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진주 설렁탕] 진하고 뜨거운 국물에 입맛 땅기네요.
12/02/2018 08:2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316  



.

<설렁탕>은 국물 낼 때 소뼈가 많이 들어가는데 사골, 도가니, 우적을 비롯해서 양지나 사태 등도 넣는다. 

여기에 식당에 따라 우설이나 지라, 허파 등을 넣고 장시간 ((푹~)) 고아 국물을 만든다. 

.

설렁탕 전문점에 따라 들어가는 재료가 달라지는데 뼈를 많이 쓰거나 혹은 부속물, 고기 들어가는 양이 다르다. 

들어가는 재료에 따라 국물이 우유같이 뽀얗거나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다. 

.

한국 사람들은 당연히 뽀얀 국물을 선호하기 때문에 예전에는 여러가지 문제가 발생하기도 했다. 

국물을 뽀얗게 만들기 위해 일부 식당에서 <프림>을 넣기도 해 사회적으로 시끌벅적하기도 했다. 

.

나 같은 경우는 국물 색갈에 그다지 연연하지 않는 편 이다. 

뽀얀 국물을 만들려면 여러가지 방법이 있는데 굳이 국물 색에 연연하지 않고 진하고 맛만 있으면 되기 때문이다

.

.

남가주 유명 Chef Michelle이 직접 만드는 <추억의 집밥>입니다. 주말에도 주문 받고 있습니다~

.

.

.

.

.

.

.

.

.

[진주 설렁탕] 진하고 뜨거운 국물에 입맛 땅기네요. 

.

Address : 1805 West Orangethorpe Ave Ste B. Fullerton, CA 92833

Phone : (714) 869-3277

.

.

.

.

.

.

플러튼에 있는 <진주 설렁탕>이 언제 오픈했는지 모르겠다. 

어느 날인가 아리랑 마켓에서 장을 보고 나오는데 '어?? 진주 설렁탕이 새로 오픈한 것 같은데??' 하고 남편이 말한다. 

.

<아리랑 마켓>은 일주일에 두어번 갈 정도로 단골인데 그저 무심코 지나다녔을 뿐 이다. 

그런데도 새로운 한식당이 생겼는지도 몰랐는데 길 건너 보니 <설렁탕 전문점>이 오픈을 하였다. 

.

집에서 멀지도 않으니 다음 날 바로 <진주 설렁탕>에서 식사를 하기로 하였다.

알고 보니 전에 <둘둘 치킨>이라는 프라이드 치킨 전문점이었던 곳 인데 그 장소에 새롭게 오픈한 것 같다. 

.

.

.

.

<탕> 종류는 맛있는 깍두기나 김치가 없으면 맛있다는 이야기를 들을 수가 없다. 

아삭면서도 새콤하게 담구어 낸 깍두기와 김치는 <설렁탕> 맛을 살려 준다. 

.

<설렁탕>이 나오기 전에 깍두기와 김치, 브로콜리 무침을 테이블에 올려 놓고 간다. 

반찬 맛을 보았는데 역시 <설렁탕> 전문점 답게 엄지 손가락이 척 올라갈 정도로 깔끔하게 떨어지는 맛 이다.   

.

.

.

.

주문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설렁탕>이 나왔는데 뚝배기에 끓는 채로 내온다. 

뜨거울 때 <파>를 넉넉히 넣고 일단 숟가락으로 국물 맛을 보았다. 

.

설렁탕 국물은 진하면서도 잡냄새가 없어 제대로 만들어 내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이렇게 제대로 만들어낸 <설렁탕>은 후추나 다대기 같은 다른 양념을 더 할 필요가 없을 정도이다 

.

뜨거운 <설렁탕>에 밥을 말고 간을 맞춘 후에 ((푹)) 퍼서 그 위에 김치을 얹어 먹기 시작했다. 

한국인에게 이렇게 ((딱)) 떨어지는 음식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 먹으면서도 속이 풀리는 기분이다. 


.

.

.

<설렁탕>을 주문하면서 <보쌈 스페셜>도 주문했는데 가격이 9.99불이라 크게 기대하지 않았다. 

그런데 커다란 접시에 돼지고기 수육과 배추, 새우젓을 커다란 접시에 담아 제대로 내어 온다. 

.

