든 이태리 피자를 만나니 순식간에 피자 한판을 먹어 치웠다. 

.

.

.

.

.

.

특이하지만 피자와 함께 주문한 <완톤 누들 스프>도 나왔다. 

먼저 스푼을 이용해서 국물 맛을 보았는데 제대로 육수를 내었다기 보다는 Broth를 사용한 것 같았다. 

.

물론 깊은 맛은 떨어지지만 그렇다고 해서 맛이 없지는 않았다. 

누들은 한국식으로 탱글하고 쫄깃하게 떨어지는 맛은 아니지만 식감이 나쁘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

.

중국 분들이 하는 <레스토랑>인데 어떻게 피자가 가장 맛있는지 갸웃거리게 된다. 

<완톤>도 탱글하게 씹혀서 크게 흠잡을 곳은 없을 정도의 평범한 <국수>이다. 

.

.

.

.

.

.

.

.

<Garden Bistro>에 가면 피자 외에 꼭 주문해야 할 메뉴 중에 하나가 Pork Chop이다. 

두툼한 돼지고기를 그릴에 기름을 빼면서 구원 Pork Chop 맛은 칭찬할 수 밖에 없다. 

.

같이 따라 나오는 사이드는 Rice와 Pasta 중에 선택을 할 수 있는데 꼭 <볶음밥>을 주문하여야 한다. 

<볶음밥>은 인도네시아 식으로 웍에서 센불에 불맛을 주면서 볶아 내었기 때문이다. 

.

밥알이 입안에서 파슬하게 씹히면서도 불맛과 고소한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 좋았다. 

근래 들어서도 이런저런 식당을 열심히 리뷰하고 있지만 <Garden Bistro>는 그 중에서도 괜찮은 식당 중에 하나이다. 

.

남가주에서 정말 맛있는 피자를 먹어 본 적이 없다면 <Garden Bistro>피자를 권하고 싶다. 

다음에 가면 파스타 종류와 Duck Pizza를 먹어 보기로 미리 메모를 해 놓았다. 

.

.

.

아삭한 소고기 오이 볶음, 국물 떡볶이, 새우 청경채 볶음, 미역국 등 정성스럽게 만든 반찬이 가득합니다. 

LA, OC 반찬 주문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집밥 & 반찬] 유명 Chef 미쉘이 정성껏 만드는 집밥입니다. 05/29/2019 1313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1922
2074 [고추 된장 무침] 매콤하게 아삭한 맛이 느끼함을 잡아준다. 02/15/2019 563
2073 [흥래각] 여행의 고단함 까지 덜어주는 얼큰한 짬뽕. 02/14/2019 1134
2072 [찹 스테이크] 보기에도 좋은 것이 맛까지 화려하다. 02/13/2019 705
2071 [사우스 레이크 타호] 바다같이 짙푸른 호수에 마음을 빼앗겼다. 02/11/2019 839
2070 [김치 된장 수제비] 비오는 날이면 생각나는 얼큰한 맛~ 02/10/2019 729
2069 [Flavora! Buffet] Reno에도 괜찮은 해물 부페가 있네요. 02/09/2019 907
2068 [돼지 불고기] 정신없이 맛있으니 넉넉히 준비하세요. 02/08/2019 919
2067 [SJ 레스토랑] 베트남에도 숙취를 해소하는 해장 국수가 있다. 02/07/2019 908
2066 [게살 스프] 따뜻한 아침 밥상을 책임져 준다. 02/06/2019 820
2065 [오스트리아 호프] 공기 좋은 산에서 마시는 맥주는 꿀맛이네요. 02/04/2019 952
2064 [물김치] 제철 과일을 넣어 새콤달콤하게 만들어 보았습니다. 02/03/2019 695
2063 [Mammoth Brewing] 유럽 노천 카페에 앉아 있는 것 같네요. 02/02/2019 974
2062 [해초 무침] 한 젓가락 먹을 때 마다 바다 향이 입안에 가득하다. 02/01/2019 767
2061 [조원 중식당] 엄청난 크기의 군만두 맛에 반하다. 01/31/2019 1233
2060 [2월 반찬 / 집밥] 유명 셰프인 미쉘이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입니… 01/30/2019 230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