우리는 이런 한식 먹을 때 이런 조합을 가장 좋아하는데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진다. 

남편은 생각할 것도 없이 '여기 쌈장 좀 주세요~' 하고 부탁을 했다. 

.

.

.

.




.

.

<배추잎>을 손 위에 올리고 잘 삶아진 <돼지고기>를 올린 후 <무생채>와 새우젓, 쌈장까지 올려 입에 넣었다. 

<배추잎>에 이렇게 모든 재료를 올리니 입에 잘 들어가지도 않을 지경이다. 

.

아삭하게 씹히는 <배추잎>에 고소한 돼지고기 편육, 쌈장까지 어울려서 제대로 맛을 내준다. 

이렇게 쌈을 싸서 먹고는 다시 하얀 쌀밥 위에 깍두기만 얹어 먹어도 좋다. 

.

한참을 정신없이 먹다 보니 <설렁탕>과 보쌈 스페셜은 빈 접시가 되고 말았다. 

오픈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 그런지 가격까지 착해서 부담없이 즐긴 점심이 되었다. 

.

사실 <오렌지 카운티>에 사는 한인이 얼마나 되는지 모르겠지만 요사이 수없는 한식당이 오픈하고 있다. 

어느 날은 치킨 전문점이 없어지고 또 다른 날은 한식당이 문을 닫는다. 

.

그리고 얼마지나지 않아 또 <한식당>이 오픈을 하니 경쟁이 치열하다 못해 비지니스 전쟁터라는 생각이 든다. 

그러니 OC에서 어설프게 음식점을 내었다가는 몇년이 지나지 않아 폐점할 정도로 경쟁이 심하다. 

.

<진주 설렁탕>은 메뉴도 전문성이 있고 맛과 가격까지 잡았으니 무사히 자리를 잡을 것 같다. 

"오랜만에 맛있는 설렁탕을 먹었으니 아이스크림은 내가 쏠께~" 하고 남편이 바람을 잡는다.

.

우리 식 대로 가까운 <맥도날드>에서 커피에 아이스크림까지 디저트를 먹고 집으로 돌아 왔다. 

.

.

.

서울 불고기, 소고기 무국, 김치 콩나물국, 열무 김치 등 추억의 메뉴가 가득합니다. 

<집밥>을 <고마운 분>에게 선물하세요 /  주문 (562) 896-3090  카톡 / michellecho59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391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1452
2156 [새우 시금치 된장국] 구수한 된장국에 시큼한 김치 올려 드셔보세요. 05/22/2019 632
2155 [Ding's Garden] 속까지 얼얼하게 만들어 주는 사천 음식. 05/20/2019 1336
2154 [연어 샌드위치] 하나에서 열까지 건강만 생각하고 만들었다. 05/19/2019 699
2153 [파래 새우전] 바삭바삭 부서지면서 바다 내음이 가득하네요. 05/18/2019 716
2152 [EggSlut] 요즈음 남가주에서 핫하게 떠오르는 레스토랑. 05/17/2019 1445
2151 [할라피뇨 무 장아찌] 캘리에서 BBQ하면 무 장아찌가 빠질 수 없죠. 05/16/2019 1350
2150 [Studio B 부페] 스트립에서 조금만 벗어나면 저렴한 부페를 즐길 수 있다. 05/15/2019 1475
2149 [피망 불고기] 칼라풀해서 더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불고기. 05/13/2019 887
2148 [닭모래집 구이] 오돌오돌한 것이 먹을수록 땅기는 간단한 술안주. 05/12/2019 623
2147 [PopBar] 젤라또 <아이스 바>의 달콤한 맛에 반할 수 밖에 없다. 05/11/2019 807
2146 [꽃게 새우찜] 매콤하게 즐기는 럭셔히 해물찜. 05/10/2019 855
2145 [무우 생채]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깔끔한 밑반찬. 05/09/2019 821
2144 [Main St Pho & Grill] 가슴이 답답하면 뜨거운 쌀국수 한그릇 하세요. 05/08/2019 1070
2143 [단호박죽] 달콤하고 부드러워 여자들이 먼저 찾는다. 05/06/2019 1213
2142 [멘치가스] 겉은 바삭바삭 안은 부드러운 바로 그 맛!! 05/05/2019 86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